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999.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실시간 감시통제 스크린에서 한 갈래의 엑스레이선(电光)이 반짝 했다가 멎더니 잠깐 사이에 재차 한 갈래가 반짝 했고 이어서 빈번히 그것을 반복했다.....

 

12월 4일, 중국 청두(成都)의 서남각 ㅡ 중국이 자체로 연구제조한 신세대 제어핵융합연구장치(可控核聚变研究装置)인 ‘중국 링플로우(环流器) 2호M(HL-2M)’가 정식으로 가동되면서 중국이 정식으로 국제 제어핵융합장치연구에서 세계의 전열에 서게 되었다. HL-2M의 가동은 인류가 미래 에너지를 탐색함에 있어서의 관건적은 발걸음을 내디뎠음을 표징했다고 당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핵융합은 중수소와 삼중 수소 이온을 헬륨으로 중합하고, 중합 과정에서 손실 된 질량은 초 에너지로 변환된다. 이것은 태양 발광 가열의 원리와 동일하므로 제어 가능한 핵융합연구장치를 '인공 태양'이라고도한다.


중핵그룹 핵공업 서남물리연구원 핵융합 과학연구소장 쉬민(许敏)에 따르면 HL-2M는 중국에서 규모가 가장 크고 파라미터(参数)가 가장 높은 ‘인조태양’으로 되고 있다.


제어핵융합은 초고온과 초고밀도 등 조건과 선진적인 토카막 장치의 대량 도입이 수요 되며 초강력 자기장(超强磁场)을 통하여 섭씨 1억도의 플라스마로 진공실을 제약하게 되는 것으로 상응한 조건에 도달하게 한다.

 

현재 세계에서 공동으로 탐색하고 실행하고 있는 방법은 모식 실험플랫폼을 건조, HL-2M는 중국이 자주지식재산권을 모식으로 건조한 핵융합연구장치로 되고 있다.


이 장치는 전세대의 HL-2A에 비해 더욱 짜이었고 플라스마의 온도가 섭씨 1.5억도에까지 달하고 있어 HL-2A의 섭씨 5500도를 많이 초과하고 있고 플라스마의 체적 또한 HL-2A의 3배에 달하고 있으며 플라스마의 전류강도 또한 HL-2A의 6배에 달하고 있다. 그리고 고밀도, 고비압(高比压)와 고자격 전류운행으로 중국의 노심급(堆芯级) 플라스마 물리연구 및 해당 관건기술 연구를 대폭 제고시킬 전망이다.

 

핵융합과학연구소 총 지휘 양칭워이(杨青巍)는 “국제적으로 플라스마의 자체제약 시간은 약 1초 내이지만 HL-2M는 10초를 실현했다. 이는 초고온 플라스마의 자기현상을 초과한 것으로 유체의 불온정성, 난기류 단속 등 전연연구에 있어서 중대한 의의가 있으며 국제 열핵융합 실험로 계획(ITER)에서의 중요한 버팀목으로 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국제 열핵융합 실험로 계획은 현재 세계에서 규모가 가장 크고 영향이 가장 큰 국제과학프로그램으로 중국은 2006년에 정식으로 이 계획에 조인하고 가입하였다. 그리고 프랑스, 일본, 미국, 영국 등 다국 과학자들이 여러 해 동안 청두에서 연합연구를 진행, 아울러 ‘중국 - 프랑스 주’를 설립하는 등으로 국제 해당 과학연구의 진전을 추동하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515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청두 국내 최고 파라미터의 “인조태양” 건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