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6(월)
 
wu.png
사진 제공 : 피플스토리컴퍼니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미남당’ 오연서가 반전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오연서는 KBS 2TV 월화드라마 ‘미남당’에서 모든 수사를 원칙과 규칙으로 삼고 정의 구현을 외치는 강력반 형사 한재희 역을 맡아 활약하고 있다. 사건의 진범을 찾아 끈질긴 수사력으로 극의 전개를 이끄는가 하면, 남한준(서인국 분)과 티격태격 ‘혐관 로맨스 케미’로 설렘을 유발하기도. 이에 오연서가 만들어가고 있는 사랑스러운 한재희의 매력 포인트를 꼽아 봤다. 


#카리스마 폭발 ‘한귀’ 액션 완벽 소화 


지난 1회 재희의 첫 등장 신은 카리스마 그 자체였다. 재희는 엄청난 스피드의 달리기와 화려한 발차기로 범인을 단숨에 제압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그가 마약 조직 소탕 작전에서 큰 공을 세우며 ‘한귀(寒鬼)’라는 별명을 얻게 된 과거가 공개되기도 했다. 이처럼 오연서는 첫 액션 도전을 완벽하게 해내며 속 시원한 사이다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물불 안 가리는 수사력 ’화끈한 행동파’ 


재희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물불 안 가리는 화끈한 성격을 보여주고 있다. 가짜 무당 행세를 하는 한준을 끊임없이 의심하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는 것은 물론, 말보다 행동으로 먼저 앞장서는 거침없는 매력을 선사하기도. 또한 지난 8회에서는 증거품을 먼저 쟁취하기 위해 미남당 팀과 치열한 해변가 쟁탈전을 벌이며 몸을 사리지 않았던 바, 재희가 앞으로 어떤 수사를 보여줄지 궁금증이 커진다. 


#반전 모태솔로의 ‘츤데레’ 매력 


완벽한 재희가 못하는 한 가지는 바로 ‘연애’다. 모태솔로인 재희는 한준에게 설레는 자신이 믿기지 않는 듯 귀여운 ‘입덕 부정기’를 겪고 있다. 지난 9회에서는 오빠 한재정(송재림 분)을 죽인 진범을 잡기 위해 최면 수사까지 감행한 한준에게 감동, 다친 손을 치료해 주며 ‘츤데레’ 매력을 발산했다. 이어 그는 마침내 한준에게 공조를 제안해 두 사람의 수사 시너지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오연서를 비롯해 서인국, 곽시양, 강미나, 권수현이 출연하는 ‘미남당’은 매주 월, 화 밤 9시 50분 방송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남당’ 오연서, 반전 매력 포인트 3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