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5(토)
 


2222.jp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벨로루스 육상 선수 크리스티나 치마누스카야(Kristina Zimanusskaya)는 귀국 시 생명 위협이 우려된다며 귀국을 거부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마누스카야는 감독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더 이상 출전하지 못하고 귀국 조치됐다.

 

지마누스카야는 "귀국 시 생명 위협이 우려된다”며 도쿄에 있는 오스트리아 대사관에 망명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에서 벨로루스 선수단 관계자들로부터 압박을 받았고 자신의 동의 없이 강제로 출국시키려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벨라루스 올림픽 대표단 대변인은 현재까지 관련 평가 요청에 응하지 않고 있다. 일본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이 선수는 하네다 공항 관할 도쿄 경시청의 보호를 받고 있다.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는 외무성과 연계해 대응책을 조율하고 있으며 IOC와 협조해 상황을 묻고 있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31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벨라루스 선수 “귀국 시 생명 위협” 망명 요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