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3(화)
 


1111.pn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주지사가 ‘성추행’ 스캔들에 빠졌다고 현지 시간으로 24일 많은 현지 매체들이 톱뉴스로 보도했다.


CBS, NBC 등 매체들은 일찍 전 여 보좌관이 쿠오모 주지사를 ‘성추행’으로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쿠오모 집무실에서는 이 고발을 부정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발자 린제이 보이란(Lindsey Boylan)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쿠오모의 보좌관으로 있었으며 직무는 경제부서 특별 보좌관이었다. 현재 그녀는 뉴욕 맨하튼 행정구장 선거에 출마한 상황이다.

   

지난해 12월 보이란은 쿠오모의 행위를 고발, 그녀는 트위터를 통해 몇 년간 쿠오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쿠오모는 보이란의 고발을 부인했으나 구체적인 해석은 내놓지 못한 상황이다.

    

지난 24일, 보이란은 또 인터넷에 쿠오모가 ‘고의적’으로 자기의 허리, 어깨와 다리를 만지었으며 단독으로 만났을 때는 또 포옹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보이란은 “2017년 10월 그와 함께 비행기로 뉴욕 서부에서 있은 행사에 참가했다가 돌아오는 길에서 쿠오모는 자기한테 ‘탈의 카드(脱衣扑克)’ 노름을 하자고 건의했다”라고 밝혔다.

   

“당시 그는 나와 마주 앉았는데 우리의 무릎은 거의 마주 닿을 정도였다. 냉정을 유지하려 했지만 그 시각 나는 내가 이미 순종하고 있다는 것을 의식할 수 있었다”라고 덧붙혔다.

   

보이란은 또 2018년 맨하튼에 있는 쿠오모의 사무실에서 경제와 관련해 일 대 일 브리핑을 한 후 쿠오모는 재차 ‘선’을 넘었다며 “당시 내가 일어나 떠나려고 문가로 다가가자 머커는 나의 앞에 다가와 자기의 입술로 나의 입에 덮쳤다. 이에 나는 쇼크 할 뻔 했다. 하지만 나는 견결히 그를 뿌리치고 밖으로 나가 버렸다”고 진술했다.

   

한편 보이란은 쿠오모가 자기한테만 ‘성추행’을 한 것이 아니라 다른 여성 동료들한테도 자주 경박한 말을 던졌다고 폭로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988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뉴욕주지사 쿠오모의 ‘성추행’ 스캔들 폭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