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9(목)
 

88.JPG
 ▲시진핑 주석이 유족의 손을 잡고 위로의 뜻을 표하고 있는 모습

[동포투데이] 신화통신에 따르면 29일 오전 전 중국 국무원 총리, 제9기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리펑의 시신이 베이징 바바오산 혁명공동묘지에서 화장됐다.

리펑은 2019년 7월 22일 23시 11분 베이징에서 별세했다. 향년 91세.

29일 오전, 바바오산 혁명공동묘지 장례식장은 장송곡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장엄하고 엄숙한 분위기였다. 식장 중앙 위에는 검은 천에 흰 글씨로 ‘리펑 동지께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라고 쓰여진 현수막이 걸려 있고, 아래에는 리펑의 영정이 놓여 있었다. 리펑의 시신은 꽃 속에 안치돼 있었고, 시신에는 중국공산당 당기가 덮여 있었다.

오전 9시 30분경, 시진핑, 리커창, 리잔수, 왕양, 왕후닝, 자오러지, 한정, 왕치산, 장쩌민 등이 리펑의 시신 앞에서 묵념 하고, 삼국궁(三鞠躬 - 세 번 허리를 굽히는 예)을 한 후 유족의 손을 잡고  위로의 뜻을 전했다. 후진타오는 화환을 보내 리펑의 별세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

당과 국가의 관련 지도자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거나 각종 방식으로 애도의 뜻을 전했다. 중앙과 국가기관 관련 부처 관계자, 리펑의 생전 지인과 고향 대표들도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 중국 총리 리펑 시신 화장…시진핑 영결식 참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