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3(토)
 


0image.jpg
위아더원/킹탑 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보이그룹 위아더원(W.A.O)이 12월 3일, 10일 뮤직뱅크 출연 후 한중 문화교류 아이돌로 나선다.


"2022년은 한중문화교류 리스타트(RESTART)의 원년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중국에서 동계올림픽이 열리기 때문입니다. 다만 정치적 국제적 사정으로 조금 늦어진다 해도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새로운 개념의 한중 문화교류의 시스템을 준비해야 합니다”


영화 ‘색즉시공 2’으로 잘 알려진 윤태윤 감독과 '아스틴 정훈, 위아더원(W.A.O)' 등의 아이돌 그룹을 키워내고 있는 킹탑엔터테인먼트 김성태 대표는 최근 한중문화교류 시대를 대비, 영화와 아이돌 그룹의 콜라보를 통해 새로운 문화양식을 만들기로 의기투합했다.


이들이 주장하는 새로운 문화개념은 기존의 노래 영화 드라마 등이 각자 따로따로 교류하던 것을 마치 스마트폰에 전화기 사진기 메일 TV 라디오 등이 다 들어있는 것처럼 노래와 영화 드라마가 함께 공존하는 ‘2022 리스타트 스마트문화’의 개념이다.


따라서 영화 속의 아이돌이 출연하고 아이돌이 드라마에 출연하기도 하고 배우가 어느 날 아이돌이 되기도 하고 하는 식의 장르와 배우 가수의 개념이 사라진 토털 엔터테인먼트로 보면 쉽다.


“세계에서 한국만이 가지고 있는 단어 중 하나가 ‘정’입니다. 정은 사랑도 아니고 슬픔도 기쁨도 아닙니다. 그냥 정입니다. 그러니까 왜 한국인들은 기뻐서 울고 슬퍼서 웃고 미워도 사랑하고... 이것이 조상이 물려준 문화 자산입니다”


이들은 한국의 문화가 왜 세계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는지에 대해 이렇게 정이라는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윤 감독과 김 대표는 "현재 중국의 한 투자회사와 이와 같은 개념의 문화교류를 목적으로 합작에 대해 논의 중이다."며, "보이그룹 위아더원(W.A.O)을 비롯한 많은 팀들이 진행중이다."라고 언급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보이그룹 위아더원(W.A.O), 한중 문화교류에 앞장설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