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3(화)
 

5.jpg

지린성 바이청시 전라이현 철새 보호팀 성원들.(사진=신화사)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대지에서는 새싹이 뾰족뾰족 순을 내밀기 시작했다. 이렇게 되자 중국 지린성 바이청시 전라이현(吉林省白城市镇赉县)의 습지가에는 몇몇 사람들이 느릿느릿한 걸음으로 걸으면서 낮은 목소리로  대화를 나누다가는 가끔씩 쌍안경으로 뭔가를 찾기도 하고 때로는 휴대폰에 뭔가를 메모하기도 한다.

 

3일,신화통신에 따르면 이들이 바로 중국 야생동물협회 지린성 전라이현 철새 보호팀 성원들로서 이들이 서있는 곳에서 수 백 미터 상거한 곳에는 머나먼 남쪽에서 날아온 수만 마리의 각종 철새가 서식하고 있다. 이들은 새들의 먹이가 충분한지, 인간의 활동이 새들의 서식환경에 방해가 되지 않는지 등을 살피고 있다.


전라이현은 송넨 평원(松嫩平原)에 위치, 철새들의 중요한 ‘이동 통로’의 하나로 해마다 이곳을 거쳐 국경을 넘어가거나 넘어오는 철새가 부지기수이다. 이 중 세계적으로 멸종 위기에 처한 두루미는 매년 100여 일씩 이 곳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으며 그 수는 4000마리에 육박하고 있다.


전라이현 철새 보호팀 인솔자 판청우이(潘晟昱)에 따르면 2018년에 성립된 이 철새 보호팀은 해마다 근 1000인 차에 달하는 인력을 동원, 봄가을 두 계절을 이용하여 홍보, 순찰, 보호, 불법 수렵도구 몰수 등 자원봉사 활동을 벌였으며 지금까지 상처를 입었거나 무리에서 낙오된 철새 수백 마리를 구조하였다.

 

전라이현 철새 보호팀은 2019년 중국야생동물 보호협회로부터 ‘선진 자원봉사자 팀’ 칭호를 받아 안았고 이 철새 보호팀의 자원봉사 프로젝트는 ‘지린성 우수 자원봉사 프로젝트’로 선정되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452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봄이 오자 분망해진 철새 보호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