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8(수)
 

 

timg (7) (1).jpg

자오리젠(赵立坚)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지난 12일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오리젠(赵立坚)은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미 국무장관 폼페이오가 세계 각 국에 향해 “견정하게 미국의 파트너와 벗으로 돼 주기를 바란다”고 말한 것을 두고 폼페이오의 설법은 기타 여러 나라들이 보고 느낀 바와는 일치하지 않는바 오늘의 미국은 근본 대국의 품위를 찾아볼 수 없으며 이미 국제질서를 파괴하고 국제규칙에 위협하는 껄끄러운 제조자로 전락됐다고 밝혔다.

 

자오리젠은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폼페이오의 설법은 근 근 히 그의 의견일 뿐이며 사실이 아니다. 최근 ‘워싱턴 포스트’지는 폼페이오는 정치적 야심을 실현하기 위하여 미국의 외교정책을 조정하면서 미국외교에 가장 엄중한 손해를 초래하였다고 분석하고 있다. 하버드 대학교, 조지타운 대학교, 터프츠 대학교 등 대학교의 근 50명에 달하는 국제관계 및 외교정책 학자들도 연합성명을 발표하여 미국정부의 외교정책이 기본상 실패했고 코로나 19, 기후변화, 이란 핵문제 그리고 한반도 핵문제 등 방면에서도 진퇴의 주동 권을 상실했으며 현재 미국은 허약과 고립의 스럼프에 빠져 불안정과 인류의 고통을 촉발시키고 있다고 비판하였다.

 

이는 미국 국내에서만 이렇게 보고 있을 뿐만 아니라 미국의 파트너와 동맹국을 포함한 세계 각 국에서도 보편적으로 이렇게 인정하고 있으며 오늘의 미국은 그야말로 대국이 갖고 있어야 할 품위가 없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미국은 ‘미국 우선’이란 기치를 쳐들고 일방주의와 패륜행위를 서슴없이 하면서 ‘탈퇴’, ‘협약 파기’, 툭 하면 제재하기와 위협 등을 일삼고 있다. 미국은 이미 자아 처신을 국제공리와 도의의 대립 면에 두고 있으며 국제사회의 ‘외톨이’로 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자오리젠은 지난 9월 제 74회 유엔대회에서는 169표의 찬성으로 코로나 19에 관한 종합결의를 통과 했는데 미국과 다른 한 국가만이 반대표를 냈었다고 언급, “미국이 줄곧 단독으로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면서 국제질서를 파괴하고 국제규칙에 위협을 주는 껄끄러운 제조자로 전락됐다”면서 구경 어느 나라가 이런 국가와 의기투합하고 한 패거리가 되어 나쁜 짓을 하기를 원하겠느냐며 쐐기를 박았다.

태그

전체댓글 0

  • 393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외교부 "오늘의 미국 대국 품위 찾아볼 수 없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