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3(화)
 


7776.PNG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미국 코넷티켓주 한 가정에서 경매에 내놓은 희귀 청화자기가 감정 결과 50만 달러에 달했다고 25일 CNN 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공예가 정교로운 이 청화자기는 중국 명조시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연꽃, 모란꽃, 국화꽃과 석류꽃이 그려져 있었는데 뉴욕 소더비 경매사는 이 도자기에 대해 50만 달러 가치가 있다고 감정했으며 오는 3월 17일이면 경매될 것으로 예측했다.


소더비 경매사는 비록 이 청화자기 소유자의 신분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중국 예술 부문을 책임진 안젤라 매 카텔 대표는 이 청화자기의 소유자는 골동품 경매에서 35만 달러에 구입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소유자는 이 골동품의 사진을 경매 전문가에게 보내 전문 감정을 하게 하였으며 이 자기는 중국 명조 영락년간에 나온 것임을 알게 되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명조 영락년간 중국의 독특한 도자기 제조 기술이 대폭 발전, 매 카텔은 “이 자기의 외관은 특별히 윤택이 나는바 역대 왕조에서는 이런 제조기술이 없었으며 선명한 코발트블루를 포함하여 영락시대의 위대한 예술품의 모든 특징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12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경매시장에 나온 中 명조시기 희귀 청화자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