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9(화)
 

888.PNG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상하이(上海)시 세무국은 27일 90 후 배우 정솽(鄭爽)의 탈세 혐의에 대한 수사경위를 밝히고 관련 법규에 따라 미납 세금 회수 및 총 2억 9900만 위안의 벌금을 부과했다. 뜻밖에도 동명이인 60 후 배우 정솽(鄭爽)은 "정말 고충이 많았는데...아무리 힘들어도 혼자 삼켜야겠다"며 사건에 연루됐다고 밝혔다.


27일 60 후 배우 정솽의 일부 작품은 '오해'로 동영상 플랫폼에서 사라졌고 "황후 정솽" 등 웨이보 슈퍼토픽도 폐쇄됐다. 현재 일부 작품은 동영상 플랫폼에서 부활했고, 배우 목록에서 '정솽'이라는 이름을 '정솽(大)'으로 바꿨으며 관련 슈퍼토픽도 복원된 상태다. 단 동영상 플랫폼에서는 '정솽'을 검색하면 여전히 표시되지 않는다.


60 후 여배우 정솽은 '신사랑', '무측천', '수호전', '수당연의', '천룡팔부' 등에 출연했고 백화상, 여우주연상·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특히 90 후 정솽의 작명은 60 후 정솽과 인연이 깊다. 90후 정솽의 아버지 정성화 씨는 인터뷰에서 "당시 선양에는 정솽이라는  유명한 여배우가 있었다. 나와 아내는  딸애가 앞으로 정솽 처럼 훌륭한 배우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딸애의 이름을 정솽이라고 지었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09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동명이인 60 후 배우 정솽, 고충 토로 "힘들어도 혼자 삼켜야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