• 최종편집 2021-03-01(월)
 

76ERT.jpg

 

[동포투데이] 정월대보름인 26일에 연변자치주 용정시, 화룡시, 안도현에서 달맞이 축제가 펼쳐진다. 

 

22일, 현지 매체 연변일보에 따르면 용정시에서는 강변공원에서 ‘보름을 경축하고 새해를 맞이하자’라는 주제로 축제행사를 개최해 시민들에게 즐거운 명절분위기를 선물하고 독특한 민족전통문화의 선양에 앞장설 예정이다. 오후 6시부터 2시간가량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달집태우기, 불꽃놀이, 초롱에 든 퀴즈 맞추기 등 3가지 내용으로 진행된다.


그중 달집태우기는 풍요의 상징인 대보름달이 떠오르기를 기다려 쌓아올린 나무더미(달집)에 불을 질러 태우며 악을 제거하고 복을 기원하는 풍속이다. 사람들은 타오르는 달집 주위를 돌며 신나게 농악을 치고 춤을 추는데 이는 부족함이 없는 넉넉한 새해, 질병도 근심도 없는 밝은 새해를 맞는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달집이 고루 한꺼번에 잘 타오를수록 풍년이 든다고 전해지는 달집태우기는 2012년에 길림성무형문화재로 등록되기도 했다.


화룡시는 투도진 연안촌에서 오후 6시 반부터 풍등 띄우기, 불꽃놀이, 모닥불놀이 등 달맞이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안도현은 장백산문화박람성에서 오후 7시부터 불꽃놀이를 시작해 명절분위기를 조성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70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변 각지서 정월대보름 맞아 달맞이 축제 펼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