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정신장애인 지원 실천가 양성과정 “누리미니대학” 개강 !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정신장애인 지원 실천가 양성과정 “누리미니대학” 개강 !

기사입력 2019.05.09 20: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778899.jpg
 ▲ 누리미니대학 강의 사진

[동포투데이] 최근 우리사회에 화두 되고 있는 강력사건의 피의자로 조현병이나 정신질환 장애를 종종 접할 수 있다. 일례로 천안시에서는 모든 복지시설 및 복지기관에 전염병 질환자와 정신질환자의 이용을 제안하였다. 이처럼 정신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제한은 확대 되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 또한 높아지고 있다. 

사회의 흐름에 맞추어 누리장애인자립생활센터(이하 ‘누리센터’)는 한국장애인재단의 지원을 받아 정신장애인의 이해와 사회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실천가(활동가) 양성과정 “누리미니대학”을 4월 13일 개강하였다.

‘누리미니대학’은 정신장애인 지원 실천가(활동가)가 정신장애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정신장애인의 삶의 질을 높이고 사회적 이해를 높이는 데 앞장서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누리미니대학’의 대표 강사진으로는 이창선(뇌파연구 및 약학박사, 힘마을아카데미 상임이사)와 김성진(아동학박사, 국제아동발달클리닉 원장), 김금란(치료사, 국제아동발달클리닉)으로 전문가집단(한국PNP전문가협회)과 함께하기로 하여 교육의 전문성을 확보하였다. 

한국PNP전문가협회와의 네트워크를 통해 실천가(활동가)들의 활동에 대한 이해와 대표적 정신장애인 정신 병리의 임상특징과 원인을 파악하고 정신장애의 이해를 높이는 한편, 정신건강 분야 전문가의 필수요소인 실천가(활동가) 본인의 자기이해와 역량강화를 꾀하고 이를 통해 활동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다. 

본 강의는 3학기로 예정이 되어있으며, 교육 내용으로는  △ 정신장애 유형별 이해 교육 △ 실천가의 자기 이해와 돌봄 교육 △ 정신장애 가족교육 △ 실천가 상담교육 △ 정신장애인 사회참여 교육 △ 약물치료 효과 증진 방법으로 계획되었다. 

누리센터 관계자는 “ 신장애 지원 실천가들의 정신장애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정신장애인 가족 지원서비스와 정신장애인 당사자들을 위한 정신건강 서비스의 질과 실천력을 높이며, 이를 통한 정신장애인의 사회참여 증진 방안과 생애발달 지원체제 모색 능력을 향상 시킬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