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5(토)
 

133.png ▲ 2월 29일 중국적십자 전문가 지원 팀이 이란 테혜란에 도착하여 코로나 19 감염자들을 구급치료하기 시작하였다.ⓒ신화사


(전번 계속)코로나 19가 세계 여러 곳에 폭발하자 중국 지도자들은 빈번한 ‘클라우드 외교(云外交)’를 전개하기 시작했다. 전화, 서함, 영상 등 영활하고도 다양한 방식으로 각 국 지도자 및 국제조직의 책임자들과 소통을 유지하면서 전 지구적인 대 전역을 펼치도록 추동하였다.


단결합작은 코로나 19 반격하는 가장 유력한 무기


3월 26일 저녁, 인민대회당 동 대청, 거기에는 길이가 15미터, 높이가 4미터에 달하는 대형 스크린이 걸려 있었고 거기에는 “‘하늘 끝’을 ‘지척’으로 만들자(‘天涯’成‘咫尺’)”란 글발이 나타났다.

 

미구하여 아침과 황혼, 정오와 심야가 뒤바뀌면서 시간과 구역이 부동한 곳으로부터 20개 국가 그룹 지도자들이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어 스크린을 통해 서로 만났으며 코로나 19를 어떻게 대응하겠는가를 두고 정상회의를 거행했다.

 

“코로나 19 예방통제의 전 지구적인 저격 전을 견결히 잘 치러야 한다”, “국제적인 연합방지, 연합통제 사업을 효력 있게 전개해야 한다”, “국제조직이 작용을 발휘하도록 적극 지지해야 한다”, “국제적인 거시경제정책 협조를 강화해야 한다” ……

 

회의에서 중국의 시진핑 주석은 이상 몇 가지 중국의 창의서를 제기했다.

 

6월 17일, 시진핑 주석은 베이징에서 영상방식으로 된 중국과 아프리카가 단결하여 코로나 19를 대응할 데 관한 특별 정상회의를 주최하였다.

 

회의에서 시진핑 주석은 코로나 19 백신이 연구개발 되어 사용에 투입되면 우선 아프리카 국가들에 공급할 것이라고 승낙, 이에 앞서 아프리카에 질병통제 본부를 건립하여 아프리카 국가를 포함한 해당 국가에 대한 채무유예를 진일보 연장할 것이라고 했다……일방주의가 고개를 쳐들고 세계의 코로나 19 형세가 의연히 준엄한 배경에서 최대의 발전 중 국가와 발전 중 나라가 가장 많이 집중된 대륙이 단결합작을 선고한 것은 전 인류가 위기를 전승함에 있어서 자신심을 주입하는 것으로 되었다.

 

8월 31일까지 시진핑 주석은 50여 명에 달하는 외국 지도자 및 국제조직 책임자들과 60여 차에 달하는 전화통화를 했고 여러 대륙의 국가 및 국제조직과 고급별 영상회의를 거행, 세계에 향해 중국이 단결하여 코로나 19와 대응하련다는 선명한 입장을 표명하였다.

 

코로나 19로 인한 ‘전역(战疫)’ 외교의 배후에는 이렇듯 중국이 국제사회와 일심협력으로 함께 시국의 난관을 극복하련다는 진정한 성의와 견결한 결심이 담겨져 있었다.

 

뒤이어 의료전문가들이 재빠르게 출정, 방역물자가 세계 각 지로 지원되었고 예방통제 경험을 사심 없이 세계에 방방곡곡에 전수되기 시작 ㅡ 중국은 실제행동으로 인류운명의 공동체 이념을 이행하였다.

 

2월 29일, 새벽, 여객기 한 대가 서서히 테헤란 이마메 호메이니 공항에 착륙, 여객기에는 5명의 중국 자원지원 전문가 팀 성원과 중국 측이 이란에 지원하는 의료물자들이 실려있었다.

 

이는 중국이 해외에 파견한 첫 코로나 19 의료전문가 팀이었다.

 

3월 12일 저녁, 이탈리아에서 전국적인 ‘도시봉쇄’를 실시한 지 2일 내로 5명 쓰촨(四川)의 전문가를 포함한 중국 의료전문가 팀이 로마에 도착, 첫 진으로 이탈리아 코로나 19 확산지구에 진출한 국제지원 팀으로 되었다. 이어 중국은 재차 제 2진 의료전문가 팀을 유럽에서 코로나 19 확산세가 가장 엄중한 지역으로 파견하였다.

 

“우리는 은혜를 갚는 심정으로 이곳을 지원하러 왔습니다.”

 

2008년 중국 원촨(汶川) 강진 기간 이탈리아 적십자회와 의학회가 중국 쓰촨(四川)에 14명에 달하는 구급전문가 팀을 파견, 선후로 약 900명에 달하는 부상자들을 구급해냈다. 그 때로부터 12년 뒤, 한 차례의 전염병 파란은 중국과 이탈리아로 하여금 위급한 시기에 재차 손잡게 했다.

 

중동으로부터 아프리카에 이르기까지, 중앙아시아로부터 유럽에 이르기까지 또한 동남아로부터 라틴아프리카에 이르기까지 중국의 의료전문가은 위험을 무릅쓰고 코로나 19가 가장 기승을 부리는 제 1선에서 바이러스와 박투, 세계에서 코로나 19와 대응하는 풍경 중의 가장 굳센 ‘역행자’로 되었다. 이렇게 지난 8월 말까지 중국은 이미 의료진을 가장 수요하는 31개 국가에 도합 33 진에 달하는 의료전문가 팀을 파견하여 성스러운 국제주의 의무를 다 하였다.

 

코로나 19 바이러스와 경주를 하듯이 중국 과학가들은 제 1의 시간대에 각 나라와 동행하면서 과학연구 성과를 공유했던 것이다.

 

베이징 세허병원(北京协和医院) 22명 전문가들이 제 1선에서 코로나 19 감염자들을 구급 치료한 경험이 ‘유럽심장잡지’에 게재, 국제와 동행하며 심혈관 긴급중증치료 ‘노선도’를 제공했다. 그리고 중난산(钟南山)과 왕천(王辰) 등 2명 원사는 각각 유럽 호흡학회, 유럽의사학회와 영상연결로 중국의 경험을 소개했고 장버리(张伯礼), 퉁샤오린(仝小林) 원사 등 중의전문가들은 14개 국가의 80여 명의 전문가들과 영상연결로 여러 나라들에서 제기해온 코로나 19 대응 중에서의 의난병 사례들을 진맥해 주기도 했다.

 

지난 8월 31일까지 중국 국가 과학기술부, 국가 위생건강 위, 중국과학협회, 중화의학 회 연합 등이 구축한 코로나 19 관련 과학연구 성과 학술교류 플랫폼이 144종의 간행물과 온라인으로 연결되어 논문과 보고서 1289편을 발표, 열독 자 총 수는 342만 인차를 초과하였다.

 

세계는 급할 만큼 급해졌고 중국은 최선을 다해 국제방역에 힘을 기여했다.

 

원래 세계위생조직의 가장 큰 출자국(出资国)이던 미국이 ‘지원중단’을 선포하자 중국은 인차 세계위생조직에 5000만 달러에 달하는 자금을 협찬했고 5월 1일까지 혹은 연말까지 환기가 만기되는 77개 발전 중 국가 채무의 상환기한을 연기시켜 주었으며 150여개 나라와 국제조직에 의료물자원조를 제공하였을 뿐만 아니라 180여개 국가를 위해 위생전문 가 전문영상회의를 개최하기도 했다.

 

이렇듯 새 중국 창립 이래 원조시간이 가장 집중되고 파급범위가 가장 넓은 긴급 인도주의행동의 배후에 보이는 것은 중국의 방역사업을 도와준 것에 대한 보답 즉 ‘복숭아 몇 알 받고 복숭아 자루를 건네주는 식’의 답례였고 타국의 조우와 암울한 시기에 내밀어주는 손길이었으며 더욱이는 그 어떤 나라도 ‘대오’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손잡고 인류위생건강의 공동체를 구축하려는 대국의 드넓은 품위였다.

 

“우리는 같은 해역의 파도이고 같은 나무의 잎이었으며 같은 정원의 꽃이었다.”

 

중국인민은 결코 잊을 수 없는 것이다. 바로 중국의 코로나 19 확산사태가 준엄했던 시기, 캄보디아 수상 훈센은 임시항공편으로 베이징을 방문, 몽골 국 대통령 바트툴가는 백월정 휴가를 마치자마자 중국을 방문하여 3만 마리의 양을 증송, 파키스탄 대통령 아르비가 베이징으로 와서는 코로나 19로 중국에 오명을 씌우고 중국을 고립시키려는 국가들의 음모를 반대한다고 명확하게 표하였다.

 

중국인민은 결코 잊을 수 없는 것이다. 바로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밖에 “중국의 곤란은 곧바로 우리의 곤란이다”란 표어를 내 걸었고 아부다비와 두바이에서 랜드마크에 ‘중국홍’이란 글발이 새겨진 등불을 밝혀 중국에 성원을 보낸 행동 그리고 미국의 어린이들이 개편한 중국가요 ‘우한 파이팅! 그대가 웃으면 정말로 보기 좋아요’란 노래를 부른 것.

 

코로나 19 앞에서 남을 도와주는 것은 곧 바로 자신을 돕는 것.

 

“중국이 코로나 19의 피해가 심각한 국가에 적시 적으로 구조의 손길을 내민 것은 국제사회를 위하여 양호한 모범을 수립하였다. 중국의 행동은 또한 개별 국가의 도발과 중국에 먹칠하는 것에 대한 통쾌한 답복으로도 되고 있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평가였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이 백신의 연구와 개발이 완성되어 사용에 투입되면 세계 공공산품으로 만들어 전 인류가 득을 보게 하겠다고 선포하였다.”

 

필리핀 대통령 두테루테의 감동에 젖어 꺼낸 말이었다.

 

이는 하나의 전 인류가 바이러스의 침습에 맞서 벌인 전쟁이었다. 때문에 제 1의 시간대에 국제사회에 코로나 19 관련 정보를 통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환절이었다.


132.png▲사진은 9월 1일, 우한의 중학교들에서 개학식을 하고 있는 장면이다.ⓒ신화사

 

2019년 12월 31일부터 중국은 법에 의해 코로나 19 관련 정보의 공개 차수를 점차 늘이었다.

 

2020년 1월 3일부터 중국 측은 정기적으로 세계위생조직 및 미국을 포함한 해당 국가 및 중국의 홍콩, 마카오와 타이완에 적시 적으로 코로나 19 관련 정보를 통보하였다.

 

1월 20일부터 21일까지 2일 간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의 초청으로 세계위생조직 전문가 팀이 후베이 우한(湖北武汉)으로 와서 고찰하고 실험실을 포함한 의료위생기구를 방문하였으며 후베이의 전문가들과 매우 심입된 교류를 진행하였다.

 

1월 21일, 중국 국가 위생건강위원회는 매일 관영사이트를 통해 매체가 발표하기 하루씩 앞당겨 코로나 19 상황을 게재하기 시작, 2월 3일부터는 영문사이트를 개설해 동시에 해당 데이터를 공개하기 시작했다.

 

1월 22일부터 중국 국무원 보도판공실에서는 브리핑을 개최하여 코로나 19 해당 상황을 소개하기 시작하였고 1월 27일부터는 국무원 연합방지 연합통제기제에서 매일 브리핑을 마련, 코로나 19 중점 정보를 국내외 매체들에 공개하였으며 그 차수로 말하면 누적 1000차(국가급과 성급 브리핑 포함)를 초과했다.

 

2월 16일부터 24일까지 독일, 일본, 한국, 나이지리아, 러시아, 싱가포르, 미국과 세계위생조직에서 온 전문가들로 구성된 연합전문가 고찰팀이 중국의 베이징(北京), 청두(成都), 광저우(广州), 선전(深圳)과 우한(武汉) 등 지구를 돌면서 고찰과 조사연구를 진행하였다. 연합전문가 고찰팀은 24일 저녁 베이징에서 브리핑을 열고 중국이 취한 전대미문의 공공위생 대응 조치가 코로나 19의 만연을 억제시키로 바이러스가 인류에 전파되는 것을 효과적으로 차단시켰다고 인정, 이미 적어도 수입만 인구가 코로나 19에 감염되는 것을 지연시켰다고 평가했다.

 

“프랑스 측은 중국 측이 적시 적으로 유력한 조치를 취하였고 고도로 되는 투명도를 보여준 것에 대해 탄복합니다…”

 

“영국정부는 중국이 코로나 19에 대해 전면적이고도 유력한 조치를 취함과 동시에 정보를 공유하고 코로나 19가 세계에 만연되는 것을 막기 휘해 노력해 준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합니다…”

 

“시진핑 주석이 코로나 19를 대응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강력한 지도력과 중국의 행동은 세계가 알고 세계가 긍정하고 있습니다…”


“독일 측은 시진핑 주석이 중국이 연구제작한 코로나 19 백신으로 하여금 세계적인 공공위생 산품으로 되게 하겠다고 선포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합니다…”


이렇듯 시진핑 주석과의 통화에서 많은 나라의 정상들과 수뇌들은 코로나 19를 대응하는 과정에서 취한 중국의 행동과 노력에 대해 높이 긍정하고 평가하군 하였다.

 

목전 코로나 19는 이미 210여개 국가와 지구에 파급되었고 120만 명 이상의 귀중한 생명을 앗아갔다. 매일 수십만 명이 코로나 19에 감염되고 매일 수천 명에 달하는 사람이 생명을 잃고 있다. 기승을 부리는 코로나 19와 사망인수가 늘어나는 가슴 아픈 현실 앞에서 그 무엇보다도 손잡고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것이 더욱 중요한 것이다.

 

인류의 문명사는 질병과 재난과 투쟁해온 역사이다. 이번 전 인류의 건강과 행복을 위협하고 세계의 발전과 번영을 가로막는 코로나 19와의 투쟁 중 오직 단결만이 이를 전승할 수 있는 가장 유력한 무기인 것이다.

 

“세계 각 국은 단결로 분규를 대체하고 이성으로 편견을 없애면서 뭉쳐진 강대한 힘으로 코로나 19를 대처해야 하며 합작을 강화하고 난국을 극복하면서 인류의 공동가원을 수호해야 한다.”


이는 세계를 향해 단결과 합작을 호소하는 중국의 목소리였다.(끝)

태그

전체댓글 0

  • 440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가의 결심, 인민의 호응과 단결 - 코로나 19 전승의 촉매제⑪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