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中 우한 탈출한 500만명 어디로 갔을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中 우한 탈출한 500만명 어디로 갔을까?

기사입력 2020.01.28 21: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중국 후베이성 정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의 폐렴 전염병 및 통제에 관한 뉴스 브리핑을 개최, 무한 시장 저우 센왕(周先旺)은 최근 우한을 탈출한 사람은 500만 명이며 현재 우한에는 900만 명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그럼 우한을 탈출한 500만 명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이를 두고 기자들은 이 사람들의 현 소재를 추적했다.

010.JPG
 
<도시폐쇄전> 우한 탈출 고봉기

중국 인터넷 바이두(百度)가 밝힌 수치에 따르면 1월 20일부터 우한을 떠나는 사람들이 급격히 증가, 21일과 22일 우한을 탈출하는 행렬이 고봉을 이루었다.

그 뒤 1월 23일 10시부터 우한이 <폐쇄>되면서 도시의 모든 공공버스, 지하철과 윤선 등 장거리 여객 수송이 잠시 중단됐고 공항과 기차역도 모두 문을 닫았다. 그러자 우한 탈출자가 현저하게 급감했으며 25일 후부터는 우한을 떠나는 사람 수가 0에 접근했다.

춘윈 시작 후 성내로는 샤오간, 황강, 징저우 가장 많아

중국 철도부에 따르면 춘윈은 1 월 10 일에 시작, 10 일부터 현재까지 우한을 떠나 후베이 성 내에 가장 많게 집중된 세 곳이라면 샤오간(孝感)시, 황강(黄冈)시와 징저우(荆州)시였다.

1 월 26 일 24시까지 후베이 성은 신종 코론 바이러스 감염으로 폐렴 확진을 받은 사례가 1423건으로 보고했다. 이 중 확인된 사례(우한 제외)는 황강과 샤오간에서 각각 154건과 100으로 앞자리 1, 2를 차지, 우한을 제외하고 중증 병례는 황강시와 황강시가 각각 2위와 3위였으며 각각 16건과 10건이었다. 그리고 우한을 제외한 사망 사례는 황강시가 최고로 4건이 발생했다.

춘윈 시작 후 외성으로는 후난, 허난 및 충칭이 가장 많아

1 월 10 일부터 현재까지 우한을 떠나 가장 많이 간 외 성으로는 후난(湖南)성, 허난(河南) 성과 충칭(重庆)시 등 3개 성과 시가 가장 많았으며 이 중 후난 성으로는 창사(长沙)시와 웨양(岳阳)시가 가장 많았고 허난성에는 주마덴(驻马店)과 신양(信阳)시가 가장 많았다.

011.jpg
 
한편 1월 26일 24일까지의 집계에 따르면 상술한 3개 성과 시 중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폐렴으로 확인된 사례로는 허난성이 128건, 충칭시가 110건, 후난성은 100건이었다. 그리고 허난성 신양시에서는 23 건, 주마덴에서는 9 건 (지방에서 2, 5 위), 후난성 창사시에서 22 건, 웨양에서 7건이 발생했다.

한편 위 그래픽은 1 월 26 일 24:00까지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 거주지의 분포를 보여준다. 국가의 전염병지도를 바이두의 수치와 비교하면 많은 유사점을 발견할 수 있으며 우한의 수치 중 우한에서 가장 많이 이주한 지방이 종종 전염병이 더 심각한 장소로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장시성(江西省), 베이징(北京市)시와 안후이(安徽省)성 및 기타 지방에도 감염자 유입이 많으며 한국 등 해외에도 어느 정도 유입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189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