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5(목)
 

 

웰즐리대학의 기록보관소에는 송미령의 처녀시절 서한들이 소중히 간직되어있다. 그 서한에 따르면 송미령이 장개석과 결혼하기 전에 적지 않은 청혼자들이 있었으며 송미령자신도 좋아하던 남자들이 있었다. 


이 서한들은 송미령이 미국에서 대학에 다닐 때의 동창생 이였던 밀스(米尔斯)에게 보낸 것이었다. 송미령보다 4살 연상인 밀스는 그녀의 일생에서 단짝 친구였다. 송미령의 처녀시절의 편지 중에 그녀의 마음을 흔들어놓았다고 언급했던 남자들이 지금에 와서 누구인지 중요한 일이 아니다. 그러나 그들의 출현으로 하여 송미령은 사랑과 혼인에 대해 많은 사고를 할 수 있었는데 그것은 그녀가 인생가치를 추구한 마음의 여정을 보여주었다. 


8989.jpg

 

1917년 6월에 송미령은 웰즐리대학을 졸업한후 오빠 송자문과 함께 귀국했다. 여객선에서 송미령은 “Mr.Van Eivigh”이라는 “운명의 남자”를 만났는데 첫눈에 반해버렸다. 그 남자는 건축사였는데 아버지가 화란사람이고 어머니는 프랑스사람이였다. 배우에서 10여 일 동안 얘기를 나누면서 두 사람은 


서로에게 호감을 가지게 되였다. 그가 송미령에게 청혼했을 때 19세의 송미령은 마음이 움직였다. 


상해에 돌아온 후 그녀의 혼인문제는 부모의 간섭을 받았다. 송미령의 아버지 송요여는 비록 미국유학을 다녀온 선교사였지만 어머니 예계진은 중국에서 태어나 자란 여성으로서 매우 전통적이고 보수적인 기독교신자였다. 그들은 19살밖에 안되는 딸을 그렇게 어린 나이에 시집보내고 싶지 않았고 더구나 외국인에게 시집을 보내고싶지 않았다. 부모의 반대 때문에 송미령은 정서가 저락되어있었고 혼인문제에서 매우 비관적이였다. 


1917년 8월 16일에 밀스에게 보낸 편지에서 송미령은 이렇게 썼다.“나는 집에만 있고 싶었고 결혼하고도 싶지 않았어요. 특히 제가 전번 편지에 언급했던 배위에서 만난 그 운명의 남자하고 결혼하고 싶지 않았어요. 내가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람이랑 결혼할 수 없게 되었지만 그렇다고 다른 남자들과도 결혼하고 싶지 않아요. 명성과 금전을 위해서라면 몰라도…” 


부모의 반대 때문에 반년도 지나지 않아서 그 남자와의 연애가 끝나버렸다. 그 때문에 부모와 크게 싸운 송미령은 한동안 힘든 나날을 보냈다. 갓 귀국한 송미령은 자신에 대한 부모의 “관심”에 적응되지 못했다. 그녀는 토라지는 방식으로 자신의 불만을 표시했다. 사실 미국에서 공부할 때 송미령은 한 남학생에게 호감을 가진 적이 있었지만 대학 2학년에 올라간 후에는 더는 그 남학생을 좋아하지 않았다. 10년간의 유학생활을 하면서 송미령은 독립하는 습관을 가지게 되었다.  


귀국 후 며칠이 안 되어 오래전부터 알고 있던 이성친구 HK와 양선생이 북경에서 송미령을 찾아왔다. HK군은 2년동안 송미령을 추구했다. 두 사람은 미국에서 공부할 때 언약을 한적이 있었고 송미령도 상대방을 좋아한적이 있었다. 그러나 귀국 후 송미령은 그와 헤어졌다. 


1918년 1월말에 HK는 또 북경에서 송미령을 보러 상해로 왔다. 송미령의 어머니는 딸이 그에게  시집가는 것을 바라지 않았다. 몇번 대면한 후 송미령은 다시 그와 만나는 것을 거절했으며 HK가 있을 가능성이 있는 모든 파티에 출석하는 것을 피했다. 송미령이 냉대했지만 HK는 포기하지 않았다. 


송미령을 접근하기 위해 그는 송씨가문에서 예배를 드리는 교회당으로 다니기 시작했다. 그가 검질기게 달라붙자 송미령은 화가 나서 교회당으로 다니지 않았다. 후에 두 사람은 만나도 서로 말도 걸지 않았다. 이렇게 친구가 낯선 사람으로 변해버렸다. HK의 끈질긴 애정공세는 효과를 보지 못했을 뿐만아니라 오히려 송미령의 반감을 야기시켰다. 그때로부터 송미령의 편지에는 그녀를 골치아프게 한 HK가 다시는 언급되지 않았다. 


HK를 거절한 시기인 1918년에 두 남자가 선후로 송미령의 마음을 흔들어놓았다. 그중 한 사람은 미국유학을 다녀왔지만 이미 결혼한 남자였다. 송미령은 자신이 유부남을 사랑하게 될 줄은 생각도 못했다. 1918년 4월에 송미령은 중병에 걸린 아버지를 돌보는 한편 유부남을 사랑하면서 그와 결혼할 수 없는 현실이 고통스러웠다. 


1918년 5월초에 송미령의 아버지 송요여가 신장병으로 사망되어 온집식구는 한없는 슬픔에 잠겨있었다. 그 기간에 송미령은 혼인에 대해 이성적인 사고를 가지고 있었다. 그녀는 여자는 꼭 결혼해야 한다고 여겼지만 의연히 이성과 정감,이상과 현실사이에서 방황하고 있었다. 어떤 때 그녀는 모든 것을 포기하고 그 기혼남자한테 시집을 가려고 시도했으며 심지어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편벽한 곳으로 가서 원시생활을 하려고도 생각했다. 


또 어떤 때는 그 나이 많고 부유한 남자한테 시집 가서 자신의 이상을 실현하려고도 했다. 물질생활의 풍족과 혼인문제에서의 끊임없는 흔들림이 송미령으로 하여금 무료한 느낌을 받게 했다. 자신의 존재가치와 의의를 증명하기 위해 1918년부터 송미령은 더욱 실제적 의의가 있는 사회사업을 하려고 노력했다. 


명문가에서 태어나 조건이 우월하고 지식과 미모를 겸비한 그녀를 따르는 남자들이 많은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였다. 송미령이 우수한 남자들을 하나하나 거절하는 것을 본 사람들은 그녀가 임자 있는 꽃이 아닐가고 의심했다. 요언은 그렇게 생겨났다. 1919년 7월 14일에 송미령이 밀스에게 보낸 편지에는 이런 내용이 적혀있었다. 


“상해라는 이 도시에서는 가는 곳마다 내가 이미 약혼했다는 소문이 돌았습니다. 게다가 소문마다 내가 약혼했다는 상대는 다른 남자였습니다. 친구들도 모두 내가 약혼한 남자가 도대체 어느 남자인지 몰랐습니다. 더욱 우스운 것은 나와 약혼했다고 소문난 그 남자들은 누구도 소문을 부정하거나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송미령의 어머니 예계진은 딸에게 좋지 않은 소문이 돌자 그해 6월부터 딸이 어떤 남자친구도 만나지 못하게 했다. 2개월이 지나자 소문은 잠잠해지기 시작했다. 그런데 미국에서 온 몇몇 옛친구들이 송미령이 약혼하지 않았다는것을 알고 그녀에게 애정공세를 들이대며 귀찮게 굴었다. 그때문에 그녀는 매우 괴로왔다. 그녀는 그 남자들이 매우 좋은 친구라고 여겨 단지 친구로 지내기 싶었을 뿐이지 그들과 우정을 초월한 사이로 엮이고 싶지 않았다. 


이때부터 1921까지 송미령이 밀스에게 보낸 편지는 처음 2년동안보다 적었으며 연애문제에 대해서도 매우 적게 언급했다. 다만 1921년 5월 25일에 보낸 편지만은 예외였다. 그번 편지에서 송미령은 친구에게 버니라고 부르는 남성에 대해 언급했다. 


송미령이 버니와 연애한다는 말을 들은 부모는 화를 내면서 견결히 반대했다. 버니가 외국인이었기 때문이다. 송미령은 버니를 특별히 좋아했다. 전에 만났던 모든 남자들보다 더 좋아했다. 심지어 최근에 약혼까지 한 그 사람보다도 더 좋아했다. 하지만 송미령은 알고있었다. 버니와의 관계는 우정을 초월한 사랑으로 발전할 수 없다는 것을… 


송미령은 편지에 이렇게 썼다.


“우리 가정은 보수적이어서 가족의 순결한 혈통을 유지해야 된다고 엄격히 규정했기 때문에 죽어도 내가 외국인에게 시집가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나도 버니와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단념했습니다.” 


송미령은 버니와의 연애사실을 말하면서 밀스에게 현재 다른 한 남자의 사랑을 받아들여야 할지 말아야 할지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중이라고 했다. 바로 그녀가 최근에 약혼한 그 남자였다. 


이 편지는 송미령이 처녀시절에 보낸 편지 중 애정문제에 대해 언급한 마지막 한통의 편지였다. 자신이 특별히 좋아한다고 했던 버지는 부모의 강력한 반대 때문에 포기했던 것이다. 그 진지하게 고려 중이라는 우수한 남자의 사랑을 송미령이 받아들였는지는 지금까지 아무도 아는 사람이 없다. 


대학을 졸업하고 귀국한 후  송미령은 오래동안 사랑에 대한 동경과 갈망을 가지고 있었고 혼인에 대해 이성적으로 깊이 생각하기도 했다. 그러나 돈이 있고 능력이 있고 신분이 있고 교양이 있는 많은 남자들의 청혼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할 용기가 없었다. 처첩이 있는 군인출신의 정치인 장개석이 나타날 때까지… 


1927년은 바로 송미령과 장개석이 사랑하고 결혼을 한 중요한 한해였다. 송미령은 밀스에게 한통의 편지도 써보내지 않았다. 장개석과 결혼한 후인 1928년 1월에 송미령은 남경에서 “장개석의 부인”의 명의로 밀스에게 한통의 편지를 써보냈다. 편지에서 그녀는 결혼정황과 혼인에 대한 그들부부의 부동한 견해에 대해 언급했다. 비록 신혼시절에 의견차이가 있었고 결혼생활에서 갈등이 있었지만 그런 의견차이와 갈등은 그녀와 장개석의 근 50년에 달하는 혼인생활에 조금마한 영향도 끼치지 못했다.

 

번역 : 김희수

태그

전체댓글 0

  • 244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송미령이 사귄 남자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