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2-28(일)
 

4545.PNG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신예 박예니가 '타임즈'에서 언론사 직원으로 활약,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20일 첫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타임즈'에서 박예니는 언론사의 번역 업무를 담당하는 '송민주'로 완벽 변신, 첫 회부터 이목을 끌었다.

 

이날 송민주는 자신이 일하는 언론사 데일리서치를 그만두기 위해 대표인 도영재(김인권 분)를 찾아갔지만, 짜증만 내는 도영재 때문에 하고 싶은 말을 제대로 하지 못한 채 나와야 했다. 이후 송민주는 회사 동료인 서정인(이주영 분)과 장영준(이상운 분)에게 큰 포부를 가지고 데일리서치에 입사했지만, 대표님이 보는 미드 자막이나 번역하는 자신의 신세를 한탄했다. 

 

반면 누군가의 음모로 회사에 갑자기 기자들이 들이닥쳐 서정인에게 곤란한 상황이 생기자 송민주는 유연하게 대응하는 기지를 발휘하며 서정인을 기자들 사이에서 데리고 나왔다. 이후 사무실로 들어와 송민주는 자신의 일처럼 서정인을 걱정하는 따뜻한 모습을 내비쳤다.

 

이처럼 박예니는 '송민주' 역을 맡아 첫 등장부터 현실감 넘치는 열연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또한 짧은 등장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과 척척 맞는 연기 호흡으로 남다른 케미를 뽐내며 극의 재미를 더하기도.

 

뿐만 아니라, 박예니는 큰 꿈을 가지고 입사했으나 현실의 장벽에 부딪힌 청춘의 면모를 자연스럽게 보여주며 보는 이들의 공감을 유발했다. 이렇듯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자신의 가능성을 입증한 박예니가 앞으로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첫 회부터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OCN '타임즈'는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289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 신예 박예니, '타임즈' 첫 등장부터 시선 강탈…눈도장 '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