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3(화)
 

1009.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일본 나가사키 코후쿠지(兴福寺)로 통하는 길고 좁은 돌길을 걷노라면 그윽하고 무거운 종소리가 들려오면서 어둠이 깔린 삼림에 메아리치군 한다. 그야말로 삼라만상은 고요하나 종소리는 남아 있는 것이다.


27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푸젠성(福建省)에서 나가사키 코후쿠지에 증정한 ‘세계평화의 종’이 지난 2월 26일에 이곳에 설치, 코후쿠지 종루 1층에 걸리게 됐다. 보도에 따르면 이 ‘세계평화의 종’은 구경이 약 1.2미터, 높이가 약 2미터이며 중량은 2.5톤에 달한다.

 

이 사찰의 주지 마츠오 법도는 “이 종은 이제 평화의 상징으로 될 것”이라면서 은은한 종소리는 일중 친선을 세세대대로 전해갈 것이라고 밝혔다.(사진=신화사)

태그

전체댓글 0

  • 457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일본 나가사키 코후쿠지에 ‘세계평화의 종’ 증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