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박태하 감독, 축구행정의 부정부패(不淨腐敗)에 일침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태하 감독, 축구행정의 부정부패(不淨腐敗)에 일침

기사입력 2018.05.20 13: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또 주심 때문에... 억울한 페널킥에 먹고  역전골을 도적당한 연변부덕... 또 홈에서 적나라한 심판피해를 받았다.

5월 19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중국축구 갑급리그 3라운드경기에서 연변부덕은 1대2로 도전해온 저장 뤼청에 패했다.

경기 후 있은 기자회견에서 박태하 감독은 “어이가 없다. 홈에서 조차 정당한 대우를 못 받는다는 자체가 연변에 대한 모욕이다. 이런 경우가 어디 있는가? 여러분들도 보다시피 이길 수가 없다. 지금까지 지는 경기가 많았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저도 책임을 지겠습니다만 항상 한 골 차이로 아쉽게 패하기에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이 안타깝고 항상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두번째 넣은 골을 무효처리 한것은 상황이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정말 가슴이 아프다. 축구에 관련된 사람들, 특히 심판문제에 대해서 책임지고 하는 분들 참 어리석은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다. 개인적인 감정으로 인하여 축구를 죽인다는 자체가 용납이 안된다. 정말 안타깝다. 연변인민을 농락하는 행태다”라며 고질적인 축구행정의 부정부패에 일침을 가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