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23(토)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25일, 미국 매체 뉴스주간은 대선 패배 후의 도널드 트럼프가 이미 수천수만 명에 달하는 트위터 팔로워를 잃었다고 보도했다.


뉴스주간에 따르면 이번 주 트럼프의 팔로워들이 매일 유실, 지난 11월 22일까지 4만 6000여명에 달하는 트럼프의 트위터 사용호들이 트위터를 닫아버렸다.


“지금 보건 대 8800여만 명에 달하던 트럼프 팔로워 중 일부는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하는 것 같다. 왜냐하면 팔로워 수가 이미 연속 4일 간 하강되었으니 말이다.”


소셜 미디어 추적을 통계하고 분석하는 미국의 한 회사에 따르면 11월 24일 트럼프 트위터 계정에는 팔로워 수가 1만 2476명이 감소하였고 23일에는 5979명이 감소하였으며 22일에는 1만 9164명이 감소하였다.


대선 상대인 바이든과의 경쟁에서 패한 후 트럼프가 백악관에 있을 날짜가 많지 않다. 하지만 트럼프는 계속하여 트위터에 해당 대선에 대해 착오적인 정보를 전파, 아울러 이런 정보들은 사람들의 추측도 불러일으키게 될 것이며 만약 트럼프가 이임해 백악관을 떠나기만 하면 트럼프 트위터의 계정은 신속하게 제한을 받게 될 것이라고 뉴스주간은  분석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92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트럼프 대선패배 후 4만여명 팔로워 감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