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8(목)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뉴스 검색결과

  • 中 전인대 조선족 대표들, 정부사업보고 심의 건의 제출
    [동포투데이] 24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망에 따르면 5월 23일 오전,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3차 회의에 참석한 길림성대표단은 소조토론을 진행하여 정부사업보고를 심의했다. 대표단 단장 바인초루, 부단장 경준해, 김진길이 심의에 참석했다. 김진길(조선족) 대표는 정부사업보고 전문은 시진핑 새 시대 중국특색사회주의사상으로 일관 되였는바 인심을 고무시키고 사기를 진작시켰다. 나는 리커창 총리가 한 정부사업보고를 전적으로 찬성한다. 시진핑 총서기의 직접적 지휘, 직접적 배치 하에 전염병예방통제에서 중대한 전략적 성과를 거두었고 전염병예방통제와 경제사회발전의 총괄추진에서 적극적인 성과를 거두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방 인대사업을 잘하려면 당이 영도하는 정치기관으로서의 인민대표대회의 정치방향을 정확히 파악하고 정확한 정치방향을 단단히 파악하며 법치의 방식으로 당중앙의 결책포치와 성당위 사업의 요구를 확실하게 관철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송렬(조선족) 대표는 소수민족 민족무역 민족제품 기업에 대한 지원을 더욱 강화하고 ‘14차 5개년’계획 기간에 계속하여 우대정책을 실시함으로써 기업의 활력을 불러일으키고 취업과 안정을 촉진하며 민족무역 민족제품 기업의 건전한 발전을 촉진할 것을 건의했다. 김홍광(조선족) 대표는 혁신구동전략을 충분히 중시하고 어떻게 혁신구동능력을 효과적으로 추진하여 첨단신기술 발전을 촉진할 것인가를 연구할 것을 건의했다. 그는 정부와 기업이 투입하는 공동연구개발플랫폼을 구축하여 과학기술과 산업의 심층 융합을 실현할 것을 건의했다. 심의과정에 대표들은 인식, 감수, 청사진에 대해 토론했다. 대표들은 보고는 시진핑 새 시대 중국특색사회주의사상을 전면적으로 관철했는바 목적성이 강하고 중점이 두드러지며 진실을 추구하고 실속 있는 훌륭한 보고라고 일치하게 인정했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5-24
  • 中 왕이 외교부장 “더 이상 백 년 전의 중국이 아니다”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3차 회의가 5월 24일 오후 3시 베이징인민대회당 기자회견장에서 왕의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초청해 내외신 기자회견을 마련했다. 왕의 부장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의 유래 문제에서 중국과 미국의 일부 정객들 간에 존재하는 의견 상이는 진실과 거짓말의 차이이고 과학과 편견의 비교라고 지적했다. 왕 부장은 역사는 사실과 진상에 따라 써야지 거짓말에 의해 잘못 유도되고 오염되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양심과 이성을 가지고 이번 코로나 19 사태에 관한 객관적이고 진실한 인류 집단 기억을 남겨두어야 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또 중국은 국제 과학계가 바이러스 기원에 관해 과학연구와 협력을 진행하는데 개방적인 태도를 가진다며 이 과정에서 전문성과 공정성, 건설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왕 부장은 바이러스 발원 조사 과정에서 각종 정치적 간섭을 배제하고 각국의 주권평등을 존중하며 그 어떤 '유죄추정'도 반대해야 한다면서 코로나 19와 긴밀한 연관이 있는 모든 국가를 조사해야 하고 공개, 투명, 객관, 이성을 견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이어 중국에 대한 각종 이른바 "고소"는 사실관계도, 법적 근거도, 국제적 선례도 없는 철두철미한 "3무(三無)작품"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왕 부장은 또 중국은 세계에 코로나19에 대한 방역 행동을 공개했으며 시간경위가 확실하고 사실적인 근거가 확실하기 때문에 시간과 역사의 검증을 견뎌낼수 있다. 피해자에게 '책임 추궁과 배상 요구'를 부추기고 고소를 악용하는 자를 위해 이른바 '증거'를 날조하는 것은 국제법을 짓밟고 인류의 양심을 저버리는 것으로서 사실에 부합하지 않고 이치에 통하지 않으며 법에도 허용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오늘의 중국은 더 이상 백년 전의 중국이 아니고 오늘의 세계도 백 년 전의 세계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고소를 악용하여 중국의 주권과 존엄을 침범하고 중국인민의 노력 성과를 갈취하려는 것은 헛된 망상이고 치욕을 자초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5-24
  • 中 왕의 외교부장 "홍콩사무 외부간섭 용납 못해"
    ▲ 왕의 외교부장이 5 월 24 일에 베이징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내외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신화통신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5월 24 일 현지 시간으로 오후 3시 베이징인민대회당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제3차 회의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왕의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홍콩사무는 중국의 내정이며 그 어떤 외부간섭도 용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내정 불간섭은 각국이 모두 지켜야 하는 국제관계의 기본적인 원칙이라고 밝혔다. 왕의 부장은 외부세력이 홍콩 사무에 깊이있게 불법적으로 간섭하는 것은 중국 국가안전에 심각한 피해를 끼쳤다며 홍콩특별행정구가 국가안전 수호의 법률제도와 집행체계를 수립하고 보완하는 것은 늦출 수 없고 반드시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콩에 더 완비한 법률체계, 더 안정된 사회질서, 더 훌륭한 법치와 비지니스 환경을 마련해 줄 것이며 '일국양제'라는 기본 방침과 홍콩의 금융, 무역, 항운 중심 지위를 수호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회에 참가한 홍콩 지역의 여러 대표와 위원들은 국가 차원에서 홍콩특별행정구의 국가 안보 수호에 관한 법률제도와 집행체제를 수립하고 건전히 한다면 국가 안보 위험을 효과적으로 방제하고 홍콩의 장기적인 안녕을 수호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당영년(唐英年) 전국정협 위원은 국가 안보가 없으면 홍콩의 번영 안정도 없다고 말하면서 국가 안보가 심각한 위협을 받고 관련 법률이 결여된 상황에서 중앙이 결단력 있게 나서서 홍콩의 국가 안보 수호에서 나타난 문제를 해결해주는 것은 필연적이라고 강조했다. 오추북(吴秋北) 전인대 대표는 지난해에 지속되었던 홍콩 폭란은 "한 나라 두 제도"에 충격을 가했고 법제, 민생, 경제도 심각하게 파괴했다고 언급하면서 이런 상황은 국가 안보 면에서 홍콩의 취약점을 극명하게 드러냈다고 말했다. 마가렛 찬 전국정협 위원은 입법은 국가주권과 안보 및 발전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한 나라 두 제도'가 홍콩에서 성공적으로 정착해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확보하도록 보강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5-24
  • 中 건축회사 농민공 출신 전국인대 대표로...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호남 출신 95년생 건축회사 노동자 추빈은 호남대표단의 최연소 전국인대 대표이다. 추빈은 가난한 집 형편 때문에 중학교를 중퇴하고 15살부터 아버지를 따라 건축 현장을 전전하면서 생계를 이어갔다. 추빈은 건축현장에서 하루 종일 모래를 섞고 벽돌을 나르는 보조일이 성이 차지 않아 기술을 몰래 익히기 시작했다. 대대로 건축일에 몸담았던 집안 출신답게 16세부터 추빈은 아버지의 손에서 벽돌 칼을 물려받아 공사현장에서 본격적인 벽 쌓기 작업에 뛰여들었다. 그때로부터 추빈은 기술수준을 높이기 위해 선후하여 중국건축 제5공정국, 장사건축공정학교에서 전문적이고 계통적인 집중 훈련을 받아 기술력을 다졌다. 그리하여 동료들이 하루 종일 걸려야 쌓을 수 있는 벽을 반나절이면 쌓을 수 있는 실력을 갖게 되였다. 2015년, 추빈은 브라질에서 26개 나라가 참전한 제43회 세계기능대회 벽 쌓기 항목에서 최우수상을 따냈다. 이는 관련 항목에서 중국이 따낸 첫 메달이다. 그 후 출중한 기술력을 과시한 추빈은 중국건축 제5공정국에 파격적으로 채용되어 프로젝트 품질관리원으로 근무했고 22살 나던 해 전국인대 대표로 당선되었다.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全人代)는 중화인민공화국의 입법기구이며 국가 최고 권력 기관이다. 행정기관인 국무원과 사법기관인 법원은 전인대에 대하여 책임을 지도록 되어 있어 삼권분립제의 국회와는 차이가 있으며 단원제(單院制) 국회에 상당하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5-24
  • [포토] 中 제13기 전인대에 참가한 조선족 대표들
    [동포투데이] 중국 최고국가권력기관인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연례회의가 22일 베이징에서 개막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의 여파로 22년만에 처음 연기되어 5월에 열렸다. 이번 대회에는 11명의 조선족 대표들이 참가했다. 김진길(金振吉) 1959년 2월생. 길림성 연길 사람. 1979년 8월 사업에 참가, 1979년 11월에 중국공산당 가입, 연구생 학력. 현임 길림성 인대 상무위원회 당조 서기, 부주임. 김수호(金寿浩) 1962년 6월생, 길림성 훈춘 사람. 1984년 10월에 중국공산당 가입, 1979년3월 사업에 참가. 길림성 당위원회 당학교 경제관리 전공, 연구생 학력. 현임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당위원회 부서기, 자치주정부 주장. 박송렬(朴松烈) 1962년 1월 생, 길림성 돈화 사람. 1986년 2월 중국공산당 가입, 1984년 7월 사업에 참가. 길림대학 기업관리 전공, 연구생 학력. 현임 길림성 민족사무위원회 주임, 당조서기. 김웅(金雄) 1963년 생, 중국공산당 당원, 길림성 룡정 사람. 현임 연변대학 교장, 당위원회 부서기, 교수, 박사학위 지도교수. 김홍광(金红光) 1957년 생, 공정열물리학자. 중국과학원 원사, 중국과학원 공정열물리연구소 연구원, 박사 지도교수. 리성범(李圣范) 1967년 4월생, 중국공산당 당원, 길림성 당학교 연구생 학력. 현임 장백조선족자치현 당위원회 부서기, 현장. 함순녀(咸顺女) 1964년 6월 생, 길림성 연길 사람. 교수, 국가 1급 배우. 현임 연변가무단 부단장. 김동호(金东浩) 1957년 5월 생, 중국공산당 당원. 현임 흑룡강성 상지시 어지조선족향 신흥촌 당지부 서기, 촌민위원회 주임. 서현숙(徐贤淑) 1960년 6월 생, 고급 무용 교원, 대학 본과 학력. 현임 수화 직업교육센터학교 고급 무용 교원. 손원화(孙元华) 1969년 5월 생, 길림 반석 사람, 1992년 7월 사업에 참가, 93학사 사원, 연구생 학력, 교수 연구원급 고급 공정사. 현임 대련 화예중공업그룹 주식유한회사 코크스 기계 설계원 부원장. 김경철(金京哲) 1963년 5월 생, 요녕성 관전현 사람, 1987년 7월 사업에 참가. 2003년 6월 중국 농공민주당 가입, 대학 본과 학력. 현임 요녕성 단동시 제1병원 부원장. 이번 대회는 세계 제2의 경제체인 중국이 코로나19의 충격에 어떻게 대응하고 기정 발전목표를 어떻게 실현하며 개혁개방을 어떻게 추진할지가 외계의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밖에 대회는 또 두가지 입법 관련 의정 즉 중국 최초의 민법전 초안과 홍콩특별행정구의 국가안보 수호에 관한 법률제도와 집행체제를 수립하고 건전히 할데 대한 결의 초안을 심의하게 된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5-22
  • 中 13기 전인대 개막, 정부사업보고 '대만독립 반대' 강조
    [동포투데이] 해마다 3월초에 어김없이 열리던 중국의 “양회”가 코로나사태로 두달 반 정도 연기된 후 21일 정협 개막을 시작으로 22일에는 전국 인대 개막식을 올렸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열리는 올해 양회는 특히 국내외의 주목을 끄는 점들이 많은 것 같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수천명이 참가하는 대형 회의를 개최한다는 자체가 코로나방역에 대한 신심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대서 특필했다. 이극강 국무원 총리는 이날 오전에 있은 13기 전국인대 정부사업 보고에서 대만사업의 국정방침을 견지하고 이른바 '대만독립' 분열행위를 단호히 반대, 억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양안 교류와 협력을 보완화하고 촉진하며 양안 융합발전을 심화하고 대만동포의 복지를 보장하는 제도와 정책을 실행하고 광범위한 동포를 단합하여 이른바 '대만독립'을 반대하며 통일을 촉진하면 민족부흥이 아름다운 미래를 반드시 열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콩과 마카오 사업에 관련해 이극강 총리는, '일국양제', '홍콩인에 의한 홍콩 관리', 고도의 자치 방침을 전면적이고 정확하게 실행하며 특별행정구의 국가안보를 수호하는 법률제도와 집행메커니즘을 구축, 건전히 하며 특별행정구 정부의 헌제 책임을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홍콩과 마카오가 경제를 발전시키고 민생을 개선하여 국가발전의 전반국면에 보다 잘 융합되고 장기적인 번영과 안전을 유지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5-22
  • '국제 차(茶)의 날' 아름다움 생활 공유하기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신화망에 따르면 5월 21일은 국제 <차의 날>이다. 이 날에 즈음하여 당일 세계의 많은 나라에서는 찻잎을 찬미하는 온라인 모임을 갖고 사람들은 찻맛을 음미하면서 아름다운 생활을 공유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차는 세계 3대 음료품 중의 하나로서 세계에서 찻잎을 생산하는 나라는 무려 60여 개 국으로 되며 찻물을 마시는 인구는 20 억명을 초과하고 있다. 한편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국제 차의 날> 시리즈행사에 편지를 보내 열렬히 축하했다. 시 주석은 “차는 중국에서 기원하여 세계적으로 성행했다. 유엔의<국제 차의 날>설립은 찻잎 가치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정과 중시를 구현했으며 차산업 진흥과 차문화 고양에 대하여 아주 큰 의의를 가진다."며“찻잎 생산과 소비 대국으로서의 중국은 각측과 함께 글로벌 차산업의 지속적이고도 건전한 발전을 추동하고 차문화 융합과 상호참조를 심화하여 보다 많은 사람들이 차를 알고 차를 즐기며 차의 향기와 차의 운치를 함께 맛보고 아름다움 생활을 공유하도록 추동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국제 차의 날> 5월 21일은 2019년 12월 유엔 대회에서 정하고 선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사진은 케냐 수도 나이로비 시 부근에서 찻잎을 채집하고 있는 농민의 모습이다.
    • 뉴스
    • 지구촌
    • 일반
    2020-05-22
  • 中, 지방정부 후베이 출신 대졸생에 구직수당 지급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중국의 많은 지방정부에서 후베이 출신(湖北籍) 대졸생들에게 구직수당금을 지급하고 있다고 18일 <베이징 청년보(北京青年报)>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텐진시(天津市) 인력자원 및 사회보장국에서는 통지를 발부하여 텐진시에서 공부하던 2020기 후베이 출신 졸업생들한테 1차적으로 구직 및 창업 수당금을 지급한다고 했다. 통지는 다음과 같이 적고 있다. 후베이 출신 학생 및 졸업생들은 곧 구직 및 창업 수당금을 1차적으로 받을 수 있는바 표준은 매인당 3000위안이며 소속 학교에 신청하면 오는 6월 말 전으로 학생 본인의 은행 계좌에 입금될 수 있다. 텐진시외의 저장성(浙江省)과 산둥성(山东省)에서도 텐진시와 비슷한 명목으로 후베이 출신 대졸생들에게 구직 및 창업 수당금을 지급하기로 결정, 그 액수는 저장성이 매인당 1500위안, 산둥성이 매인당 1000위안이었다. 한편 장시(江西), 랴오닝(辽宁), 충칭(重庆), 광둥(广东), 안후이(安徽), 베이징(北京)과 산시(山西) 등 지방들에서는 후베이 출신 대졸생들에게 일정한 수당금을 지급하기로 했으며 랴오닝, 지린(吉林)과 헤이룽장(黑龙江)에서는 <동북3성 고등학교 2020기 후베이 출신 졸업생 전문 온라인 초빙회(东北三省高校2020届湖北籍毕业生专场网络招聘会)를 열고 구직일터 2.4만 개를 제공하고 면접시험 33차 진행하여 전문 후베이 출신 대졸생들의 구직을 위한 플랫폼을 창설하기도 했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5-18
  • 中 정저우 퇴역군인 무료승차 정책 실시
    ⓒ인민망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최근 중국 정저우시(郑州市) 교통 운수국에서 퇴역군인들에 한해 무료로 정저우 시내의 공공버스와 지하철을 탈 수 있는 정책을 실시하여 열렬한 사회의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고 16일 인민망이 보도했다. 정저우시 교통 운수국에 따르면 이 정책을 실시로 하여 광범위한 관병들의 간절한 기대를 만족시키게 됐고 군인들의 사회적 영예감과 행복감을 향상시켰으며 또한 군인들의 훈련 및 전쟁준비 그리고 조국을 보위하려는 열정을 보다 격발시키게 되었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5-17
  • 中 징진지(京津冀) 슈퍼 데이터 창신 응용 센터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고신 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중국의 투자가 점점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15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허베이성 랑방시(河北省廊坊市) 경제기술개발구에 있는 징진지(京津冀) 슈퍼 데이터 창신 응용센터가 해내외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이 센터는 허베이성에 이는 첫 슈퍼 데이터 산업 건축 종합체로서 총 면적이 10.6만 제곱미터이며 체험센터, 연구개발센터, 합작창업 센터, 응용센터와 감지체험 센터 및 5대 핵심 기능구 등으로 포함되어 있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5-16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