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국 성악계의 조선족 거장- 최경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국 성악계의 조선족 거장- 최경호

기사입력 2018.02.24 12: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캡처.PN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중국 성악계에서 조선족 남성거장들로 보면 김영철, 송일 등 몇 명을 손꼽을 수 있다. 최경호도 이 중 일원으로 빼놓을 수 없다. 그리고 이 중 김영철, 송일은 테너와 베이스라면 최경호는 통속적인 대중가요로 인기몰이를 한 성악계의 거장이며 중국의 영화거나 TV드라마의 주제가 혹은 삽곡에서는 절대로 최경호를 외면할 수 없는 인물이다.
 
1972년 4월, 중국 흑룡강 성 목릉현의 한 보통 농민가정에서 태어난 최경호의 노래인생은 전문교육을 받은 것이 아니었으며 또한 극히 어렵고 힘든 가정환경에서 각고한 노력을 경주해온 노래인생이었다.
 
일찍 어린 시절, 천부적인 예술적 자질을 갖고 있었던 최경호는 라디오에서 나오는 노래를 즐겨들으면서 그것을 따라 불러 인근 동네 사람들의 사랑을 받기 시작했다. 하지만 최경호가 9살이 되던 해 아버지가 불치의 병으로 돌아갔고 가뜩이나 어렵던 가정은 자식 6남매를 거느린 나약한 어머니 혼자의 어깨위에 놓여지게 되었다.
 
중학교에 입학하면서부터 최경호는 장차 커서 가수로 되려는 꿈을 꾸게 되었다. 하지만 궁핍한 가정환경은 그로 하여금 예술학교꿈을 접지 않으면 안되게 하였다.
  
1981년 최경호는 군에 입대, 그한테 있어서 군 생활은 자신의 장끼를 드러낼 훌륭한 활무대였다. 그는 연대에서 전사들 앞에서 음악지도로 활약했고 자주 군민연환모임(军民联欢会)에서 열창하여 인기몰이를 했는가 하면 사단에서 조직하는 문예콩쿠르에서도 여러 번 상을 받아 안았다.
 
1984년 군에서 제대하자 당시 중국의 호적원인으로 최경호는 본적지인 목릉현 농촌으로 되돌아 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가수의 꿈을 접을 수 없었던 그는 다시 농촌을 활무대로 노력을 경주, 그해 12월에 있은 현성 문예콩쿠르에서 <전사의 제2고향>과 일본 흑까이도 민요 <그물 당기기(拉网小调)> 등을 불러 관중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으며 당시 현 문화국 국장이던 형탁(邢铎)의 특별 인가로 현문공단에 입단했다. 이어 그는 문공단을 따라 목단강 지구에서 여러 차례 순회공연에 나서는 한편 성급 콩쿠르에도 수차 참가하여 음악전문가들의 인정을 받았으며 1987년에는 흑룡강성 조선족예술관 성악지도로 발탁되었다.
 
한편 이 시기 최경호한테는 한차례의 풍파가 닥쳐왔다. 당시 중국 내지에서는 기업들에서 예술단을 창립하는 기풍이 불었으며 이는 예술에 대한 갈망과 추구로 불타던 그한테 있어서 일종 매혹이 아닐 수 없었다. 헌데 갖가지 유혹으로 모 기업의 예술단에 입단한 결과, 이 예술단은 예술보다는 모 기업의 홍보작용으로 이용될 때가 많았으며 지어는 몇몇 기업일군들의 적적함을 달래주는 도구에 불과하기도 했다.
 
몇 번의 실망고비를 넘긴 최경호는 1992년 단연히 모 기업 예술단에서 사퇴하고는 다시 원 사업터였던 할빈시 조선족예술관으로 돌아왔으며 그해인즉 그한테 있어서 가장 많은 성과로 가장 묵직한 상들을 걸머쥐던 해이기도 했다.
 
최경호한테 있어서 1992년은 성악생애에서 많은 수확을 거둔 한해인 한편 중국의 저명한 작곡가 곡건분(谷建芬) 선생과 각별한 인연을 맺게 되어 성악인생의 일대 전환기를 맞이한 한해이기도 했다.
 
바로 곡건분 여사의 알선으로 1993년 홍콩에서 <93중국풍>으로 명명된 대형공연에 참가하게 되었고 후에 중국의 10대 작곡가로 평선된 서패동(徐沛东) 선생을 알게 되었으며 곡건분 여사와 서패동 선생을 통해 최경호는 예술수준이 큰 폭으로 제고된 한편 인생의 철리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배우게 되었다.
 
그 때로부터 최경호는 중국 영화와 TV드라마의 주제가 혹은 삽곡을 부르기 시작, <조상지(赵尚志)>, <우리의 아빠와 엄마(咱爸咱妈)>, <삼국연의<三国演义>, <서유기 속집(西游记续集)>, <평화연대(和平年代)> 등 30여부의 영화 및 드라마의 열창가수로 선정되었다.
 
untitled.png

한편 최경호는 각종 명목의 성금활동에도 적극 참가, 1996년 할빈시 조선족예술관의 주최로 개최된 <최경호 음악콘서트>가 끝난 후 자신한테 차례진 수익금 전부를 흑룡강성 오상시 사범학교에 기부했고, 1998년 흑룡강성 목단강시에서 있은 <이재민 돕기 최경호 콘서트>에서 모금된 200만위안 그 전부를 재해구에 보내주어 국가재해구제사업 선진개인으로 평선되기도 했다. 그리고 2003년 연변에서 있은 <우애의 손 내밀기(伸出友爱之手) 최경호 개인콘서트>에서 최경호는 수익금 그 전부를 연변지구의 빈곤학생 1248에게 기부해 조선족 집거구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표달, 그 중에는 그해 본기 대학신입생 215명도 포함되어 있었다.
 
기자가 최경호 가수를 처음 만나 취재를 한 것은 1998년 9월, 연변축구팬협회의 초청으로 연변체육관에서 <최경호 개인 콘서트> 열릴 무렵이었다. 콘서트가 열리기 전날 기자는 몇몇 축구팬들과 함께 연길시내의 한 규모가 작은 <개고기 전문점>에서 최경호와 만났다. 당시 그는 외관상으로는 아주 깔끔한 모습이었지만 성격상에서는 너무나도 시원시원한 남성으로 보였다. 그는 목청을 보호해야 하는 가수의 신분임에도 열혈축구팬들을 만난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배갈 몇 잔 굽 내기도 했으며 “저의 목청을 보호하는 건 저 개인의 사정이고 연변축구를 밀어주는 건 우리 모두의 사정”이라고 하면서 조선족 축구에 대한 강한 애정을 표했다.
 
그리고 당시 연변오동팀의 감독 고훈과 선수단 전체가 참가한 가운데 콘서트 막이 오르자 중국가무단 가수(1996년 중국가무단 입단)로서 잘 부르는 한족노래가 많았으련만 그가 부른 첫 곡부터 마지막까지 <손에 손잡고>, <돌아와요 부산항에> 등 한국가요와 <엄마생각> 등 조선족 가요 일색이어서 각별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최경호가 부른 <엄마생각>은 어릴 때 남편 없이 6남매를 키우며 고생하신 어머니를 그리며 부른 <사모곡>이어서 기자의 가슴을 허비면서 파고 들어서 코마루가 시큰해 나는 것을 어쩔 수 없었다.

최경호는 지난 30여년간 12회에 달하는 개인콘서트를 가졌으며 명실에 부합되는 중국의 성악대가로 부상하였다.
 
최경호는 아직 40대 가수에 속한다. 40대라고 하면 인생의 황금기라 할 수 있다. 최경호가 이제 재차 가수생애의 황금기를 맞이하리라 믿어마지 않는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