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6(일)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12일 러시아 일간 '모스콥스키콤소몰레츠'는 '핀란드·스웨덴의 나토 가입 핵탄두로 대응하라 부제 : 러시아는 군사학설을 수정할 수밖에 없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신문은 란드와 스웨덴이 NATO 회원국이 된다면 러시아가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에 대해 러시아 국방전문지 '국방'의 이고르 코로첸코 편집장을 인터뷰했다. 코로첸코는 러시아의 경우 군사적 균형에 대한 파괴와 병력·무기 장비에서 오는 현저한 불균형을 전술핵무기로 해소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코로첸코는 "핀란드와 스웨덴은 가속 페달을 밟아 나토에 가입할 것"이라며 "이는 지역 안보와 힘의 균형 측면에서 우리에게 즉각적인 변화를 의미하며 러시아 측에 불리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분명히 국경을 지키기 위해서는 새로운 세력이 구축돼야 하고 서쪽 군사지역은 가능한 빨리 새로운 세력을 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 경우 세력균형을 회복하는 실질적이고 확실한 방법은 전술핵탄두를 서부군구와 발트해 함대로 옮겨이스칸데르 미사일 체계와 발트해 함대의 함정과 잠수함에 탑재된 구경 미사일에 핵탄두를 장착하는 것으로 나토를 억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구상에는 러시아의 군사학설의 성격을 조정하고 전술핵무기 사용에 대한 규정을 보다 명확히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에 따르면 현재 러시아의 상황은 불리하게 급변하고 있다. 기나긴 러시아-핀란드 국경은 사실상 러시아와 나토의 국경이 될 것이다. 이럴 경우 발트 함대는 사실상 발트해에 갇히게 되고 칼리닌그라드는 단절되고 포위된다. 또 스웨덴과 핀란드의 공항 및 군사기지는 언제든 나토군을 수용하는 발판으로 삼을 것이다. 또 핀란드와 스웨덴 모두 일류 군사강국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양국 모두 방위산업체가 있으며 특히 스웨덴은 정보력도 있다. 전자정찰과 사이버작전 분야에서도 양국은 선전하고 있다. 


코로첸코는 "러시아의 경우 군사적 균형에 대한 파괴와 병력·무기 장비에서 오는 현저한 불균형을 전술핵무기로 해소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69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러시아 언론, “핵탄두 대응, 유일한 방법일 수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