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8(수)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일전, 중국 염결진산 공식 웨이보((廉洁金山官微)에 따르면 원 상하이시 진산구(上海市金山区) 경제 위원회 부 주임이었던 김영려(金英丽)가 엄중한 법규위반 행위로 공직박탈 처분을 받았다.


김영려는 80 후의 조선족 여 간부로서 지난 5월 26일 심사를 받게 되었다. 유감스러운 것은 그녀가 일찍 2012년 제5기 ‘진산 10대 걸출청년(金山十大杰出青年)’으로 선정되었다는 것, 워낙 아주 유망한 여성간부였지만 직무의 진급은 도리어 그녀로 하여금 탐욕과 부패의 수렁에 빠지게 했다. 통보에 따르면 김영려는 거의 자원적으로 불량 상인들의 ‘수렴물’로 됐고 이들과 의기투합하여 권력과 돈, 돈과 색의 교역을 했으며 생활이 방탕하고 향락을 추구, 거액의 뇌물을 받아 챙겼다.


03.png

▲김영려(金英丽).ⓒ웨이보 사진 캡쳐

 

정부 당국에서 공개한 김영려의 프로필은 다음과 같다.


김영려(金英丽). 여, 1981년 4월 생, 조선족, 지린 류허(吉林柳河) 사람, 석사연구생 학력, 무당파 인사, 2006년 사업에 참가.


2016년 7월, 상하이시 진산구 진산워이진(金山卫镇) 부 진장에 부임, 2019년 3월 진산구 경제위원회 부 주임에 부임. 전 제 6 기 진산구 정협 상무위원.


2020년 5월 26일, 상하이시 진산구 감찰위원회에서는 상하이시 진산구 경제위원회 부 주임 김영려를 엄중 법률법규 위반 혐의로 구속, 목전 김영려는 상하이시 진산구 감찰위원회에서 감찰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8월 14일, 상하이시 진산구의 통보에 따르면 상하이시 진산구 진산워이진 부 진장과 진산구 경제위원회 부 주임으로 있는 기간 김영려는 초심을 망각, 조직을 기만하고 타인과 공모하여 거의 자원적으로 불량 상인들의 ‘수렴물’로 되어 의기투합하면서 권력과 돈, 금전과 색의 교역을 병행, 생활이 부화타락하고 향락을 추구했으며 지법범법(知法犯法)으로 직권을 이용하여 타인의 이익을 도모했고 아울러 거액의 뇌물을 받았다.


김영려는 자신이 지도간부로서 중앙의 8항 규정정신, 사회공덕과 국가의 법률 및 법규를 엄중히 위반한 범죄혐의가 있었다. 상하이시 진산구는 당의 18차 대회 후의 ‘수습되지 않으면 손을 놓지 않는다(不收敛不收手)’ 정신에 근거하여 김영려를 엄숙히 처리하기로 결정, ‘행정기관의 공무원 처리조례’, ‘중화인민공화국 공무인원 정무 처분법’ 그리고 ‘중화인민공화국 감찰법’ 등 해당 규정에 따라 상급 부문의 비준을 거쳐 김영려에게 공직박탈 처분을 주기로 결정함과 아울러 범죄혐의 문제는 검찰기관에 이송하여 심사기소 하도록 했으며 해당 재물은 사건에 따라 이송하기로 했다.


02.png

▲김영려(金英丽).ⓒ웨이보 사진 캡쳐

 

김영려는 연구생을 마친 후 사업에 참가하자 각고의 노력으로 진산구 경제위원회 투자유치 정보과 과장직을 맡게 되었으며 2012년 9월에는 매 3년에 한 번씩 진행하는 제 5 기 ‘진산 10대 걸출청년’으로 선정 되기도 했다. 선 정 당시 김영려는 개척 진취심이 강했고 진산구 초상인자 대오건설 및 양성 플랫폼을 적극 구축, 투자유치 정보의 루트(渠道)를 개척하였으며 ‘진산의 가을(金山之秋)’, ‘진산지가(金山之家)’ 등 명목으로 영향력이 있는 투자추진 간담회, 설명회를 개최하는 것으로 진산구의 경제발전에 큰 기여를 하기도 했다. 그리고 당시 김영려는 “진산의 청년으로 계속 노력하여 ‘3개 진산(창업 진산, 안락 진산과 조화로운 진산)’ 건설을 위해 벽돌과 기와를 첨가하겠다”란 맹세를 한 영상은 지금도 남아있다고 한다.


2013년 김영려는 상하이시 진산구 청년연합회 부주석으로 당선되었고 이외 진산구 제 6 기 정협 상무위원, 진산구 민족연합회, 지식인연합회 등 조직과 사회단체의 여러 가지 직무를 맡기도 했다.


헌데 이렇듯 전도가 양양한 젊은 여성 간부가 결국에는 부화방탕하고 법률과 법규를 위반하는 수렁에 빠져 자신의 일생을 망치고 국가에도 막대한 손실을 주는 결과를 초래했다.


01.png

▲왼쪽에서부터 덩제이(邓洁), 장바오훙(姜保红), 스수전(时素珍).ⓒ웨이보 사진 캡쳐

 

한편 ‘남방도시보’에 따르면 이미 낙마한 관원들을 보면 권력과 색계의 교제, 금전과 색계의 교류 등은 흔히 나타나는 일, 하지만 그 대부분 남자들이었고 여성관원과 관련된 것은 극히 보기 드물었다. 그리고 이미 폭로된 남성관원들은 ‘권력으로 색을 탐하고 권력과 색을 교역’했지만 여성관원들의 대다수는 ‘색으로 권력을 탐하고 권리로 부패를 저지르는 것’이었다. 보도에 따르면 18차 당 대회 후 낙마한 여성관원으로는 광둥성 중산시(广东省中山市) 원 부 비서장 겸 시 접대 판공실 주임, 시 과학기술협회 원 당조서기였던 덩제이(邓洁), 원 간수성 우워이시(甘肃省武威市) 미녀 부시장 장바오훙(姜保红), 원 바오터우시(包头市) 정협 부 주석인 스수전(时素珍) 등 3명으로 모두 권력과 색의 교역 및 금전과 색의 교역과 연관이 있었다.


이 중 2018년 4월에 낙마한 덩제이는 ‘권력과 색의 교역 및 금전과 색의 교역’으로 당적과 행정직을 박탈당했고 2018년 10월에 낙마한 장바오훙은 ‘권력과 색의 교역으로 직무승진 등 부당한 이익을 꾀한 것’ 등으로 역시 당적과 행정직을 박탈당했으며 2019년 5월에 낙마한 스수전 은 ‘권력과 색, 금전과 색의 교역’으로 공직을 박탈당하였다.


현재 덩제의 탐오, 수뢰 등 혐의는 이미 광둥성 장먼시(广东省江门市) 인민검찰원에 기소되었고 장바오훙은 지난 1월 22일에 이미 유기형 12년에 언도됨과 아울러 벌금형 100만 위안, 불법 수입 1418만 위안, 미화 2만 달러와 황금 300그람 등은 모두 몰수당한 상황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16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권력과 색(色)의 교역' 80后 조선족 女간부 면직 처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