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3(수)
 


78.jpg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중국 국가통계국이 18일 공포한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4월 70개 대중도시의 부동산시장가격이 연속 소폭 상승했으나 총체적으로 비교적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 중앙방송에 따르면 그중 상하이 신축상품주택의 판매가가 동기대비 0.6% 인상해 1선 도시에서 성장 폭이 앞자리를 차지했다. 35개 3선도시가 가격수준이 낮은 등 요소의 영향으로 신축상품주택판매가가 동기대비 0.6% 인상해 인상폭이 1선 도시와 2선도시를 능가했다.  


추산에 따르면 지난 4월 4개 1선도시의 신축상품주택의 판매가가 동기대비 0.2% 인상해 성장 폭이 전달과 비슷하다. 그중 상하이는 0.6% 인상하고 광저우와 선전은 전달과 비슷했으며 베이징은 0.3% 하락했다. 


중고주택의 경우 4개 1선도시의 판매가가 동기대비 1.1% 인상해 인상폭이 0.6%에 달했다. 그중 선전의 인상폭이 가장 크고 상하이와 베이징이 그 버금에 가고 광저우가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동기 대비 1선도시의 중고주택판매가의 인상폭도 다소 늘어났다. 


한편 31개 2선도시의 신축상품주택과 중고주택판매가가 동기대비 각기 0.5%와 0.4%로 인상하고 인상폭이 전월대비 0.2% 늘어났다. 


35개 3선 도시는 가격수준이 비교적 낮은 요소의 영향으로 신축상품주택이 동기대비 0.6% 인상하고 인상폭이 전월대비 0.4% 늘어났다. 


황유 중국지수연구원 상무부원장은 향후 부동산시장가격이 계속 분화돼 1선 도시와 2선 도시는 회복능력이 강하고 발병상황이 심각한 지역은 회복이 상대적으로 더딜 것이며 특히 일부 3선, 4선 도시는 향후 한동안 교역수준이 계속 저조상태에 처할 것으로 내다봤다.


업계인사들은 4월이래 많은 기업소들이 점포를 양도하면서 시장판매규모가 계속 늘어나고 선전, 난징, 항저우를 위시한 창장삼각주와 광둥, 홍콩, 마카오지역의 일부도시의 부동산시장의 경기가 급속한 회복세를 보여 상품주택교역규모가 지난해 동기를 웃돌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05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70개 도시 부동산 가격 발표...부동산시장 비교적 안정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