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6(일)
 

rrrr.png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15일 오전 1시쯤 해발 4270m의 중국과학원 에베레스트역 이륙장에서 중국 과학자들이 자체개발한  '지무 1호' III형 부유식 비행선이 하늘로 떠올랐다.  4시40분에는 고도 4762m까지 떠올라 해발 9032m 고도에서 대기관측을 하는 세계기록을 세웠다.


이번 관측 임무에 사용된 비행선은 길이 55m, 높이 19m, 부피 9060m²에 달한다. 비행선은 기체의 부력을 이용해 하늘로  떠오를 수 있고 지면 정박설비를 통해 상승과 체류를 제어한다.


'피크미션' 에베레스트 과학고찰 비행선 종합과학연구팀은 중국과학원 칭짱고원연구소, 중국과학원 항공우주정보혁신연구소, 중국과학원 광학·정밀기계·물리연구소 소속 과학연구팀 64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과학관측장비가 탑재된 '지무-1호'III형 비행선을  띄워 고고도 대기환경에 대한 종합적인 관측을 수행할 예정이다.


가오징(高晶) 중국과학원 칭짱고원연구소 연구원은 "비행선에 탑재된 과학기기는 서풍에 실려 있는 수증기의 함량과 해발 9000m 이상 상공의 대기구성 수직변화와 전송과정을 3차원 시각으로 관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비행선이 고공에서 수집한 과학적 데이터는 지역의 물 순환을 연구·추적하고 지상 및 대기 수증기와 성분의 변화를 모니터링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207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9032미터! 중국 대기과학관측 세계기록 수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