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9(일)
 


1126580727_16020833624581n.png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8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7일, 스웨덴 왕립 과학원에서는 2020년 노벨 화학상을 프랑스의 여과학가 엠마뉴엘 샤르퐁제(Emmanuel Scharponze)와 미국 여과학가 제니퍼 도너(Jennifer Donner)가 획득하게 되었으며 이들이 유전자 조 편집방법 연구 영역에서 한 걸출한 기여를 표창하기로 했다고 선포하였다.

 

당일, 스웨덴 왕립 과학원 상임 비서 고란 한손은 2020년 노벨 화학상 획득자 명단 및 이들의 성과를 공개하면서 올해 노벨 화학상의 연구성과는 ‘유전자 가위 ㅡ 생명의 비밀번호를 다시 쓰는 공구’라고 설명했다.

 

사진은 7일, 스웨덴 스톡홀름에 있는 스웨덴 왕립 과학원 노벨 화학상 수상자 선포 현장의 전자 스크린에 떠오른 노벨 화학상 획득자인 2명 여과학가의 모습이다.(사진=신화사)

태그

전체댓글 0

  • 420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명의 여과학가 2020년 노벨 화학상 공동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