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7(일)
 


u=1272713498,1459885459&fm=26&gp=0.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1일, 중국 칭다오에서 거행된 2020 고속 자기부상 교통 포럼에 따르면 중국의 시속 600km에 달하는 교통시스템 연구 제작이 이미 공학응용 막바지 단계에 진입, 시속이 600km가 되는 고속 자기부상 견품열차가 연말 전으로 조립 완료될 전망이다. 

 

중국 열차 쓰팡 주식회사 부 총 공정 사 당찬찬(丁叁叁)에 따르면 5대를 한 조로 편성된 시속 600km짜리 고속 자기부상 견본열차는 목전 이미 총 조립단계에 진입, 근 20년간의 연구 개발을 거쳐 중국은 이미 상도(常导) 자기부상 이론과 관건 기술을 장악하여 세트공학 해결방안을 형성한 토대에서 자주화로 된 견본 자기부상 열차를 성공적으로 연구 제작했으며 고속 자기부상 견본열차는 공학응용의 막바지 단계에 진입했다.

 

자료에 따르면 2002년 중국은 상도 자기부상기술을 응용, 상하이 건성(上海建成) 고속 자기부상 상업운영 라인을 통해 시속 430km 고속 자기부상 운영속도를 실현하였다. 이 시범라인을 토대로 중국은 지속적으로 투자, 지속적으로 상도 자기부상 기술의 창신과 연구를 하였다.

 

그리고 원래의 성과와 경험을 살리는 기초 상, 2016년에는 시속이 600km에 달하는 고속 자기부상 교통 시스템 연구 제작을 개시, 공학응용기술 돌파가 중점적으로 해결해야 한 난제였다. 목전 항목 조는 이미 이 관건적인 핵심기술을 공략, 중대한 돌파적인 성과를 가져왔으며 지난 6월 저속도에서 시험견본열차의 기능 조절시험을 진행, 상태가 양호하여 예정된 설계요구에 도달하였다.

 

2020 고속 자기부상 교통 포럼은 중국공정원과 중국열차 쓰팡 주식회사가 주최, 200여명의 고속, 자기부상 영역 전문가들이 참가해 중국의 고속 자기부상 발전 경로와 방향에 대해 토론 연구하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700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시속 600km 고속 자기부상 견품열차 연말 조립 완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