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6(일)
 

999.pn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9일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는 2021년 러시아의 군사비 지출이 전년 대비 2.9% 증가한 659억 달러로 국내총생산(GDP)의 4%를 약간 웃돌았다고 발표했다. 하루 평균 9억 달러의 군사비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러시아의 2021년 군사비로는 약 73일버틸 수 있다.


군사전문 매체 소프렙 뉴스(SOFREP News)의 편집장인 숀 스펜츠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3개월째를 맞아 하루 약 9억 달러의 군사비를 쓰고 있다고 밝혔다.


스펜츠는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 작전 중인 병사들에게 임금을 지급하고, 부대에 총기와 탄약을 보급해야하며, 분실되거나 파손된 군사장비를 정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스펜츠에 따르면 러시아는 수천 기의 미사일을 사용했으며 한 기 당  약 150만 달러의 러의 비용이 들었다.


그렇다면 전쟁은 언제 끝날까. 최근 우크라이나 정보관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14일 AFP통신에 따르면 키릴로 부다노프 우크라이나 국방부 정보국장은 이날 우크라이나 내 전쟁이 8월 돌파구에 도달할 수 있으며 연말까지 러시아의 패배로 끝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부다노프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성공적으로 예측했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911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러시아군, 우크라이나에서 하루 약 9억달러 소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