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9(화)
 


캡처.PNG
중국 배우 정솽(郑爽)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최근 상하이 세무국 제1조사국은 배우 정솽(郑爽)이 2019년부터 2020년까지 개인소득 1억 9100만 위안을 신고하지 않고 452억 696만 위안의 세금 탈루, 기타 세금 26억 5207만 위안을 체납한 사실을 적발하고 법에 따라 정솽에게 체납금 징수 및 벌금 2억 9900만 위안을 부과하는 결정을 내렸다.

 

올해 4월 초 상하이 세무국 제1조사 국은 정솽의 탈세 혐의에 대한 신고를 접수한 뒤 톈진, 저장, 장쑤, 베이징 등지 세무당국의 협조를 얻어 정솽의 ‘이면계약’ 혐의와 2018년 영화계 조세 질서 규범 이후 정솽이 참여한 연예 프로그램과 관련 기업 및 인력을 대상으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정솽은 2019년 드라마 ‘천녀유혼(倩女幽魂)’에 주연으로 출연했다. 조사 과정에서 그는 제작사와 1억 6천만 위안의 출연료를 합의했고 실제로 1억 5천6백만 위안을 받았지만 4302만 7000 위안을 탈세하여 1617만 7800 위안을 적게 납부한 것으로 드러났다.

 

동시에 정솽의 다른 연예활동 수입 3,507만 위안, 탈세 224.26만 위안, 그리고 기타 과소 납부된 세금 1,034.29만 위안이 추가로 밝혀졌다. 정솽은 2019년부터 2020년까지 개인 소득 1억 9100만 위안을 신고하지 않았고 탈세 4526만 9000위안, 기타 세금 2652만 700위안을 적게 납부했다.

 

이 밖에 ‘천녀유혼’ 프로젝트 매니저인 장헝(張恆)은 출연료 1억 6000만 위안 상당의 이면계약서 작성 등을 직접 챙기고 정솽의 세금 탈루를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상하이 세무국 제1조사국은 이미 장헝을 입건하였으며 별도로 처리할 예정이다.

 

한편 정솽의 이면계약서, 출연료 은폐, 탈세를 도운 혐의로 관련 기업도 세무당국에 의해 별도로 입건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605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탈세 혐의 中 배우 정솽, 벌금 2억 9900만 위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