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23(토)
 


4541.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유인원이 어떻게 인류로 진화되고 고대 인류가 어떻게 중국에서 가장 일찍 ‘실내 리모델링’ 공사를 벌였을까? 

 

27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최근 중국 복건성 삼명시(福建省三明市) 문물보호센터의 주임 위성푸(余生富)는 삼명삼원 만수암 민속회’ 현장에서 학생들에게 ‘만수암의 이야기’에 대해 강연했다.

 

중국의 전국중점문물보호단위인 만수암 유적지는 복건성 삼명시 삼원구 예천진(岩前镇)에 위치, 중국 남방에서 전형적인 동혈 유형의 구석기시대 유적으로서 지금으로부터 약 18.5만 년 전에 발견된 것이며 ‘민인지원(闽人之源)’으로 불리고 있다.

 

21년 전, 위성푸는 ‘폭파 통으로 보물을 파내기’로 불리는 만수암 유적 고찰발굴에 참가, 당시 그는 만수암에서 인공석포바닥의 가치 및 ‘해협 양안 원고가원(远古家园)’의 독특한 매력을 알게 되었다.

 

20여 년이 지난 오늘 위성푸가 가장 관심하는 것은 어떻게 하면 이 고대 유적을 ‘부활’시켜 민중 특히는 청소년들로 하여금 이 고대유적의 보호성과를 공유향수하게 하는 것이었다.

 

마침 얼마 전 그는 이번의 체험연구 활동을 하는 기회에 일련의 청소년들한테 적합한 활동을 구상, 그것은 만수암의 석포바닥 ‘시공’현장 재현하기, 화석분류 시합, 문물 복구하기 등이 포함되었다.

 

“만수암은 선사시대의 유적으로 우리는 주로 연구 활동을 통하여 상호의 체험을 증강하기로 하였습니다.”

 

위성푸에 따르면 삼명시는 만수암 유적의 토대에서 복건성에서 유일한 구석기시대의 전문박물관 및 복건성에서 유일한 국가 고고유적 공원을 건설, 이 외 유적 옆에 ‘삼명시 중소학교 실천활동 기지’를 만들기도 했다. 현재 매 화요일과 수요일이 되면 삼명시에서 학교종합실천에 참가하는 중소학생들은 모두 만수암 유적 및 유적박물관을 참관하면서 과학보급 및 애국주의 교육을 받 군 한다.

 

올해 들어 박물관은 당지의 진정부와 연합하여 여러 차례 만수암 주제를 둘러싸고 사회교육활동을 거행, 한동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많은 저애를 받았지만 올해의 전 3개 분기동안 유적박물관에서는 참관자 8.4만 명을 접대했다.

 

한편 올 들어 삼명 만수암이 있는 예첸진(岩前镇)은 국가 4A급 풍경구로 격상됐으며 목전 만수암 유적 박물관은 이미 디지털화 보호항목을 가동, 그 항목들로는 디지털 전시플래폼, 인터넷 전파와 디지털 문예창작 등이 망라되어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240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복건(福建) 18만 년 전의 만수암 유적 ‘부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