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5(토)
 


r.PNG
어네스토 오톤 라미레즈 유네스코 문화 담당 차관보가 31일 중국 푸젠성 푸저우의 푸저우 해협 국제회의전시센터에서 열린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제44차 회의 폐회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지난 16일 개막한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제44차 회의가 31일 이곳에서 막을 내렸다.(사진/신화사)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1일 중국 관영 매체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제44차 회의가 31일 중국 동부 푸젠성의 수도 푸저우에서 폐막했다. 

 

이번 회의에서 문화유산 29, 자연유산 5건 등 모두 1154건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새롭게 추가된 유적지 중에는 푸젠성의 취안저우(泉州)’ 중국 쑹위안(松原)세계 엠포리움'이 포함돼 중국의 세계 유산 수는 56개로 늘어났다.

 

회의기간 중 션눙지아(신농가 神农架) 경계를 약간 변경하고 공식적으로 후베이 션눙지아 세계문화유산의 일부가 되었다.

 

44차 세계유산위원회 톈쉐쥔(田學軍) 의장은 "위원회는 200개가 넘는 세계유산 보존보고서를 검토하고, 중국 만리장성과 코트디부아르에 있는 타이 국립공원과 코모에 국립공원 등 3개 유산을 보존 및 관리의 모범 사례로 인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영국의 해양 상업 도시인 리버풀을 세계 유산 목록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지난 10년간 삭제된 최초의 세계문화유산이다.

 

그리고 푸저우 선언을 채택하고 '세계 문화·자연유산 보호에 관한 협약'의 원칙을 거듭 강조하며 개발도상국, 특히 아프리카 국가와 작은 섬 개발도상국에 대한 지원을 확대할 것을 촉구했다.

 

톈 의장은 이번 회의에서 아프리카의 두 재산이 새롭게 등재되면서 유네스코의 '우선 아프리카'라는 글로벌 전략이 실행됐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또 전쟁과 불법 밀렵의 위협을 없애기 위해 콩고민주공화국 살롱가 국립공원이 만들어낸 성과와 진전을 충분히 인정하고, 이를 위험에 처한 세계유산목록에서 삭제하는 데 만장일치로 합의했다.

 

톈 의장은 이번 회의가 유산 신청 절차의 개혁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루었다“20239월부터 추천 초기 단계에서 위원회와 자문 기관 간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사전 평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40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계유산위원회 푸저우 회의 폐막, 34개 신규 유산 추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