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우한 지원 의사 왕쥔훙 6시간 내 24명 환자 치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우한 지원 의사 왕쥔훙 6시간 내 24명 환자 치료

기사입력 2020.02.10 12: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7787.JPG
 ▲ 사진출처 : 신화통신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8 일 인민일보는 <우한 지원 의사 6시간 내 24명 환자 치료>란 기사를 발표하면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의<인민 전쟁>에서 거둔 한 의사의 이모저모를 집중 조명하였다.

기사는 다음과 같이 쓰고 있다.

1 월 29 일부터 2 월 8 일까지 베이징 의과대학 제 3 병원의 우한 지원 의료대원인 왕쥔훙(王军红)은 이미 11일째 우한에서 근무하고 있었다. 이 기간 왕쥔훙의 <전염병 박멸 일기>는 중단된 적이 없었다.

첫 며칠 동안 그녀의 일기를 보니 1월 29일 새벽 3시가 왕쥔훙이 우한에서 정식으로 근무를 시작한 첫 날이었음을 알 수 있었다. 그녀는 자기의 일기에서 이렇게 서두를 썼다.

“오늘은 내가 직접 전염병과 마주하는 첫 날이다. 긴장하고 근심스러우며 마치 전사가 전장으로 나서는 심정이다. 하지만 나는 자신감으로 차 넘친다.”

그녀는 이른 아침의 시간대에 출근하는 것이 별로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다고 했으며 7 년간 응급의사로 근무한 경력자로서 이전에 베이징에서 영시를 보았다면 이번에는 우한에서 0시를 쳐다보며 근무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왕쥔훙이 토로하다 싶이 그녀는 확실히 늦은 밤의 우한을 목격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것이 병원과 병동이었지만 깊은 밤인 것만은 틀림이 없었다. 왕쥔훙의 근무 내용으로는 환자 접수, 환자 상태 평가, 의사의 처방 쓰기, 환자의 병력 기록 등으로 6시간 동안 물 마실 시간과 밥 먹을 시간도 없었지만 별로 불편함을 느낄 수 없다고 했다.

왕쥔훙은 자신의 일기에서 근무 당시의 정경을 상세히 기록했다. 2월 3일의 저녁 8시 50분부터 새벽 3시까지 6시간 동안 그녀는 도합 24명의 환자를 치료, 이 중 3명은 중증 환자였다.

왕쥔훙은 매일 수십 명에 달하는 환자와 근거리에서 접촉하게 되었고 때로는 몹시 불안할 때도 있었다.

“토끼띠인 사람은 담이 비교적 작다고 해요. 하지만 동료들이 나를 항상 격려하고 있었어요. 그들은 내가 응급실에서 긴장해하는 것을 별로 보지 못했다고 하면서 겁내지 말라 우리가 항상 함께 있을 거라고 했어요.”

왕쥔훙이 웃음을 머금고 말했다.

왕쥔훙은 주동적으로 우한에 가는 의료대원으로 신청한 의사였다.

“우한으로 가야 한다. <전선>으로 가야 한다.”

이는 당시 왕쥔훙의 사명감이었다. 베이징을 떠나기 전, 그녀는 일기장에 “의사로서 항상 준비되어 있다고 맹세했다. 지금 바로 그 맹세를 실천할 때가 되었다” 라고 썼다.

우한에 도착한 후 왕쥔훙은 더욱 안전하고도 충실하게 근무하기 위하여 15년 간이나 길렀던 머리칼을 잘랐다. 긴 머리카락은 근무에 장애가 클 수 있었고 머리카락을 통해 감염될 수도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녀는 뭐니 뭐니 해도 각종 전염 경로를 차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었다.

“현재 방호복을 착용 여하는 사소한 일에 불과합니다. 감염 예방과 통제의 개념은 이미 사업과 생활에 깊이 침투되었거든요. 일부 간호사와 자매들은 붕대로 얼굴을 감기도 한답니다. 모두가 묵묵히 목전의 생활에 적응하고 있으며 나도 이에 충실하고 있다는 느낌이예요.”

왕쥔훙은 말을 마친 후 살짝 웃었다. 그녀의 얼굴에서는 공포와 번뇌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858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