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1(화)
 


1212121212.jpg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동포투데이]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10일 담화를 내고 조미 간에 대립과 이견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미국의 결정적인 입장 변화가 없는 한 조미(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또 미국에 대조선 적대시 정책 철회를 촉구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에 따르면 김여정 제1부부장은 현 단계에서 조미정상회담 개최는 “우리에게는 무익하다”면서 미국은 대화의 문이나 열어놓고 “시간을 벌기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비핵화 조치 대 제재 해제’라는 지난 기간 조미협상의 기본주제가 이제는 ‘적대시 철회 대 조미협상 재개’의 틀로 고쳐져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는 결코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 지금 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자면 우리의 행동과 병행하여 타방의 많은 변화, 즉 불가역적인 중대 조치들이 동시에 취해져야만 가능하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 미국 매체의 인터뷰에서 조선 최고령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또 한 번의 정상회담을 하는 것에 열린 입장이라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9일 전화 기자회견에서 정상회담이 낮은 수준이든 아니면 고위 지도자들을 다시 만나도록 하는 적절한 조건이 있으면 북한과 대화를 계속할 수 있기를 매우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최고지도자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018년6월 싱가포르에서 1차 북미정상회담을 가졌다. 양국은 새로운 관계 구축 및 한반도의 항구적 안정과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듬해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정상회담이 노딜로 끝나면서 한반도 비핵화 협상은 교착 국면에 빠졌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北, 올해 조미 대화 朝에 무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