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0(월)

뉴스
Home >  뉴스  >  지구촌

실시간뉴스

실시간 지구촌 기사

  • WHO 사무총장, 코로나19 여전히 그 통제 가능해
    [동포 투데이 철민 기자] 일전 있은 WHO 사무총장 탄데세는 올해에 성행하고 있는 코로나19는 <백 년 일우(百年一遇)>의 건강 위기지만 여전히 통제 가능성이 있으며 오직 전 지구적 범위와 각 나라적 범위에서 단결하기만 하면 미래는 여전히 우리의 수중에 장악될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4일, 제네바에서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브리핑에서 탄데세는 "코로나19는 <백 년 일우>의 건강 위기로서 그 영향이 수십 년간 지속될 수도 있다며 지난 250년 사이 도합 10차에 달하는 질병이 세계적으로 유행되었고 코로나19는 유사 이래 처음으로 코로나 바이러스가 일으킨 전 세계적인 대 전파로 전파력이 크고 사망률이 높으며 모든 국가에 파급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코로나19가 폭발한 이래 많은 나라들의 경험을 보면 코로나19는 얼마든지 통제할 수 있으며 엄중한 전파 또한 얼마든지 억제될 수 있다는 것이 표명되었다. 각 나라 정부마다 검사와 접촉자 추적 등 고리를 잘 틀어쥐고 사회 구역마다 위생 지키기와 마스크 쓰기 등 요구를 강화하기만 한다면 우리는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을 최저로 낮출 수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탄데세는 또 "기술적 측면에서 보면 각종 특효약과 백신의 탄생에 대해 희망을 가져야 한다. 목전 부분적 백신은 이미 임상시험의 최후 단계에 있다. 아직 최후의 효과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오직 전 지국적 범위와 국가적 법위에서 단결하기만 하면 미래는 여전히 우리의 수중에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당일, 세계 위생 조직 긴급 항목 책임자인 마이클 라이언은 "코로나19는 각국의 위생 의료 시스템에 엄중한 파괴를 가져왔다. 코로나19 기간 4분의 3에 달하는 회원국의 기타 병 치료 예하면 치과치료 등 봉사부문은 완전히 중단되었고 3분의 2에 달하는 회원국의 전염성 질병, 만성병과 정신건강장애 등 질병의 진단 및 치료 봉사부문이 부분적 혹은 완전히 중단되었다. 그리고 의료원가의 증가와 수입 및 수입 내원의 감소로 경제적 애로가 심한 가정들에서 의료 기구 찾기를 포기하는 등 사례는 코로나19가 재 확산되는 주요 원인으로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당일의 브리핑에서 세계위생조직 긴급항목 기술책임자인 마리아 판 켈크호퍼는" 온라인 시대에 나타난 코로나19 앞에서 한 방면으로는 과학연구와 국제합작이 전례 없는 규모로 전개되어 국제사회의 합작으로 대응해야 하고 다른 한 방면으로는 가짜 정보가 전례 없이 전파되기에 다 방면의 합작으로 <정보온역>을 타격해야 한다면서 이 역시 사람들의 심리건강에 거대한 도전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지난 1일, 세계위생조직은 코로나19는 여전히 <국제적으로 주목되는 공공위생사건>으로 되고 있으며 코로나19 확산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장기적인 대응조치가 필요하다고 선포했었다.
    • 뉴스
    • 지구촌
    • 기타
    2020-08-05
  • 대륙 상공에 걸려있는 ‘십오야의 밝은 달’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3일 밤, 2020년 경자년(庚子年) 음력 6월의 <십오야 둥근 달>이 대륙 상공에 걸려 은쟁반 같은 모습을 드러냈으며 달이 가장 둥글기는 당일 밤 23시 59분이었다고 4일, 중국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천문학자들에 따르면 달이 3일 밤처럼 밝고 둥글게 하늘에 걸리기는 아주 드문 현상으로 21세기에 들어 근근히 여섯 번밖에 없다고 한다. 사진은 3일 밤 중국 충칭(重庆)의 밤하늘에 걸린 둥근달, 거기에 비행기가 날아가는 모습까지 보이면서 진풍경을 나타냈다.(사진=중신망 홈페이지 캡처)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8-04
  • 中 외교부, "중·한 양국 각 분야 교류 협력 적극 추진 할 것"
    [동포투데이] 중국 관영 중앙방송에 따르면 왕문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 베이징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중한 양국은 각 자의 방역 상황과 양자 관계 발전의 필요에 따라, 상시화 방역이라는 배경 하에 각 분야 교류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주말 중한 경제무역 연합위원회 제24차 회의가 청도에서 열렸다. 이는 코로나19 이래 중국이 외부 측과 처음 가진 면대면 방식으로 진행한 정부 간 경제무역협력메커니즘회의이다. 왕 대변인은 중한 두 나라는 중요한 우호인방이자 협력파트너라고 강조했다. 그는 양국 정상들의 지휘 하에 두 나라는 솔선하여 연합방역을 전개하고 '쾌속 통로'를 구축하여 국제 방역 협력의 모범을 수립했으며 이로써 중한 양국 간 경제 무역 관계를 확고히 발전시키겠다는 명확하고도 적극적인 신호를 대외에 보여주었다고 하면서 이는 지역 뿐 아니라 전 세계 경제무역 협력의 회복과 발전에 중요한 모범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8-03
  • 연길시 제1회 밤 문화축제 개최
    [동포투데이] 현지 매체에 따르면 연길시 제1회 밤 문화축제는 8월 1일부터 9월 15일까지 연길 국제회의 전시·예술센터 광장에서 펼쳐진다. 이번 축제에는 국내외에 소문난 인터넷 스타 미씩 상가들과 연변 조선족 특색 먹거리들이 선보이게 되며 연길 백화 미씩 상가와 당지 유명한 먹거리들도 참가하게 된다. 실내와 실외에 설치된 80개 미식 부스는 풍부하고 다양한 먹거리들로 관객들의 발길을 이끌 전망이다. 또한 유명한 음악인을 초청하여 소비자들에게 전자음악을 선물함과 동시에 ‘장백산 영웅’ 자유격투 시합도 펼친다. 연길시정부에서 주최하고 연변융회회의전시미디어에서 주관하는 이번 밤 문화축제는 야시장 경제를 활성화하고 밤 문화를 풍부히 하여 활력이 넘치는 연길을 구축하고 시민들의 생활 수요를 만족시키는 데 취지를 두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8-03
  • 美 국회 해당 주권면제 규정은 ‘거대한 착오’
    사진= AP통신 캡쳐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일, 워싱턴에서의 인민망이 전하는데 따르면 지난 7월 30일 미 연방 상원의원 다이앤 파인스타인은 “중국은 미국의 무역파트너로서 아울러 현재 발전하고 있는 존중받을만한 국가”라고 하면서 미 국회가 입법의 출범으로 미국 민중들로 하여금 코로나 19문제를 두고 중국에 대해 소송을 발기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표했다. 파인스타인은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경력이 풍부한 상원 의원으로서 일찍 샌프랜시스코 시의 시장 직까지 맡은 적이 있었다. 당일 있은 미 상원 회의에서 파인스타인은 “중국은 짧은 시간 내에 많은 인구들을 빈곤에서 벗어나게 한, 현재 바야흐로 발전하는 나라로서 존중받을만한 가치가 있는 나라”라고 강조하였다. 그리고 그녀는 40년 전 자신이 샌프랜시스코 시 시장으로 있던 당시 중국을 방문하던 때를 회고하면서 중국이란 <거인>이 태평양 지구에 나타나면서 <태평양의 세기>의 도래를 추동하는 것을 보았다고 하였다. 당일, 미국 상원 사법위원회는 주권면제에 관한 해당 규정 수정안을 심의, 이는 미국 민중들이 코로나 19 사태를 두고 중국정부에 소송하는 것을 허락하는 입법안이었다. 당시 파인스타인은 이 입법안의 통과를 반대한다고 명확히 표명하면서 주권면제법을 수정할데 관한 규정은 미국정부 자신이 많은 외국민중들한테 소송을 당하는 국면에 직면할 수 있기에 이 규정은 <거대한 착오>라고 주장하였다.
    • 뉴스
    • 지구촌
    • 아메리카
    2020-08-03
  • 中 촌마을로 '마실' 내려온 황금 들창코원숭이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최근 들어 중국 산시성 한중시 양현 마오핑 진 마오핑촌(陕西省汉中市洋县茅坪镇茅坪村)에는 산에 있는 황금 들창코원숭이를 비롯한 야생동물들이 촌마을로 내려와 촌민들과 잘 융합되고 있다고 2일, 중국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일에는 국가 1급 보호동물인 황금 들창코원숭이 한 마리가 마을로 내려와 촌민 집들을 돌아다니며 먹을 것을 찾았고 밤이 되어서야 산으로 들어갔다고 한다. 친링(秦岭)산맥의 남쪽에 위치한 양현은 숲이 무성하고 기온도 알 맞춤하며 생태환경이 양호하여 <친링의 4보(판다, 따오기, 황금 들창코원숭이, 영양)> 등 야생동물들의 집중 서식지로 되고 있다. 또한 최근들어 판다와 황금 들창코원숭이 등 동물들이 가끔씩 촌 마을로 <마실>을 오는 일도 생기며 또한 야생동물보호 의식이 비교적 강한 당지의 촌민들도 이들 야생동물들한테 먹이를 주면서 잘 어울린다고 한다. 사진은 촌민들 한 가운데 앉아 뭔가를 <주고받는> 황금 들창코원숭이이다.(사진=신화사 홈페이지 캡처)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8-03
  • 中 윈난 루덴 지진 6주년 후 재 굴기한 룽터우산 진
    [동푸투데이 허훈 기자] 중국 소수민족 지구인 윈난 루덴(云南鲁甸)의 룽터우산 진이 지진이 발생한 지 6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굴기하고 있다고 3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보도했다. 2014년 8월 3일, 윈난 루덴 지구의 룽터우산 진에는 6.5급에 달하는 지진이 발생, 10만 8840여명이 지진재해를 입었고 617명이 사망했으며 112명이 실종되었고 3143명이 부상을 당했다. 그리고 건물, 교통, 전력, 통신, 교육과 위생 등 기초시설이 엄중하게 파괴되었으며 직접적인 경제손실은 200억 위안에 달했다. 3년 뒤, 이 진에서는 재해복구사업을 전면적으로 완성, <집집마다 안치되고 집집마다 일거리가 있으며, 향마다 승화되어 생태가 개선되고 시설이 개진되었으며 경제가 발전(户户安居、家家有业、乡乡提升、生态改善、设施改进、经济发展)하는> 재건 목표를 실현하였다. 오늘의 루덴지구의 룽터우산 진(龙头山镇)은 면모가 일신되고 인프라 시설이 전면 개선되었으며 종합발전 수준이 근 30년을 뛰어넘었다고 한다. 그리고 회복 및 재건과 탈빈공략(脱贫攻坚) 등 두 가지를 동시에 추진해 룽터우진의 빈곤인구는 2014년 말의 3473호의 1만 1464명으로부터 2019년 말에는 11개 호의 27명으로 줄어들었으며 빈곤발생율은 2.6%로부터 0.05%로 감소되었다.(사진=인민망 캡처)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8-03
  • 美군부: 8명 병사 실종, 생존가능성 희박해 수색 포기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3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의 신화통신에 따르면 지난 7월 30일 미 해군육전대에서 수륙 양용 돌격정의 침몰로 8명의 사병이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 현재 실종자들의 생존 가능성이 희박해 수색작업을 포기한 상태였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 당일, 미 해군육전대는 캘리포니아 주 샌클리멘티 섬 해역에서 일상적인 훈련을 하던 중 수륙 양용 돌격정에 물이 들어오면서 침몰, 1명 사병이 사망되고 8명이 실종되었으며 기타 사병들은 모두 구출되었다. 그리고 구출된 사병 중 2명이 부상당하여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이다. 사건 발생 후 미군 측에서는 헬기과 함정들을 파견하여 수색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40여 시간에 거쳐 1000여 제곱마일의 대 범위로 수색작업을 벌였으나 수색에 성공하지 못했으며 실종된 8명 사병의 생존가능성이 희박한 것으로 판단되어 수색작업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미 군부측은 수색작업의 중점을 실종된 사병의 시신을 찾는데 두고 있는 한편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뉴스
    • 지구촌
    • 아메리카
    2020-08-03
  • 中 렌윈강서 첫 아프리카 얼룩말 태어나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최근 중국 장수 렌윈강시 신푸공원 동물원(江苏连云港市新浦公园动物园)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 얼룩말 새끼 <보보(宝宝)>가 태어났다고 1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새끼 얼룩말 <보보>의 <아빠>는 직접 아프리카 대초원에서 데려온 것이고 <엄마>는 기타 동물원에서 데려온 것으로 각각 2015년과 2017년에 신푸동물원에 정착했던 것이다. 아프리카와 중국 렌윈강의 기후가 많은 차이가 나기에 일반적으로 아프리카 동물들은 이 곳 렌윈강에서 번식할 수 없었다. 이번 얼룩말 <보보>의 출생은 이 신푸동물원이 건설된 이래 처음 있는 일이라 한다.(사진=인민망 캡처)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8-02
  • 짐바브웨 코로나19로 사망한 농업부장의 장례식 거행
    (사진=신화사 홈페이지 캡처)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지난 7월 31일, 짐바브웨에서 코로나 19로 사망한 농업부장 시리의 장례식을 거행하였다고 1일, 중국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례식은 세계위생조직의 해당 건의에 따라 거행되었다. 당일,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에 있는 국가영웅릉에서 있은 시리의 장례식에 참가한 대통령 남가구와는 광범한 민중들은 코로나 19 사태 앞에서 쟁의와 모순에 빠지지 말고 단결일심으로 코로나 19에 항격하는 한편 나라의 경제회복과 발전을 위하여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 뉴스
    • 지구촌
    • 기타
    2020-08-02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