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8(월)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2월 24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코로나 19의 만연 미국경제 성장 꿈 무너뜨려’란 제목으로 된 논설 원 쉬옌(许缘)과 가오판(高攀)의 논평을 실었다.

 

논평은 다음과 같다.

 

2020년이 이제 곧 결속된다. 곧 지나갈 올해를 회고해보면 코로나 19의 충격으로 미국경제는 심연으로 쇠퇴하여 진창에 빠져 있는 상태이다. 미래에 가서도 미국경제의 소생의 길은 험난하고도 굴곡이 많을 전망으로 분석가들에 따르면 미국경제의 소생은 일종 ‘K형’ 곡선이 나타나면서 재부의 분화와 사회 양극화가 더욱 심해질 전망이다.

 

4545.jpg

 

코로나 19는 미국경제의 지속적인 확장추세를 중단시켰다. 미국 상무부의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제 1분기에 미국 내 국민생산총액(GDP)는 연율 계산의 5% 하락, 2분기에는 31.4%로 대폭 하락하여 유사기록 이래 가장 큰 폭도의 분기하락을 기록 했다. 그리고 미국 전역의 경제연구에 따르면 미국경제는 올해 2월부터 정식 쇠퇴하기 시작, 10년에 거친 경제 확장이 결속되었다.

 

이와 동시에 코로나 19는 미국 취업시장의 급격한 악화를 초래했다. 지난 4월의 실업률은 일약 14.7%로 상승해 지난 세기 30년대 경제 대침체기 이래 최고의 실업률을 기록했다.

   

그 뒤 3분기에 들어 코로나 19 확산 세가 좀 주춤해지자 미국경제는 역사적인 성장을 실현, GDP 연 계산율에 따르면 33.4% 성장했다. 하지만 4분기 이래 코로나 19의 폭발적인 재 확산에 따라 최근 공포된 여러 가지 경제데이터는 아주 낙관적이 되지 못했으며 전반 2020년 미국경제는 마이너스 기록을 피면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11월 미국에서 상품 매출액의 월간 대비는 1.1% 하강, 미국경제 총량의 약 70%에 달하는 개인소비 지출은 월간 대비 04% 하강했으며 11월 마지막 주는 미국에서 전통 휴가쇼핑계절의 시작으로 상품매출액과 소비지출은 마땅히 올라가야 했지만 실제로는 이상적이 되지 못했다.

 

취업데이터 역시 낙관적이지 못했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매 주마다 처음으로 실업보조금을 신청하는 인구수는 여전히 80만 명 좌우로 배회하고 있으며 이는 코로나 19 전 매주 20만 명이 되는 실업구제 신청 인구수보다 4배 좌우가 더 많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동시에 11월의 실업률은 여전히 6.7%로 높은 편이며 비농업부문의 취업인구는 10월에 비해 크게 축소하고 있는 것으로 이는 취업시장의 회복세가 아주 느리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

   

지난 10월, 국제 화폐기구(IMF)에서 발표한 ‘세계경제전망보고’는 올해 미국경제가 4.3% 위축될 것으로 분석했다. 미 연방 준비제도 이사회가 일전 발표한 최신 경제전경 예측에 따르면 올해 미국경제가 2.4% 위축될 것으로 전망되었다.

   

미래를 전망해보면 코로나 19 백신의 연구개발로 2020년 경제쇠퇴의 낮은 기수(低基数) 효과가 나타날 수도 있기에 일부 기구에서는 2021년의 미국경제는 현저하게 반등할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으며 IMF의 예측도 명년 미국경제는 3.1%의 증장을 예측, 미 연방 준비 이사회 역시 명년의 미국경제의 증장률을 4.2%로 내다보고 있다.

   

반대로 미국의 경제학자들은 미국경제가 ‘K형’의 소생으로 나갈까봐 근심하고 있다. 이는 경제회복이 극히 불균형하고 경제 확장의 우세가 대부분 고층계급 쪽으로 흘러가면서 아울러 하층부류를 뒤로 멀리 뿌리치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로첸 미 국제회계사 사무소 수석 경제학자 조지프 브뤼수엘라스에 따르면 지난 세기 80연대 초 이래 미국경제의 불평등 현상은 알로 엄중했었는바 이 문제는 2008년의 국제금융위기기간에 진일보 악화되었다고 지적했다.

 

“경제영역으로부터 볼 때 ‘K형’ 곡선의 상단은 금융시장이고 하단은 실체경제이며 이 양자의 발전은 상호 분리되면서 점차 거리가 먼 극을 이루고 있다. 올 들어 코로나 19의 충격으로 미국에서 대량의 실체기업이 파산을 선고하고 있지만 반대로 금융시장은 역세로 확장되고 있으며 이는 부단히 역사의 정점을 쇄신하고 있다.”

 

이는 브뤼수엘라스의 분석이었다.

 

사회적 계층을 놓고 볼 때 사회재부는 더욱 더 부유계층에로 쏠리면서 미국 사회 각 계층 간의 분계선을 분명하게 하고 있다. 미국 간행물 비즈니스 인사이더(Business Insider)가 제시한 데이터에 따르면 코로나 19의 만연 중 실업당한 저 수입 계층에 비해 고수입 계층의 일자리는 비교적 안정했고 동시에 자본 수입을 위주로 하는 부유가정에서는 미 연방 준비 이사회의 원활한 화폐정책으로 유동자금이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월스트리트저널(The Wall Street Journal)’은 단순 근로자나 소수의 종족 후손들은 흔히 경제가 추락하는 기업에서 근무하다가 선참으로 감원 대상이 되는 계층으로 되고 있다고 지적, 올 11월의 데이터를 보면 미국에서 아프리카, 라틴계와 백인의 실업률은 각각 10.3%, 8.4%와 5.9%로 나타나 미국에서 취약 계층이 사회자원의 재분배 시 동등한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음을 보아낼 수 있었다.

   

다음 마켓워치 매거진 전문작가 렉스라딘은 기고문에서 미국경제가 이제 ‘K형’ 곡선이 출현하면 부동한 계층 중의 분규가 명확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지난 수 십 년래 미국 부유계층의 자산은 부단히 불어났었는가 하면 1%밖에 안 되는 부유계층이 미국 3분의 1의 재부를 장악하고 있으며 반면에 60% 중간계층의 수입은 전반 수입 중에서의 비중이 지속하강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684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만연 '미국경제 성장의 꿈' 무너뜨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