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6(토)
 


99.pn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3일 밤, 시진핑(习近平) 등 중국 당과 정부의 지도자들과 국제패럴림픽위원회 파슨스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베이징 국립경기장에서 성황리에 폐막됐다.


베이징 동계패럴림픽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폐막된 이후 중국이 개최한 또 하나의 세계 정상급의 대형 행사로서 뛰어난 조직력과 완벽한 시설 그리고 최고로 되는 인성화 서비스로 선수·코치와 국제사회로부터 많은 찬사를 받았다.


지난 9일 동안 46개국(지역)의 600명에 가까운 장애인 선수들이 열정과 용기를 누리며 자강불식 낙관론을 펼쳤다. 그 중 중국 선수단은 금메달 18개를 포함한 메달 총수 61개로 1위를 차지하며 동계패럴림픽 출전 이래 최고 성적을 냈다. 

  

국립경기장은 이별을 아쉬워하는 애틋한 정으로 가득했다.


폐막식을 앞두고 ‘평화-운명공동체’의 취주악에 맞춰 시진핑과 부인 펑리위안(彭丽媛) 여사, 그리고 파슨스 등이 단상에 올라 관객들에게 손을 흔들자 장내에 우렁찬 박수가 터졌다. 

  

아름다운 음악과 함께 폐막식 오프닝 공연은 ‘하이빔 아워(高光时刻)’으로 시작되었다. 경기장 중앙의 대형 스크린에는 장애인과 예술인들이 함께 어우러져 축제를 펼쳤다. 


그 뒤 모두 기립한 가운데 웅장한 중화인민공화국의 국가 소리와 더불어 오성홍기가 게양되었다. 

  

새로 선출된 국제패럴림픽위원회 선수위원회 위원 2명이 경기장 한가운데로 나와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자원봉사자 대표 6명에게 헌화를 하며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순간 대형 스크린에는 자원봉사자들이 열정적이고 섬기는 감동적인 모습이 안겨왔다.   


부드러운 음악이 흐르고 장애인과 건전인 배우가 함께 하는 사랑의 감화는 사람들의 가슴에 와 닿는다. 장애인 첼로 연주자가 국제패럴림픽위원회 회가를 연주하는 가운데 국제패럴림픽위원회 회기가 서서히 내렸다.  

 

다음 순간, 국제 패럴림픽 위원회기 전달식이 있었다. 베이징시 천지닝(陈吉宁) 시장은 국제패럴림픽위원회기를 흔들어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 위원장에게 넘겼고 파슨스는 차기 패럴림픽 개최 도시인 이탈리아 밀라노시 스칼부초 부시장과 코르티나 단페초시 게디나 시장에게 맡겼다.   


이어 이탈리아 국가가 울려 퍼지고 이탈리아 국기를 게양되었으며스크린에는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 도시 단편 ‘우리는 빛이다’가 방영됐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조직위 차이치(蔡奇)주석이 축사를 했다. 그는 축사에서 잊을 수 없는 9일 동안 세계 각지에서 모여온 선수들이 패럴림픽의 꿈을 강한 의지로 실현하는 등 낙천적이고 진취적인 인생자세, 평등하고 자강적인 생명의 존엄성, 끈질긴 정신력을 보여주면서 동계패럴림픽의 독특한 매력을 전 세계에 각인시켰다고 밝혔다. 또한 패럴림픽 대가족 성원들이 단결하여 협력하여 전 세계에 훌륭한 패럴림픽을 보여주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파슨스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베이징 동계패럴림픽은 놀랍고 안전하고도 훌륭했으며 이는 앞으로 동계패럴림픽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또 중국이 동계패럴림픽 강국이 된 것을 축하하며 베이징 동계올림픽조직위와 중국 동계패럴림픽위, 그리고 중국 정부와 중국 국민 모두에게 감사를 표하고 4년 뒤 밀라노-코르티나 단페초에서 다시 만나자고 호소했다. 

  

이어 수많은 장애인들의 행복한 모습를 담은 영상이 마지막 고별의 순간을 열었다. 잊을 수 없는 기억이 하나둘 담긴 화면에서 재현됐다. ‘눈꽃’의 감동적인 선율 속에서 ‘대설화(大雪花)’를 형상화한 베이징 동계패럴림픽의 메인 횃불이 서서히 꺼졌다.


 

태그

전체댓글 0

  • 9585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2년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성황리에 폐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