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3(수)
 


111.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최근 2.1억 위안을 투입하여 중국 베이징(北京)에 있는 한 해괴한 입체교가 동서남북을 분간하기 어려워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도로의 건설은 사람들한테 많은 편리를 제공하고 있다. 한 도시의 교통발전 과정을 보면 거의 모든 도시들이 입체교를 건설하여 교통압력과 토지면적 점유의 압력을 완화시키고 있다. 하지만 사람과 차량이 갈수록 많아지고 있는 오늘 날, 입체교 역시 혼잡하기를 사람의 머리가 혼미해질 지경이다. 사례로 중국의 수도 베이징의 시즈먼(西直门) 입체교(사진)가 그 전형으로 심지어 도로 가이드마저 동서남북을 잘 분간하지 못할 때가 많다고 한다.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 입체교는 1994년부터 베이징시 시정공사설계 연구원에서 4년이란 시간을 들여 다 방면의 고찰을 거쳐 최종 <최신식> 입체교 설계도를 작성, 한동안의 준비 및 수정 경과를 거친 후 1999년에 2.1억 위안을 투입하여 건설에 들어갔다. 원 계획의 목적대로라면 이 입체교의 건설로 많은 사람들의 생활에 보다 많은 편리가 제공되어야 했다. 편리가 어느 정도 제공된 것만은 사실이다. 하지만 사람들은 편리보다는 불편한 점이 더 많다고 한다. 실례로 이 입체교에 올라서면 동서남북을 가리기가 어려우며 또 갈래가 너무 많아 어느 갈래의길에 들어서야 할지 갈팔질팡 할 때가 많다고 한다. 그리고 이 입체교가 건설되면서 이 지역 또한 베이징에서 교통체증이 가장 심한 지역으로 되었다.


베이징은 중국의 수도이다. 무릇 문화의 발전과 경제의 실력 향상 등 총체적으로 외부에 주는 영향이 크기 마련이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들이 베이징에 와서 좋은 인상을 남기게 하려고 한다면 교통망을 비롯한 모든 환절에서 편리가 제공되어야 할 것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525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베이징 해괴한 입체교 동서남북 분간 안 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