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3(수)
 


1.PN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유엔(UN)에서의 신화통신에 따르면 20일, 유엔 개발계획서( UNDP)는 보고서를 발표하여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올 해 전 인류의 발전이 1990년 이래 첫 후퇴를 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이 날 유엔이 발표한 보고서의 제목은 <코로나 19 및 인류의 발전: 위기와 회생 전망에 대한 평가>였다. 보고서는 코로나 19가 발생한 후 대다수 국가, 무릇 빈부를 막론하고 모두 인류발전의 기본 영역에서 출현하는 쇠퇴를 감촉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1990년 이래 유엔 개발 계획서는 해마다 전 인류의 발전보고서 작성, 보고서에서는 주로 인류 발전의 지수가 건강, 교육과 수입 방면에 대한 종합적 도량(度量)을 서술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 19로 인해 이미 세계에서 30여만 명이 사망했고 올해 세계 인구의 평균 수입이 4% 정도 감소될 것으로 예견되고 있다. 따라서 학교들이 학업을 중단하고 있고 온라인 교육을 받을 수 없는 아동들을 고려할 때 인류 발전지수가 낮은 국가는 86%에 달하는 초등학생들이 실학 상태에 처하게 될 것이며 인류 발전지수가 높은 국가라 해도 이런 비례는 약 20% 정도가 될 전망이다.


페드로 콘세산 유엔 개발계획서 인류발전 보고실 실장에 따르면 이번 위기가 보여주다 싶이 만약 우리가 공평이란 두 글자를 정책에 넣지 않으면 허다한 나라들이 더욱 낙후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이번 위기 중 인터넷 접속을 포함한 <새로운 필수품>이 현저하게 중요한 우세를 보이게 될 것인바 이는 인류에게 원격 교육, 원격 의료와 원격 사무 등 분야가 이익을 보게 할 전망이다.


보고서는 또 위생 분야와 비스업에 대해 보호하고 사회보장을 강화하며 중소기업과 비정규 부문의 노동자 등 목전 위기에 대한 우선적인 보호를 다그쳐야 한다면서 아울러 국제사회는 발전 중의 나라에 대한 해당 투자를 강화해야 한다고 호소하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868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엔, 인류 발전 30년래 첫 후퇴 올 해 있을 듯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