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금)

뉴스
Home >  뉴스  >  지구촌

실시간뉴스

실시간 지구촌 기사

  • HUFLIT, 제3회 베트남 한국어 말하기 대회 개최
    [동포투데이] 지난 2020년 8월 29일(토)에 호치민시외국어정보대학교 (HUFLIT) (한국학과장 Dinh Lan Huong) 본관 강당(6층)에서 제3회 베트남 한국어 말하기 대회(중고등부 부문)가 개최되었다. 전 세계가 코로나로 인해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실시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회가 개최된 만큼 현장에는 발표자와 그 가족들 일부만 참여한 가운데 실시되었다. 2018년도부터 시작된 베트남 한국어 말하기 대회는 호치민시를 포함한 베트남 남부지역 교육기관에서 한국어를 배우는 중고등학생들과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그동안의 한국어 학습 결과를 공유하고 평가할 수 있는 대회이다. 대상과 최우수상 수상자는 충남대학교에서 1개월간의 한국어 연수 기회가 주어지게 된다. 호치민시 한국교육원장 고지형 원장은 축사를 통해 ‘학생들이 그동안 갈고 닦은 한국어 실력을 마음껏 발휘하고 평가할 수 있는 자리인 동시에 한-베 양국의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는 인력을 발굴 양성하는 좋은 계기가 되는 행사라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베트남 한국어 말하기 대회는 호치민시한국교육원과 호치민시 외국어 정보대학교 주관으로 주 호치민시 대한민국 총영사관과 충남대학교와 부산대학교의 후원으로 실시되고 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9-01
  • '권력과 색(色)의 교역' 80后 조선족 女간부 면직 처분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일전, 중국 염결진산 공식 웨이보((廉洁金山官微)에 따르면 원 상하이시 진산구(上海市金山区) 경제 위원회 부 주임이었던 김영려(金英丽)가 엄중한 법규위반 행위로 공직박탈 처분을 받았다. 김영려는 80 후의 조선족 여 간부로서 지난 5월 26일 심사를 받게 되었다. 유감스러운 것은 그녀가 일찍 2012년 제5기 ‘진산 10대 걸출청년(金山十大杰出青年)’으로 선정되었다는 것, 워낙 아주 유망한 여성간부였지만 직무의 진급은 도리어 그녀로 하여금 탐욕과 부패의 수렁에 빠지게 했다. 통보에 따르면 김영려는 거의 자원적으로 불량 상인들의 ‘수렴물’로 됐고 이들과 의기투합하여 권력과 돈, 돈과 색의 교역을 했으며 생활이 방탕하고 향락을 추구, 거액의 뇌물을 받아 챙겼다. ▲김영려(金英丽).ⓒ웨이보 사진 캡쳐 정부 당국에서 공개한 김영려의 프로필은 다음과 같다. 김영려(金英丽). 여, 1981년 4월 생, 조선족, 지린 류허(吉林柳河) 사람, 석사연구생 학력, 무당파 인사, 2006년 사업에 참가. 2016년 7월, 상하이시 진산구 진산워이진(金山卫镇) 부 진장에 부임, 2019년 3월 진산구 경제위원회 부 주임에 부임. 전 제 6 기 진산구 정협 상무위원. 2020년 5월 26일, 상하이시 진산구 감찰위원회에서는 상하이시 진산구 경제위원회 부 주임 김영려를 엄중 법률법규 위반 혐의로 구속, 목전 김영려는 상하이시 진산구 감찰위원회에서 감찰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8월 14일, 상하이시 진산구의 통보에 따르면 상하이시 진산구 진산워이진 부 진장과 진산구 경제위원회 부 주임으로 있는 기간 김영려는 초심을 망각, 조직을 기만하고 타인과 공모하여 거의 자원적으로 불량 상인들의 ‘수렴물’로 되어 의기투합하면서 권력과 돈, 금전과 색의 교역을 병행, 생활이 부화타락하고 향락을 추구했으며 지법범법(知法犯法)으로 직권을 이용하여 타인의 이익을 도모했고 아울러 거액의 뇌물을 받았다. 김영려는 자신이 지도간부로서 중앙의 8항 규정정신, 사회공덕과 국가의 법률 및 법규를 엄중히 위반한 범죄혐의가 있었다. 상하이시 진산구는 당의 18차 대회 후의 ‘수습되지 않으면 손을 놓지 않는다(不收敛不收手)’ 정신에 근거하여 김영려를 엄숙히 처리하기로 결정, ‘행정기관의 공무원 처리조례’, ‘중화인민공화국 공무인원 정무 처분법’ 그리고 ‘중화인민공화국 감찰법’ 등 해당 규정에 따라 상급 부문의 비준을 거쳐 김영려에게 공직박탈 처분을 주기로 결정함과 아울러 범죄혐의 문제는 검찰기관에 이송하여 심사기소 하도록 했으며 해당 재물은 사건에 따라 이송하기로 했다. ▲김영려(金英丽).ⓒ웨이보 사진 캡쳐 김영려는 연구생을 마친 후 사업에 참가하자 각고의 노력으로 진산구 경제위원회 투자유치 정보과 과장직을 맡게 되었으며 2012년 9월에는 매 3년에 한 번씩 진행하는 제 5 기 ‘진산 10대 걸출청년’으로 선정 되기도 했다. 선 정 당시 김영려는 개척 진취심이 강했고 진산구 초상인자 대오건설 및 양성 플랫폼을 적극 구축, 투자유치 정보의 루트(渠道)를 개척하였으며 ‘진산의 가을(金山之秋)’, ‘진산지가(金山之家)’ 등 명목으로 영향력이 있는 투자추진 간담회, 설명회를 개최하는 것으로 진산구의 경제발전에 큰 기여를 하기도 했다. 그리고 당시 김영려는 “진산의 청년으로 계속 노력하여 ‘3개 진산(창업 진산, 안락 진산과 조화로운 진산)’ 건설을 위해 벽돌과 기와를 첨가하겠다”란 맹세를 한 영상은 지금도 남아있다고 한다. 2013년 김영려는 상하이시 진산구 청년연합회 부주석으로 당선되었고 이외 진산구 제 6 기 정협 상무위원, 진산구 민족연합회, 지식인연합회 등 조직과 사회단체의 여러 가지 직무를 맡기도 했다. 헌데 이렇듯 전도가 양양한 젊은 여성 간부가 결국에는 부화방탕하고 법률과 법규를 위반하는 수렁에 빠져 자신의 일생을 망치고 국가에도 막대한 손실을 주는 결과를 초래했다. ▲왼쪽에서부터 덩제이(邓洁), 장바오훙(姜保红), 스수전(时素珍).ⓒ웨이보 사진 캡쳐 한편 ‘남방도시보’에 따르면 이미 낙마한 관원들을 보면 권력과 색계의 교제, 금전과 색계의 교류 등은 흔히 나타나는 일, 하지만 그 대부분 남자들이었고 여성관원과 관련된 것은 극히 보기 드물었다. 그리고 이미 폭로된 남성관원들은 ‘권력으로 색을 탐하고 권력과 색을 교역’했지만 여성관원들의 대다수는 ‘색으로 권력을 탐하고 권리로 부패를 저지르는 것’이었다. 보도에 따르면 18차 당 대회 후 낙마한 여성관원으로는 광둥성 중산시(广东省中山市) 원 부 비서장 겸 시 접대 판공실 주임, 시 과학기술협회 원 당조서기였던 덩제이(邓洁), 원 간수성 우워이시(甘肃省武威市) 미녀 부시장 장바오훙(姜保红), 원 바오터우시(包头市) 정협 부 주석인 스수전(时素珍) 등 3명으로 모두 권력과 색의 교역 및 금전과 색의 교역과 연관이 있었다. 이 중 2018년 4월에 낙마한 덩제이는 ‘권력과 색의 교역 및 금전과 색의 교역’으로 당적과 행정직을 박탈당했고 2018년 10월에 낙마한 장바오훙은 ‘권력과 색의 교역으로 직무승진 등 부당한 이익을 꾀한 것’ 등으로 역시 당적과 행정직을 박탈당했으며 2019년 5월에 낙마한 스수전 은 ‘권력과 색, 금전과 색의 교역’으로 공직을 박탈당하였다. 현재 덩제의 탐오, 수뢰 등 혐의는 이미 광둥성 장먼시(广东省江门市) 인민검찰원에 기소되었고 장바오훙은 지난 1월 22일에 이미 유기형 12년에 언도됨과 아울러 벌금형 100만 위안, 불법 수입 1418만 위안, 미화 2만 달러와 황금 300그람 등은 모두 몰수당한 상황이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8-31
  • 케일리 매커내니- 트럼프 득표율 위해 본인 사생활 공개
    ▲미국 백악관 미녀 대변인 케일리 매커내니.ⓒAP통신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지난 28일, 외신에 따르면 미국 백악관 미녀 대변인 케일리 매커내니가 트럼프 득표율 상승을 위해 발언하던 중 거리낌 없이 본인 사생활을 공개하여 화제꺼리로 되었다. 미국 당지 시간으로 지난 8월 26일은 미국공화당 전국 대표대회가 3일째 접어들던 날이었다. 당일, 트럼프에 대한 많은 여성들의 득표율을 높이기 위해 백악관 대변인 케일리 매커내니와 고급 고문 켈리 앤 콘웨이 등 여성막료들이 모두 등장, 그 와 중 케일리 매커내니가 자기의 개인경력을 소개한 뒤 여성들에 대한 트럼프의 관심에 역점을 두고 강조했다. 케일리 매커내니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2018년 나는 예방성 유방 절제수술을 하였다. 당시 나는 마취상태에서 깨어난 뒤 트럼프 대통령 딸 이반카의 전화를 받았고 이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 대통령을 만난 뒤 나는 트럼프 대통령은 시종 미국인과 함께 있다는 것을 절감했으며 나의 인생을 지지해주는 트럼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나 역시 그를 지지해 주기로 했다. 나한테는 생후 9개월 되는 딸애가 있다. 매번 보배둥이의 눈동자를 볼 때마다 나는 일종 새 생활을 보는 듯 했다. 이는 하나의 기적으로 나로 하여금 강렬한 책임감으로 딸애를 보호하도록 하고 있다. 이러면서 매커내니는 딸애를 위해 트럼프를 지지하는 사업을 선택했다고 하면서 자기의 딸애가 반드시 트럼프가 이끄는 미국에서 성장하게 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매커내니는 또 “이전 한 예방성 유방절제 수술은 나의 가장 간난한 선택이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고 앞으로 나의 딸애를 보호하며 우리의 미래를 위해 이 선택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등장한 켈리 앤 콘웨이는 자기가 백악관을 떠나는 것은 집 식구들과 더 많은 시간을 가지기 위한 것이라면서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가 있었기에 이 욕망이 실현될 수 있었다고 했다. 최근 미국 매체들에 따르면 켈리 앤 콘웨이는 8월 말 백악관에서 퇴출, 이직 이유는 전문 가정에 충실하기 위한 것이었다. 켈리 앤 콘웨이는 민의조해와 매체 전문가로서 2017년 1월, 백악관의 고급 고문으로 임명되었다. 2019년 2월 2일 저녁, 그녀는 트럼프 대통령의 난민입국 금지령을 변호하면서 전 오바마 대통령도 유사한 조치를 취한 적이 있다고 했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0-08-30
  • 中 ‘텐원 1호’ 화성 탐측기 비행노정 1억여 킬로미터
    ▲중국 화성 탐측기 ‘텐원 1호(天问一号).ⓒ인민망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8월 29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중국의 화성 탐측기 ‘텐원 1호(天问一号)’의 근황을 보도, 8월 28일 10시 08분까지 ‘텐원 1호’ 탐측기의 비행노정은 1억 여 킬로미터에 달한다고 하고 나서 탐측기 상태가 안정적이고 에너지원이 평형을 이루며 여러 개 탑재화물에 대한 자체 검사가 완성되고 설비상태의 정상을 확인, 현재 해당 작업이 원 계획대로 안전하게 추진되고 있다고 했다. ‘텐원 1호’ 탐측기는 8월 28일 10시까지 이미 궤도에서 약 36일간 비행, 지구와의 거리는 약 1075만 킬로미터 떨어져 있다. 중국 국가 항천국 달 탐사 및 항천 프로젝트 센터 전문가(探月与航天工程中心专家)에 따르면 지난 7월 23일 성공적으로 발사된 ‘텐원 1호’는 창정 5호(长征五号) 운반로켓에 탑재되어 직접 지구와 화성 사이의 전이궤도(转移轨道)에 진입, 인공행성이 되어 지구와 화성과 함께 태양계 주위를 돌며 공전하다가 점차 지구와 이탈해 화성으로 향했으며 화성에 도착했을 때는 탐측기와 지구의 거리가 약 1.95 억 킬로미터로, 실제 비행 노정은 약 4.7억 킬로미터가 된다. 한편 비행기간 탐측기는 지구와 달의 합영 사진 촬영에 성공했고 처음으로 궤도 중도수정을 했으며 탑재화물 자체검사 등 일련의 작업을 하였다. 그리고 8월 19일 22시 20분부터 화성 마그네토 미터(磁强计), 광물광보 분석의(矿物光谱分析仪), 고분별율 촬영기와 중분별율 촬영기 등에 대한 자체 검사를 완성했고 설비상태 정상을 확인했으며 각 항 비행통제 등 작업을 정상적으로 전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탐측기는 향 후 심공기동(深空机动)과 여러 차례의 중도 수정을 거치게 되며 아울러 화성 궤도에 접근해서는 포획(捕获), 착륙, 순라 등 임무를 이행하게 된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8-30
  • 日 9월부터 외국인 재입국 제한 해제키로
    (사진=신화사 홈페이지 캡쳐)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일전, 일본정부는 오는 9월 1일부터 외국인에 대한 재입국 제한을 해제, 약 240만 명에 달하는 외국인들이 일본을 이탈했다 다시 일본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되었다고 도쿄에서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규정에 따르면 일본에는 임시거주 자격이 있는 외국인이 약 240만 명이 체류, 이 중에는 영주권 소유자, 상무인사, 유학생 및 그 가족 등으로 이번의 외국인 재입국 제한의 해제에 따라 이들은 일본을 잠시 이탈했다가 모두 재입국이 가능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상술한 외국인이 일본으로 재입국 하려면 일본 측에 72시간 내에 있은 코로나 19 검사 결과를 교부해야 하며 결과가 음성으로 나타나야만 입국이 허락된다. 그리고 일본에 입국한 외국인은 반드시 14일 간 자아격리를 해야 하며 그 기간 동안에는 공공교통을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 한편 새로 입국한 외국인에 대해 일본 정부는 16개 국가 및 지구의 해당 부문과 협의하여 이런 국가와 지구의 주민들에 대한 일본방문 제한을 점차 해제하기로 하였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8-30
  • 삼도하 조선족 민속촌
    [동포투데이] 요녕성 관전만족자치현 하로하조선족향에 위치한 삼도하 조선족 민속촌에 가면 조선족 전통문화와 세시풍속 체험으로 옛 시절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삼도하 조선족 민속촌은 조선족 전통문화와 민간 풍속이 잘 보존된 마을이다. 현지 정부는 민속촌에 의탁해 민족 전통문화, 민속풍정과 자연 풍광을 융합한 특색 관광업을 구축해나가고 있다. 민속촌은 전통문화 체험 및 상황극으로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다. 관광객은 조선족의 전통문화를 직접 체험하며 조선족 전통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공감할 수 있다. 낮에는 김치 만들기·찰떡 치기·느릅나무 국수 만들기·그네뛰기·널뛰기·씨름·바줄 당기기 등 다양한 체험활동을, 저녁에는 한데 모여 모닥불을 피우고 조선족 전통 가락에 맞춰 야회를 즐길 수 있다. 특히 민속촌에는 우리 전통문화를 즐길 수 있는 추석, 농악, 중양절 등 축제들이 다양하게 진행된다. 다른 지역에서 찾아보기 힘든 민속축제들이기에 의미가 크다. 조선족 민속박물관도 설치돼 있는데 조선족의 생활과 관련된 전시품 약 2천여 점이 있다. 과거 이 지역 조선족들이 사용했던 농기구·생활용품·가구·장식품·생활 사진이 진열되어 조선족의 삶을 한눈에 요해할 수 있다.(사진/글 윤철화)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8-30
  • 中 164명 내지 핵산검사 지원팀 홍콩 도착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8일, 중신망(中新網)에 따르면 당일, 164명에 달하는 내지의 코로나19 핵산검사 지원팀 성원들이 홍콩에 도착해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를 도와 코로나19를 예방 퇴치하는 핵산검사에 투신하게 되었다. 이 날 홍콩 주룽의 워이징 호텔 내에는 내지 핵산검사 지원팀을 환영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었고 호텔 직원들이 지원팀 성원들에게 꽃다발을 안겨주며 맞아주었다. 사진은 핵산검사 지원팀 성원들이 버스에서 내려 호텔로 들어가고 있는 장면이다.(사진=중신망 홈페이지 캡쳐)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8-30
  • 中 창장 중하류 간류의 경계 곧 전면 철회
    ▲홍수로 물에 잠긴 퉁팅후(洞庭湖ㆍ동정호)ⓒ인민망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8월 29일, 중국 우한(武汉)에서의 신화통신에 따르면 창장(长江)수리위원회는 목전 경계와 감리 상태에 있는 창장 중하류의 렌화 탕장(莲花塘江) 구간을 각각 30일과 31일 수위가 내려가는 상황에 따라 수위 경계를 전면 철회하게 된다고 밝혔다. 8월 29일 8시, 중국 창장 유역 내 실시간 수위 상황을 보면 24개 구역이 수위경계선을 초과, 주로 중하류 간류인 퉁팅후(洞庭湖) 구역 및 차오후(巢湖) 부근이었다. 이 중 창장 중하류 간류의 주요 통제소 감리수위는 35.77미터, 경계수위 0.27미터를 초과했고 렌화탕(莲花塘) 수위는 32.91미터, 경계수위 0.41미터를 초과하고 있었다. 8월 중순, 창장 2020년 제 4 호와 제 5호 홍수가 80시간 간격으로 상류에서 형성, 이 보기 드문 복식 홍수를 대응하기 위해 창장 수리위원회는 롤링서클(滚动会商)로 창장 상류의 저수지들을 자세하게 연합조정하여 홍수가 이 구간을 안전하게 지나게 했다. 보도에 따르면 홍수방지 연합조정 행동은 효과가 컸다. 복식홍수가 발생 발전하는 기간 동안 산샤(三峡) 및 상류의 저수지들에서는 저장되었던 물 190억 입방미터를 방출, 이 중 산샤 저수지가 방출한 물량만 해도 108억 입방미터가 되어 상류의 진사장(金沙江), 민장(岷江), 퉈장(沱江)과 자링장(嘉陵江)의 홍수 고봉기에 대 홍수가 부가 형성되는 것을 억제시킴과 동시에 중하류의 홍수방지 압력도 효과성 있게 줄여주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8-30
  • 인도 8.7만 명 초과하는 의료일꾼 코로나19 감염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인도정부가 최근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현재 인도 전국에서 8.7만 명을 초과하는 의료일꾼이 코로나19에 감염, 이 중 573명 의료일꾼이 사망하였다고 8월 29일 뉴델리에서 중국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인도 매체들에 따르면 약 74%에 달하는 확진 의료일꾼과 86%에 달하는 사망 의료일꾼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엄중한 마하라슈트라 주, 카르나타카 주, 타밀나두 주, 수도 뉴델리 지구, 서 벵골 주와 구자라트 주의 인원들이었다. 또한 8월 28일까지 하라슈트라 주, 카르나타카 주, 타밀나두 주 등 지역에서는 10만 명에 달하는 의사를 포함한 간호사와 사회구역 위생인원 등 의료일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이 3개 주에서만 확진된 의료일꾼은 확진 총 인원의 55%를 차지했고 사망된 의료일꾼은 387명에 달했다. 대량의 의료일꾼 감염확진 원인을 두고 인도의 해당 전문가들은 주로 병원과 사회구역이 그들한테 제공하는 방호시설이 낙후하고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분석, 이들은 이 역시 인도의 방역 노력에 불리한 요소로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도 위생부의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8월 29일 8시까지 24시간 내 인도의 코로나19 확진사례는 7만 6472건, 사망사례는 1021건이었고 누적 확진사례는 346만 3972건이었으며 누적 사망사례는 6만 2550건이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0-08-30
  • 美 또 한명의 흑인 사망 - 미니애폴리스 긴급 상태 진입
    (사진=신화망 캡쳐)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7일 미국 미니소타 주 팀 월즈 주장이 주 내의 미니애폴리스시가 긴급 상태에 진입했다고 선포하면서 주 방위군에 질서유지 임무를 포치했다고 미국 뉴스전문 방송(SNN)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미국의 반 종족기시 시위의 ‘화제’ 지역이었던 미니애폴리스 시에서는 26일 저녁, 재차 반 종족기시 시위가 폭발, 원인은 사회와 매체에서 폭로한 영상- 당지 경찰이 한 흑인 용의자한테 총격을 가하여 죽게 했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애니폴리스 경찰 측이 감시카메라를 점검해 본 결과 사망된 흑인남자는 모 살인사건의 용의자로서 당시 그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경찰은 그한테 총격을 가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미니소타 주 주 방위군이 미니애폴리스 시의 거리에서 경계태세를 갖추고 주위를 감시하고 있는 장면이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0-08-29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