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를 찾은 경남교육청 꿈키움교실 문화탐방단!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를 찾은 경남교육청 꿈키움교실 문화탐방단!

기사입력 2020.01.07 21: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교장 신선호)에 지난 1월 7(화) 경남교육청 ‘2020 꿈키움교실 활성화를 위한 사제동행 문화탐방단’ 이 방문하였다.  경남 도내 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매년 겨울방학시즌에 맞춰 열고 있는 ‘사제동행 문화탐방’은 학생들이 해외 속 우리 문화를 경험하고 세계 속에서 가능성과 꿈을 키우는 기회를 마련하는 것이 목적이다. 
    
22222.JPG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대만과 중국 상해를 방문해 현지 문화와 역사, 세계 속에서 살고 있는 다양한 한국인의 모습을 살펴본 이들은 올해 베트남의 주요 도시를 방문한다. 1차 탐방은 경남교육청 도내 중학교 2학년을 대상으로 6일부터 10일까지 베트남 경제도시 호치민을, 2차 탐방은 도내 고등학교 2학년을 대상으로 13일부터 17일까지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를 방문한다. 국내 대기업 진출과 박항서 베트남 축구국가 대표팀 감독의 활약, 한류 열풍이 강하게 불고 있는 베트남을 찾아 다양한 현지 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우리 문화의 위대함을 직접 현장에서 느끼는 기회를 갖는다고 한다. 

7일,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를 찾은 ‘사제동행 문화탐방단’은 학생과 인솔 교사 총 70명으로 구성되었으며,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의 특색 있는 교육프로그램과 시설들을 살펴보며 세계 속 한국의 교육 현장을 생생하게 실감할 수 있었다. 또한,  문화탐방단의 한 학생은 베트남에서 한국의 뿌리를 잃지 않고 자랑스러운 한국인을 키워내는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의 위상에 다시 한 번 자부심을 느꼈다고 밝혔다.    

신선호 교장은 “세계 속에서 한국을 찾아 나선 사제동행 문화탐방단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이역만리 낯선 땅에서도 한국인이 뿌리를 내리고 있고, 글로네이컬(GloNaCal) 미래 인재로 성장하는 학생들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