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1111.jpg

▲최근 선보인 여성 오토바이 순찰대의 모습ⓒ신화사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중국 인민경찰절(1월 10일)을 맞으면서 9일 푸젠성 푸저우시(福建省福州市)에서 첫 여성 오토바이 순찰대가 설립되었다고 당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름름 하고 씩씩한 자태의 여대원들의 평균 키는 1.7미터 이상, 폼 나는 오토바이 라이딩 복장(摩托车骑行服)을 착용하고 긴 머리칼을 흩날리며 중량이 300 킬로그람이 되는 중형 오토바이를 숙련하게 다루는 그 모습을 보는 이마다 찬탄을 날린다.


훈련장으로부터 아스팔트 노면에서의 질주에 이르기까지 여대원들의 신선하고도 폼 나는 자태의 배후에는 일구월심의 간고한 훈련의 땀방울이 배어 있었다.


약 1개월 전, 경찰생활에 대한 무한한 동경을 품고 여경에 입문한 이 젊은 여성들은 모든 것을 제로에서 시작, 엄격한 중형 오토바이 조종훈련을 개시했다. 출발과 정지, 급정거와 커브돌기, 고속도로 말뚝 돌기와 극한의 날씨에 견디기 … 바람이 불고 비가 내려도, 눈이 내리고 엄한이 몰아쳐도 그들은 매일 8시간 이상의 고강도 훈련을 소화해냈다. 매 하나의 동작을 한 번 또 한 번씩 반복 했고 매번 실수로 오토바이에서 떨어져 다쳐도 이를 악물고 다시 일어나 오토바이 손잡이 잡기를 반복하면서 견지, 손에는 물집이 생기면서 터지기도 했으나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하는 의력을 과시했다.


최근 년래 중국의 적지 않은 도시에서는 교통운행의 실제로부터 출발, 공안교통관리의 업무를 지속적으로 심화하고 업그레이드 시키면서 인터넷과 디지털 기술 및 고성능의 오토바이 등을 상호 결합하여 선후로 교통경찰 오토바이 순찰대를 설립했다. 이런 오토바이 순찰대는 기동성이 강하고 장비가 뛰어났기에 현대화 기술의 뒷받침으로 도시속의 ‘쾌속다리(最快双腿)’ 혹은 ‘특종부대’로 불리고 있다. 그리고 어떤 지역에서는 성별제한을 타파하고 여성 오토바이 순찰대를 설립, 이런 여성오토바이 순찰대 대원들은 남성 대원들과 마찬가지로 거리에서의 복잡한 근무임무를 담당하는 동시에 여성의 아름다움과 친화력(亲和力) 우세로 도시 중의 일종 화려한 풍경선으로도 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615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푸저우, '위풍당당' 오토바이 女순찰대 떳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