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3(토)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참석차 비공식 회담을 가졌다. 약 30분간 진행된 이번 회담은 2019년 12월 이후 열린 한일 정상의 첫 단독 회담이다.


일제강점기 위안부 강제징용과 노동자 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로 한일관계는 최악이다. 기시다와 윤 대통령은 21일 회동에서 양국 간 현안 해결을 위해 양국 관계 개선에 합의하고 외교 차원의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했다.


기시다와 윤 대통령은 지난 6월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로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만난 적이 있지만 당시엔 회담을 갖지 못했다. 양국 정부는 21일 회담을 '비공식'으로 묘사했다. 교도통신은 양국 관계가 여전히 취약하고 단기간에 크게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노 히카리코 일본 외무성 대변인은 "양국 정상이 회담에서 "각종 문제를 해결하고 건전한 양국 관계를 복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뉴욕에서 기자들에게 "2년 10개월 만에 한일 간 다양한 갈등 속에서도 양국 정상이 만나 문제 해결을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고 전했다.

 

한일 정상회담 이틀 전 뉴욕에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대신과 박진 외교부 장관이 만나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한국인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 문제를 계속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일본 언론들은 양국 지도자의 이번 회동에 대해 "열정이 확연히 다르다"는 점에 주목했다.

 

실제로 김태효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1차장은 15일 한일 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마츠노 히로이치 일본 관방장관은 회동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본 측은 윤석열이 한·일 관계 개선에 적극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 22일 교도통신은 윤 대통령은 대선 기간부터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밝혔으며 지지율 부진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한일관계 개선을 통해 외교적 성과를 부각시키려는 의도도 있다고 전했다.

 

일본 내 지지율도 녹록지 않다. 교도통신이 지난 주말 실시한 최근 여론조사에서 기시다의 지지율은 40.2%로 지난해 10월 총리 취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일 양국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의 강제징용 피해보상과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 수교 당시 체결된 한일청구권협정에서 관련 배상 문제가 해결됐다고 밝혔다. 한국 측은 일본 측에 역사를 직시하고 '위안부' 문제에 대한 공식 사과와 배상을 요구했다.


또한 양국은 영토 분쟁, 무역 분쟁,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 등을 놓고 정면 대결을 펼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일 정상회담, 양국 관계 개선 합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