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0(월)

뉴스
Home >  뉴스  >  지구촌

실시간뉴스

실시간 지구촌 기사

  • WHO, "독립소조 조직해 세계 코로나19 대응 평가할 것"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9일, 세계위생조직(WHO)은 독립소조를 설립해 세계의 코로나 19 대응 사업을 평가하게 되며 초보적인 평가보고는 오는 11월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제네바에서 중국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당일, 세계위생조직의 탄데세 사무총장은 코로나 19 방비 및 대응 독립소조는 뉴질랜드 전 총리 헬레네 클라크와 리비아 전 대통령 엘런 존슨설리프가 공동으로 지도하게 된다고 표시, 이 소조는 오는 11월 세계위생대회 재개 시 초보적인 평가보고서를 교부할 예정이며 명년 5월의 세계위생대회에서 실질성이 있는 보고서를 교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탄데세는 또 독립소조는 국제사회를 도와 코로나 19 만연기간 어떤 일들이 발생했는가 하는 것을 요해할 것이며 어떻게 이런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방지하겠는가 하는 사업에 치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가장 큰 위협은 코로나 19 자체가 아니라 전 세계 및 각 국가 간의 지도력과 단결이 결핍한 것으로서 우리가 일치하게 단결하기만 하면 코로나 19는 꼭 격파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당일 세계위생조직에 따르면 독립소조는 지난 5월 제73회 세계위생대회에서 통과 결의되어 설립된 것으로 목적은 세계위생조직 및 각 회원국의 코로나 19 대응 경험과 교훈을 총화하는 것이다. 한편 당일 미국 존스 홈킨스 대학이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으로 9일 10시 33분까지 세계적으로 코로나 19로 사망한 사례는 누계로 55만 440건이었고 확진사례는 누계로 1208만 123건이었다. 그리고 누계로 확진사례와 사망사례가 가장 많은 나라는 여전히 미국으로 각각 305만 7431건과 13만 2360건이었으며 그 뒤를 이어 누계로 사망사례가 2만 건을 초과하는 나라로는 브라질, 영국, 이탈리아와 멕시코, 프랑스, 스페인과 인도였다.
    • 뉴스
    • 지구촌
    • 기타
    2020-07-10
  • 中 50쌍 남녀 창바이산서 대형 집단혼례 거행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지난 8일, <가장 아름다운 역행자들에게 경례하자>란 슬로건으로 된 대형 집단혼례가 지린(吉林) 연변의 창바이산(长白山)에서 거행되었다고 9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망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일의 혼례식에는 중국 전국의 코로나 19 대응 일선에서 온 50쌍의 청춘 남녀가 행사의 주인공으로 참가, 코로나 19 때문에 혼기를 연기한 이들은 후베이(湖北), 지린, 산둥(山东)과 쓰촨(四川) 등 성시에서 왔으며 의무일꾼, 인민경찰, 후방 기층 근로자 및 자원봉사자 등이었다. 한편 이 날의 혼례식에는 2299뿌리의 인삼으로 엮은 <서로를 지키며 흰 머리 될 때까지(长相守 到白头)>란 글발이 선보여 장내의 이채를 돋구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7-10
  • 왕이 中 외교부장, "중국은 또 다른 미국 되지 않을 것"
    [동포투데이]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9일 중미 싱크탱크 미디어 화상 포럼에 보낸 축사에서 세계는 흑백논리로 따질 것이 아니고 제도적 차이도 제로게임을 야기하지 말아야 한다며 중국은 또 다른 미국이 되지 않을 것이며 그럴 가능성도 없다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중국의 도로가 서양에 충격과 위협을 갖다 주었다는 설법은 사실이 아니라며 중국은 이를 시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5천년의 문명을 자랑하는 중국은 종래로 침략확장의 유전자가 없으며 중국은 외국의 모델을 그대로 본따지도 않고 중국의 모델을 외국에 수출하지도 않을 것이며 종래로 타국이 중국을 벤치마킹 할 것을 요구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개혁개방이래 중국은 선진국으로부터 많은 유익한 경험을 배웠다며 마찬가지로 중국의 일부 성공적인 방법도 많은 나라가 현재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계시를 줄 수 있다고 표시했다. 그는 이런 풍부하고 다채로운 세계에서 중국과 미국은 비록 사회제도가 상이하나 함께 나아가며 평화공존 할수 있다고 말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7-09
  • 장백산에 기이한 ‘불광’현상 연달아 나타나
    [동포투데이] 장백산에 최근 며칠 동안 기이한 ‘불광(佛光)’현상이 나타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핸드폰으로 촬영된 영상을 보면 7월 4일 5시 20분, 장백산 정상에 ‘불광’현상이 나타났다. 7월 8일 5시 22분, 장백산에 또 한 번 ‘불광’현상이 나타났다. 영상속의 ‘불광’은 둥근 원형 주변에서 무지개와 같은 빛이 뿜어져 나왔고 그 빛은 밝고 또렷했다. 기상전문가의 설명에 의하면 이는 안개 또는 구름층이 낀 산골짜기에서 여러 겹의 원형빛이 형성되는 자연현상으로 해빛이 안개 및 구름의 물방울로 인해 회절 되면서 생기며 해빛, 습도, 공기질 등 모든 환경조건이 맞아야 볼수 있는 드문 광학현상인바 ‘불광’ 또는 ‘아미산보광’(峨眉山寶光)이라고 부른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7-09
  • 베트남 디프테리아 발생…최소 3명 사망
    [동포투데이] 베트남 보건부 및 현지 매체에 따르면, 올해 연초부터 현재까지, 베트남에서 이미 디프테리아 환자 60여명이 발견됐고 환자 중 최소 3명은 사망했다. 디프테리아는 디프테리아균으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 호흡기관 전염병으로서 주로 비말을 통해 전염되고 디프테리아균이 있는 물건을 접촉해 간접적으로 전염되는 경우도 있다. 중증 환자는 전신에 중독증상이 나타나고 심근염과 말초신경 마비도 동반할 수 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7-09
  • 北 외무성, "미국과 마주 앉아 대화할 생각 없다"
    [동포투데이]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권정근 조선외무성 미국국 국장이 7일 담화를 통해 한국이 조(북)미관계에서 ‘중재자’가 되는 것을 거부하며 조선은 미국과 마주 앉아 대화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권 국장은 이날 담화에서 “때아닌 때에 떠오른 ‘조미 정상회담설’과 관련해 최선희 조선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명백한 입장을 밝혔다”면서 “다시 한번 명백히 하는데 우리는 미국과 마주 앉아 대화할 생각이 없다”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최선희 조선외무성 제1부상 권 국장은 “(남북은) 사용하는 언어도 다르지 않기에 별로 뜯어보지 않아도 쉽게 알아들을 수 있게 명명백백하게 전한 우리의 입장이었다."며"한국에 더 이상 남북 관계 개선의 ‘중재자’로 자처하지 말고, 조선 사무에 개입하지 말며, 조선의 입장을 ‘황당하게 해석’하지 말라고 촉구하면서 그렇지 않으면 역효과를 초래해 남북 관계가 악화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앞서 최선희 제1부상은 지난 4일 북미 대화를 정치적 위기를 다뤄 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북미 남북 교착상태를 단시간 내에 돌파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7-08
  • 전 세계 코로나 19 확진 사례 1100만 건 초과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7일, 베이징에서의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그 전날 0시부터 24시까지 전 세계 코로나 19 만연 상황을 보면 다음과 같다. 중국 외 세계 코로나 19 확진사례는 누계로 1124만 2470건, 이 중 미국은 확진사례가 291만 건, 사망사례는 13만 건에 달했고 러시아는 누계로 확진사례가 68만 7862건, 당일 확진사례는 6611명이었다. 이 외 이탈리아의 코로나 19 확진사례는 소폭 증가했고 독일 연방정부는 지속적인 <마스크 강제 착용령>을 지지한다고 표했다. 이상의 상황을 상세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미국 존스 홈킨스 대학이 발표한 코로나 19 감염 실시간 통계에 따르면 미국 동부 시간으로 7월 6일 오후 3시 33분까지 미국 내 코로나 19 확진사례는 누계로 291만 1888건, 사망사례는 누계로 13만 10 건, 미국은 여전히 코로나 19가 대 유행 중에 있으며 지난 주 일일 확진사례가 5만 건을 초과한 날짜가 몇 차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러시아 코로나 19 예방 통제 지휘부가 6일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그 전날 0시부터 24시까지 러시아의 코로나 19 확진사례는 6611건이었고 누계로 확진사례는 687862건이었으며 같은 시간동안 코로나 19로 사망한 사례는 135건, 누계로 사망한 사례는 1만 296건이었고 당일 하루의 완치퇴원사례는 3579명이었고 누계로 완치퇴원사례는 45만 4329건이었다. 이탈리아를 보면 현유의 코로나 19 환자는 4만 4709명으로 전날보다 67명이 증가, 이는 2개월 이상 하강상태를 보이다가 연속 2일간 다시 증가세를 보인 데이터였다. 한편 독일연방의 상황을 보면 당지 시간으로 독일의 코로나 19 확진사례는 누계로 19만 6554건이었고 누계로 사망한 사례는 9016건, 누계로 완치사례는 18만 2200건이었다. 독일은 공공버스 및 쇼핑센터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는 <마스크 강제 착용령>을 실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래의 것은 몇몇 부분적 나라의 코로나 19 확진 사례이다. 당지 시간으로 지난 6일, 필리핀의 24시간 내 코로나 19 확진사례는 2099건, 연속 2일간 2000건을 돌파하였고 같은 날 오스트레일리아의 24시간 내 확진사례는 138건, 누계로 확진사례는 8380건이었으며 역시 같은 날 인도네시아의 24시간 내 코로나 19 확진사례는 1209건, 누계로 확진사례는 6만 4958건이었다. 그리고 같은 날 중동의 카타르의 24시간 내 확진사례는 546건, 누계로 확진사례는 10만 345건이었다.
    • 뉴스
    • 지구촌
    • 기타
    2020-07-08
  • 中 남방 지역 연속 강우, 홍수피해 심각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신화통신을 비롯한 중국의 여러 매체들에 따르면 최근 연속 퍼붓는 큰 비로 장강 중상류의 수위가 지속적으로 경계수위를 초과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남방 지역의 홍수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월 1일 이래 안후이(安徽), 후베이(湖北), 저장(浙江)과 충칭(重庆)의 강우량은 1961년 이래의 최고량을 기록, 이 중 안후이와 후베이의 평균 강우량은 이미 500밀리미터를 초과하였다. 한편 이에 따라 안후이의 써현(歙县)은 홍수가 범람하여 현성이 물에 잠겨 도로가 막히었고 황산시 둔시(屯溪) 노거리 입구에서는 500년 역사를 가진 다리가 끊어지었으며 후난의 상탄시(湘潭市), 화이화시(怀化市), 장자제(张家界市)와 상시(湘西) 토족묘족 자치주 등 지역에는 14.6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6427명 주민들이 전이하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국가 홍수방지 총 지휘부에서는 7일 오후 4시부터 홍수방지 급수를 Ⅳ급에서 Ⅲ급으로 상향 조절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7-08
  •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원지 중국 아닐 수도"
    [동포투데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원지가 중국이 아닐 가능성이 제기됐다. 5일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옥스퍼드대학 증거기반의학센터(CEBM)의 톰 제퍼슨 박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아시아에서 나타나기 이전에 이미 다른 곳에서 발생했음을 보여주는 근거가 점점 더 많아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옥스퍼드 대학의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세계 각곳에 숨어 있을 가능성이 있고 중국이 아닌 특정 환경에서 활성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스페인 바이러스 학자는 2019년 3월에 수집된 샘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었다고 발표했다. 이탈리아 국가 고등보건연구원은 이탈리아 북부도시 밀라노와 토리노에서 2019년 12월의 폐수 샘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 물질이 검출되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브라질의 하수도 물 샘플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견되어 보고된 바 있다. 제퍼슨 박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여러 곳에 전 세계적으로 휴면상태에 있다가 모종의 환경조건에서 활성화될 가능성을 제기했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0-07-07
  • 코로나19 속 중국 대학입시 본격 개시, 연변주 9185명 응시
    ▲7일 오전 9시, 연길시의 888명 조선어 수험생들은 연변1중 시험장에서 조선어문시험을 맞이했다.ⓒ연변일보 [동포투데이] 2020년 전국 보통대학교 학생모집 통일시험이 7일 전격 펼쳐졌다고 현지 매체 연변일보가 보도했다. 코로나의 여파로 한 달간 미루어지며 더욱 세간의 관심을 집중시킨 대학입시이다. 오전 9시, 연길시의 888명 조선어 수험생들은 연변1중 시험장에서 전 시의 3349명 수험생들과 일제히 어문시험을 맞이했다. 연길시 학생 모집판 공실에 따르면 올해의 대학입시를 위해 연길시는 연변1중, 연변2중, 연길시 제1고중을 시험장소로 정하고 120개의 시험장을 마련했다. 한편 연변주는 지난해보다 717명이 증가된 9185명의 수험생이 참가하는 올해의 대학입시를 위해 8개 시험지역, 12개 시험장소, 350개 시험장을 설치하고 격리 시험장 42개, 예비 시험장소 8개에 예비 격리 시험장소 8개를 더 설치하고 현, 시마다 지정병원에 격리시험장을 설치하기도 했다. 올해 대학입시 한어시험(소수민족 한어능력 등급시험)이 전국 보통대학교 학생모집 통일시험 후인 9일로 미루어져 조선어 수험생들의 대학입시는 7일부터 9일까지이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7-07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