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7(일)
 


1596439916655.jpg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최근 들어 중국 산시성 한중시 양현 마오핑 진 마오핑촌(陕西省汉中市洋县茅坪镇茅坪村)에는 산에 있는 황금 들창코원숭이를 비롯한 야생동물들이 촌마을로 내려와 촌민들과 잘 융합되고 있다고 2일, 중국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일에는 국가 1급 보호동물인 황금 들창코원숭이 한 마리가 마을로 내려와 촌민 집들을 돌아다니며 먹을 것을 찾았고 밤이 되어서야 산으로 들어갔다고 한다. 친링(秦岭)산맥의 남쪽에 위치한 양현은 숲이 무성하고 기온도 알 맞춤하며 생태환경이 양호하여 <친링의 4보(판다, 따오기, 황금 들창코원숭이, 영양)> 등 야생동물들의 집중 서식지로 되고 있다. 또한 최근들어 판다와 황금 들창코원숭이 등 동물들이 가끔씩 촌 마을로 <마실>을 오는 일도 생기며 또한 야생동물보호 의식이 비교적 강한 당지의 촌민들도 이들 야생동물들한테 먹이를 주면서 잘 어울린다고 한다.

 

사진은 촌민들 한 가운데 앉아 뭔가를 <주고받는> 황금 들창코원숭이이다.(사진=신화사 홈페이지 캡처)

태그

전체댓글 0

  • 591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촌마을로 '마실' 내려온 황금 들창코원숭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