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6(일)
 


RRRR.jpe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5일, 외신들에 따르면 24일에 시작된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군사행동이 당일 저녁까지 키예프 외곽에 접근했다. 키예프 근교의 군용비행장이 러시아군에 넘어갔고 이제 곧 키예프 시가전이 벌어질 태세다.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군에 키예프 지도층 교체를 촉구했다고 AFP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키예프 지도층을 ‘테러분자’, ‘중독자이자 네오나치’라고 표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민족주의자들이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의 주거지에 중화기를 배치하고 러시아 군부에 도발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우크라이나군에 “권력을 장악하라”고 호소하면서 “우리는 중독자나 네오나치보다 당신들에게 더 호의를 가지는 것 같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AFP통신은 푸틴 대통령이 말하는 ‘중독자와 네오나치’는 젤렌스키를 비롯한 키예프 지도층을 지칭한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우크라이나의 ‘민족주의자’들이 키예프와 북동부 도시 하르키프 등 도시의 주민구에 다연장 로켓 발사기를 배치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계속하여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지도자들이 “세계의 다른 테러분자들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그들은 인민의 뒤에 숨어 있으면서 민간인 사상자를 러시아의 탓으로 돌리려 한다”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행동은 주로 외국계 고문이 조종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주로 미국 고문들의 조언으로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푸틴과 러시아 고위 관원들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의 극단적 민족주의자만을 겨냥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우리는 인민과 조국의 안전을 확보하는 가장 중요한 임무를 성공적으로 해결했다”면서 러시아군의 ‘용감함과 프로정신’을 치켜세웠다. 


러시아 대통령 공보 비서 페스코프에 따르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의 담판에 동의한 후 국방부와 외교부, 그리고 대통령 집무실 대표들로 구성된 담판대표단을 이미 구성했다고 러시아 언론들이 전했다.


한편 우크라이나 측은 벨라루스의 민스크에서 담판재개 여부를 검토하고 있으며 이에 앞서 25일(현지 시간) 바르샤바에서 러시아측과 회담 개최 의사를 전달했다가 다시 민스크 회담 재개 여부를 재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러시아 측은 “우크라이나 측이 담판 장소로 바르샤바를 선택했지만 후속 사안에 대해서는 러시아 측과 소통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우크라이나 측은 키예프를 비롯한 각 도시의 주거지역에 화점을 구축하기 시작했다.


25일, 러시아 언론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 협상을 하기로 했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 공보비서관에 따르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담판을 언제든 시작할 수 있다고 통보했으며 러시아 외무부도 러시아-우크라이나 담판을 언제든 시작할 수 있다고 표명했다.


한편 25일, 크렘린궁의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변인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벨라루스의 수도 민스크에서 우크라이나 측과의 담판을 위해 고위급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파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페스코프 장관은 “오늘 우크라이나의 젤렌스키 대통령이 중립적 지위를 논의하겠다고 언급했다”면서 “제렌스키의 제안에 푸틴은 국방부와 외교부, 대통령궁 대표로 구성된 대표단을 민스크에 보내 우크라이나 대표단과 담판하기를 원했다”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84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란 속 우크라이나,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강경 입장 고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