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9(화)
 

 

8989.png
우이판과 두메이주 (사진/인터넷)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8월 2일 저녁, 중국 CCTV 뉴스채널은 최근 팬덤의 난맥상 단속에 관련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온라인 불량 팬문화 등의 문제를 감안해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 광전총국 등이 지속적으로 감독과 단속을 강화하고 웹사이트 플랫폼이 팬들의 합리적 추구를 표준화하고 지도할 것을 촉구했다.

 

단속은 주로 연예인 리스트, 핫토픽, 팬 커뮤니티, 인터랙티브 댓글 및 기타 링크를 중심으로, 팬 그룹과 관련된 불법 및 악성 정보에 대한 심층 정리를 중심으로 진행한다. 지금까지 150,000개 이상의 부정적이고 유해한 정보가 정리되었고 4,000개 이상의 불법 계정과 1,300개 이상의 그룹이 폐쇄되었다.

 

발표 후에도 많은 팬들이 크리스(본명 우이판·吴亦凡)를 지지했고, 일부 플랫폼에서는 진위 구분이 어려운 ‘아이돌 구출하자’ 등 극단적인 발언과 ‘구조단’과 ‘교도소 방문단’을 구성하자는 팬들도 있었다.

 

‘크리스 구조단’이라는 그룹에서는 크리스의 팬들이 하나로 뭉쳐 법에 대응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내일 베이징에서 보자’,‘겁법정劫法场’ ‘교도소 방문’ 등의 단어가 등장했다. 이밖에도 일부 팬들은 크리스가 외국 국적이기에 중국법에 얽매이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크리스가 체포된 후 많은 언론과 단체는 “외국국적은 호신부가 아니다”, “법 앞에 특별한 경우가 없고 연예인도 마찬가지이다”라고 강조하면서 입을 모았다. 현재 크리스의 소셜 계정은 차단되고 콘텐츠도 삭제됐다.

 

일부 팬들 외에도, 핫이슈를 빌려 “노이즈 마케팅”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지난 8월 2일 미니블로그(@microblog) 관리자는 크리스 사건과 관련된 부적절한 발언을 지속적으로 조사해 8월 1일 저녁부터 8월 2일 15시까지 133건의 불법 단톡방과 503건의 계정을 영구 폐쇄했다고 밝혔다.

 

미니블로그 측에 따르면 이들 중 상당수가 스타 팬이 아니며, 심지어 어떤 스타에게도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대신 “인지도 상승, 트래픽 유치”를 목적으로 대화방을 만들고 콘텐츠를 게시했다.

 

한편 차이나 유스 데일리는 스타에 열광하고 정신적인 위로를 구하는 것이든 모두 지극히 정상적인 감정이지만 젊은이들의 이러한 단순한 감정을 제대로 이끌어내지 못하면 맹신과 편집증이 되어 배후에서 이익을 취하거나 ‘혼란’을 일으키는 도구로 전락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팬덤’ 난맥상 경계·비판은 ‘추성(追星·스타 따라잡기)’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팬덤’ 문화에 이성의 기틀을 박고 법적·도덕적으로 경계를 설정하는 데 주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65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어젯밤 핫 검색어 “우이판 구출하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