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1(월)
 

787.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선양시 공안국 황구지국은 랴오허 파출소(沈阳市公安局皇姑分局辽河派出所)자원봉사대의 협조로 21년간 살인을 저지르고 도주한 범죄 용의자 왕모(37지린성 사평시)씨를 검거하는 데 성공했다.

 

15일, 인민망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랴오허 파출소 자원봉사대는 현지 주민 전체를 대상으로 핵산검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한 남성이 개인 정보에 대해 밝히기를 거부하자 의심이 들어 랴오허 파출소(辽河派出所)에 보고, 파출소의 조사 결과 이 남성은 지린성에서 고의살인죄를 짓고 선양으로 도주해 잠적한 범죄자란 것이 밝혀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의 실명은 왕××로 지린성 쓰핑시(四平市) 사람이고 올해 37세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조사에서 범죄 용의자 왕모씨는 지금으로부터 21년 전 사소한 일로 동창생과 다투다가 그를 살해한 뒤 시신을 매장한 사실을 털어놓았다.

 

태그

전체댓글 0

  • 589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선양, 핵산검사 중 21년간 잠복한 도주범 적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