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30(금)

뉴스
Home >  뉴스  >  지구촌

실시간뉴스

실시간 지구촌 기사

  • WTO 신임 사무총장 최종 추천인 출범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10월 29일, 제네바에서 중국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세계무역조직(WTO) 대변인 키스 록웰은 ‘3인 소조’가 총 이사회에 교부한 신임 세계무역조직 사무총장으로는 나이지리아 후보인 응고지 오콘조-이베아라가 추천 입선되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당일 록웰은 세계무역조직 성원국 대표단 단장들이 참가한 비 정식 회의에서 오콘조-이베아라는 최종 모든 성원들의 지지를 받을 확률이 가장 컸기에 ‘3인 소조’는 사무총장 선택에서 심중한 심사숙고 끝에 그를 추천 입선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세계무역조직 성원들은 오는 11월 9일 사무총장 입선 사무를 갖고 총 이사회의를 거행할 때 최종 사무총장 인선에 대해 결정하기를 희망한다고 표했다. 록웰은 또한 당일 회의에서 미국이 유일하게 오콘조-이베아를 지지하지 않은 세계무역조직 성원국이었으며 미국이 지지하는 사무총장 후보로는 한국의 유명희 후보였다고 덧붙였다. 세계무역조직 제6임 사무총장이었던 아제보도는 사퇴를 밝힌 다음 수개월 뒤인 지난 8월 31일 이임, 1년 앞당겨 임기를 마쳤다. 이에 앞서 신임 사무총장의 경선은 지난 6월 8일 가동했으며 도합 8명의 후보가 정식으로 경쟁을 펼쳤다. 그리고 세계무역조직 총 이사회 총재 데이비드 워커, 쟁점해결 기구 총재 대시오 카스티요, 무역정책 심의기구 총재 할랄아스페론드 등이 사무총장 경선 ‘3인 소조’ 성원이 되었으며 지난 9월 7일부터 세계무역조직 모든 성원 대표들과 각각 만남과 아울러 3차례에 거친 절충협상을 했으며 나중에 점차 후보인 범위를 축소했다. 세계무역조직 현행 규칙에 따르면 정상적인 사무총장 임명은 모든 성원들이 일치한 협상을 이뤄내는 방식으로 산생, 다시 말하면 164 성원국 성원이 전부 동의하에서만이 신임 사무총장이 산생되기로 돼 있었다. 하지만 특수 상황에서는 주요 성원들의 투표가 선발방안으로 되는 경우도 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10-30
  • 2020년 미국대선 ‘돈 태우기’ 기록 쇄신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일전 미국의 한 대통령선거 비용추적 민간단체가 밝힌 ‘공개된 비밀’ 예견에 따르면 2020년 대통령 및 국회의원 선거에서 쓰는 비용이 140억 달러에 접근, 여태까지의 기록을 쇄신했다고 30일 워싱턴에서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공개된 비밀’은 지난 28일 작성한 보도기사에서 “2020년 대선과 국회의원 선거에 쓴 비용은 2016년의 2배에 달한다”고 언급했다. 2016년 미국의 대통령 선거 및 국회의원 선거에 쓰인 비용은 약 70억 달러였다. ‘공개된 비밀’은 연임을 꿈꾸는 공화당 적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와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의 선거경쟁 팀에 지불된 자금은 66억 달러, 2016년 트럼프와 당시 민주당 대통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톤 선거경쟁 팀이 쓴 24억 달러보다 2배 이상 윗돌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10월 23일, 디피에이(DPA)는 미국 ‘광고분석 회사’의 보고를 인용, 바이든의 선거경쟁 팀은 선거경쟁 활동을 가동한 이래 누적으로 5.82억 달러를 TV광고를 제작 및 방송하는 데 지불했고 트럼프의 선거경쟁 팀은 지난 2년간 광고 제작 등에 3.42달러를 지불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한편 ‘공개된 비밀’에 따르면 바이든은 미국에서 첫 경쟁선거 자금 10억 달러를 초과하여 지불하는 대통령 후보로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월 14일까지 바이든은 이미 누적으로 9.38억 달러를 선거경쟁 비용에 쏟아 부었고 트럼프는 누적으로 5.96 달러를 쓴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대통령 선거는 오는 11월 3일에 마지막 투표를 하게 된다. 그리고 미 국회에서는 하원 전부의 의식(议席)과 상원 3분의 1의 의석을 개조선거, 국회 개조선거 역시 대통령 선거경쟁과 마찬가지로 ‘돈 태우기’ 기록을 갈아치울 예상이다.
    • 뉴스
    • 지구촌
    • 아메리카
    2020-10-30
  • 中, 2020년 GDP 100억 위안 돌파 예상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2020년 중국의 GDP(국민생산 총액)가 100억 위안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는 29일에 소집된 중국공산당 제 19기 중앙위원회 제 5차 전체회의 공보에서 반포되었다고 30일 광명망이 보도했다. 공보에 따르면 지난 ‘제 13차 5개년 계획’ 시기, 중국은 경제실력과 과학기술 실력 등을 포함한 종합국력이 새로운 큰 단계에로 도약, 경제운행 총체가 온당하고 경제결구가 지속적으로 최적화 되었으며 2020년 국내생산총액이 100만 억 위안으로 돌파될 것으로 예상되었다. 한편 중국의 빈곤공략 성과 또한 세계가 괄목하는 바 5575만 명에 달하는 농촌의 빈곤인구가 빈곤탈퇴에 성공했으며 중국의 양식 생산량은 연속 5년간 1만 3000억 근 이상으로 안정을 이루고 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10-30
  • 中, 압록강반에서 빛나는 효문화
    [동포투데이] 지난 25일, 중양절을 맞아 단동시조선족연합회는 단동시 제2회 조선족음식문화축제의 일환으로 80세 이상 노인들을 초청해 팔순잔치 ‘산수연’을 개최했다.(윤철화)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10-30
  • “개척단·러시아인 전문가, 신북방 협력의 길 모색”
    [동포투데이]외교부는 국민 참여를 통한 신북방정책 구현을 위해 진행중인 ‘신북방 청년 미래 개척단’사업의 일환으로 29일 개척단과 러시아 기업·기관 간 간담회를 주최하였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간담회는 제2기 개척단이 한국에 진출한 러시아 전문가들을 만나 한-러 경제 협력 등에 관한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이들과의 상호 소통을 통해 양국간 새로운 협력 사업을 발굴해 나가는 것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 간담회에는 주한러시아대사관·무역대표부 및 국내 주재 러시아 기업·언론사 등 다양한 분야의 러시아 인사가 참석하여 개척단을 대상으로 러시아 비즈니스 조건 및 투자환경에 대해 전반적으로 설명하고, 한-러간 △교육·과학 협력 현황, △교통·물류 발전 전망, △청년 문화교류 협력 등 분야별 양국간 구체협력 현황에 대해서도 상세히 소개하였다. 개척단은 러시아 인사들과 질문, 의견교환 등을 통해 본인들이 구상하는 사업의 실현 가능성을 적극 모색하였다. 제2기 개척단은 앞으로 2주간 그동안 진행되어온 팀별 자문지도 및 간담회 활동 등을 바탕으로 사업구상을 보완하여 내달 17일 최종 발표회 심사에 참여할 예정이다.(사진=외교부)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10-29
  • 中 외교부 “폼페이오, 시대를 너무도 잘못 알고 있어”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8일, 중국 외교부 대변인 왕원빈(汪文斌)은 인도 매체의 취재를 접수하면서 최근 들어 재차 중국과 중국공산당을 공격하고 있는 미 국무장관 폼페오의 언론을 반박하였다고 당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왕 대변인은 최근 들어 폼페이오가 ‘중국 위협론’을 들고 나오는 것에 대해 그것은 케케묵은 ‘폼페오씨의 황당 논조’라고 일축했다. 왕 대변인은 “폼페이오는 민중 만족도가 93%에 달하는 중국정부를 폭정이라고 했고 138개 국가와 30개의 국제조직와 중국이 ‘일대 일로(一带一路)’ 공동구축하는 합작을 전개하는 것을 수탈이라고 왜곡하고 있으며 14억 중국인민이 평화발전의 민족부흥을 꿈꾸는 것을 위협이라고 모독하고 있다”면서“이는 중국으로 하여금 빈곤과 낙후의 시대에로 되돌아가게 하고 세계로 하여금 재차 대항과 분열의 심연에 빠뜨리게 하는 것으로서 이것이야말로 오늘 세계가 직면한 가장 큰 위협”이라고 주장했다. 이어“오늘의 시대는 평화, 발전, 합작과 공동 번영하는 시대로서 이 조류는 막을 수가 없으며 빈곤, 낙후는 더 이상 그 어떤 나라와 민족의 대명사로 될 수 없으며 발전과 강대함 역시 그 어떤 나라의 전매권 혹은 특권이 아니다”라며 폼페이오를 향해 “시대를 잘 못 알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왕 대변인은 또 “폼페이오의 왜곡과 먹칠은 중국이 평화발전을 견지하고 합작과 공동번영을 추구하는 사실을 말살할 수 없으며 중국의 민족부흥의 대세를 막을 수도 없다. 중국은 기회이지 절대 위협이 아니며 파트너이지 적수가 아니다. 이는 세계 절대 다수 국가의 공동한 인식이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왕 대변인은 “폼페이오 등이 반공 반 중국 언론과 대항 분열의 언행으로 선동하는 것은 전 세계인민이 발전과 합작을 추구하는 보편적 염원과 상 반대되는 것으로 결국 실패의 끝장을 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10-29
  • 中 하이난, 리도면세(离岛免税) 신 정책 후 면세쇼핑액 108억 500만 위안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28일, 중국 하이난 하이커우(海南海口) 세관으로부터 입수한데 따르면 지난 7월 1일 하이난에서 리도면세(离岛免税) 신정책이 실시된 이래 10월 19일까지 리도면세 쇼핑액은 도합 108억 5000만 위안, 물건 건수는 1162만 8000건에 달했고 소핑 고객은 143만 9000인차에 달했으며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218.2%, 142%와 58.5% 각각 증장한 셈이라고 28일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10월 27일 소비자들이 하이난 성 하이커우 시 일월광장 면제점에서 쇼핑하고 있는 장면이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10-29
  • 中 ‘B형 간염 대국’ 오명 벗어던져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28일, 중신망에 따르면 당일 중국 국가보도판공 실에서는 ‘13차 5개 년 계획’ 기간의 위생건강 개혁발전 상황과 관련된 브리핑을 마련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중국의 폐결핵 보고서에서 밝힌 폐결핵 발병률은 2015년의 63.4/10만 명으로부터 2019년에는 55.6/10만 명으로 내려갔고 5세 이하 아동의 B형 간염 바이러스((HBV) 감염률은 1% 이하로 떨어지면서 중국은 ‘B형 간염간염 대국’이란 오명을 벗어던졌으며 세계위생조직으로부터 발전 중 국가의 모델로 되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10-29
  • 中, 북위(北魏)시기 황제 제천 유적 발굴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9일, 중국 네이멍구(内蒙古) 문물고찰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고찰인원들은 훅호트시 우촨현(浩特市武川县) 경내에서 북위(北魏)시기 황제 제천(祭天) 유적을 발굴, 이는 중국에서 처음 발굴한 북위시기 황제가 제를 지내던 유적을 발굴한 것으로 된다고 당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이 유적은 훅호트시 북측의 따칭산 우궁파(大青山蜈蚣坝) 정상에 위치, 분포범위는 약 1만 제곱미터였다. 이 유적은 일찍 20세기 80년대에 발견되었으나 줄곧 그 발굴을 미루다가 2019년부터 고찰하는 한편 발굴하기 시작했고 지금은 이미 초보적인 유적 형태와 결구가 비교적 명확하게 드러났다. 고고학자들에 따르면 이 유적의 중부에서는 황제가 제를 지내던 원형건물 유적이 있었고 이 원형의 직경은 약 15.5미터에 달했으며 원형 둘레의 길이는 약 32.5미터였다. 그리고 동남부에 너비가 1미터 정도가 되는 통로가 있었고 건물 내에는 제를 지낼 때 사용하던 소량의 도자기들이 있었다. 이 곳은 황제 제천 유적은 중원 왕조의 제례제(祭祀礼制)와 북방 유목민족의 제사전통을 결합한 것으로 시안(西安)의 수당원구(隋唐圜丘) 베이징의 명청 천단(明清天坛)보다 더 일찍 건립된 것으로 중국 고대 황제가족의 제천발전사와 북위 제천예의 제도 연구에 진귀한 실물 증거를 제공하고 있다. 사료의 기재에 따르면 이 유적은 북위 효문제(孝文帝)가 494년 도읍을 뤄양(洛阳)으로 옮기기 전에 황제가 제를 지내던 곳으로 대체적으로 430년부터 490년 사이로 추정되고 있다. 북위(386년 ㅡ 534년)는 중국 역사상 북방유목민족이 건립한 통일된 황허유역(黄河流域)의 첫 봉건왕조였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10-29
  • 中, 카스 지구 전체 인구 코로나 19 검사 완료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7일, 중국 CCTV에 따르면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新疆维吾尔自治区) 인민정부 보도판공 실에서는 브리핑을 마련해 카스지구(喀什地区)의 코로나 19와 관련해 소개했다. 브리핑에서 카스지구 위생 건강 위 당조서기 리린위(李林玉)는 이번에 카스지구에서 코로나 19 핵산검사를 받아야 할 총 인구는 474만 6500명으로 당일 17시까지 그 전부가 검사를 마쳤고 이미 보고된 수푸 현(疏附县)의 183명 양성 확진 자 외 나머지는 몽땅 음성으로 나타났으며 기타 현과 시의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으로 확진되었다고 밝혔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10-28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