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31(일)
 
60.JPG▲ 서울시 다문화 학생 모국체험단 방문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서울시 교육청은 10월 24일(화) 서울시 다문화 학생들의 건전한 국가관 확립과 세계시민 역량 강하를 위해 북경한국국제학교를 방문하였다. 서울시 다문화 학생 모국체험단은 조선진 교장의 특강, 북경한국국제학교 학생들과 교류수업 참여, 영어와 중국어 수업 참관, 학교 시설 견학 활동 등을 통해, 모국인 중국내 한국학교를 체험해보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58.JPG▲ 조선진 북경한국국제학교 교장과 함께
 
초등학생 10명, 중학생 8명, 고등학생 3명으로 이루어진 서울시 다문화 학생 모국 체험단은 1주일 동안 모국인 중국의 역사와 전통을 느낄 수 있는 유적지 탐방, 다양한 문화 체험 활동을 하게 되며, 이를 통해 다문화학생으로서의 긍정적인 자아정체성 확립하고, 글로벌 감각을 갖춘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길 기대하고 있다.
 
북경한국국제학교를 방문한 조미연 장학사는 “미래 아시아를 넘어 세계를 선도해 나갈 한국의 글로벌 인재들이 바로 다문화 학생들과 재외한국학교 학생들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다문화 가정을 둔 북경한국국제학교 학생들이 해외에서도 한국인의 정체성을 잃지 않고 각자의 재능을 살려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에 감동받았다. 이에 서울시 교육청이 재외한국국제학교 대표격이라고 할 수 있는 북경한국국제학교와 교류를 활성화하여 국가 및 사회적 인재양성, 공익실현에 이바지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57.JPG▲ 서울시 다문화 학생 모국체험단 방문
 
이미경 교장(서울 문성초)은 "오랜 경험과 뛰어난 다문화 학생 교육 프로그램을 보유하고 있는 북경한국국제학교와 상생 발전을 위한 긴밀한 협력 관계를 맺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의회를 계기로 북경한국국제학교와의 적극적인 교류협력을 통해 재외동포교육과 다문화 학생 교육의 역할을 제고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59.JPG▲ 북경한국국제학교 학생들과의 교류
 
이와 관련하여 북경한국국제학교 조선진 교장은 “우리 학교의 다문화 학생을 위한 다양한 교육과정과 교육프로그램 운영, 선생님들의 다문화 학생에 대한 교수·학습 노하우 등을 서울시 교육청에 제공하고, 한국의 다문화 학생들이 모국 문화에 대한 감수성 및 수용성을 높여 다문화 사회 세계시민으로서의 성장하는데 꼭 필요한 활동을 제공하는 것이 곧 대한민국의 교육을 위해 기여하는 것이라 알고 앞으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52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문화학생 모국체험단 북경한국국제학교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