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9(화)
 


3098.pn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2일, 외신 종합에 따르면 일본 가나가와(神奈川) 현 정부는 지난달 31일 코로나19 백신 모더나 1병에서 ‘블랙미세먼지’가 발견돼 사용을 잠정 중단한다고 통보했다.


이 현에서는 약 3790명이 먼저 이 백신을 접종했다. 가나가와현 측은 “모더나 백신의 일본 내 대리점인 다케다(武田) 제약사가 이물질이 든 백신병을 수거해 갔다”고 밝혔다.


모더나 백신은 미국 모더나사가 만든 것으로 일본이 사용을 승인한 코로나 백신 중 하나이다. 그러나 지난 8월 중순 이후엔 일본의 여러 접종처에서 모더나 백신의 이물질 오염의심 신고가 잇따르면서 100만 도스가 사용이 중단돼 접종 진척에 차질을 빚었다.


지난 8월 16일, 다케다제약은 백신병에 ‘검은색 이물질’이 들어있다는 신고를 처음 받고 함께 제공받은 물량에서 이물질을 검출해냈으며 그 백신 물량은 총 5만7000병, 약 57만 도스였다.


그 후 8월 26일 일본 후생노동성은 예방 조치로 전국 863개 접종처에 배포된 모더나 백신 163만 도스의 사용을 잠정 중단한다고 선포했다. 이는 8월 16일 이물질이 발견된 물량과 인접된 물량에 해당되었다.


다음 오키나와현의 한 접종처에서는 모더나 백신병 한 개와 주사기 여러 개에서 ‘검은 물질’이 발견되었고 다른 주사기에서는 ‘분홍 물질’이 발견됐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같은 날 군마(群馬)현의 한 접종처에서도 모더나 백신병에서 ‘검은 미립자’가 발견했다. 오키나와에서 발견된 문제의 백신은 군마에서 이물질이 발견된 백신과 같은 물량이 아니었으며 이전에 이물질이 나온 백신과도 같은 물량이 아니었다.


이렇게 되자 오키나와현 정부는 모든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사용의 중단을 선언했고 군마현에서는 문제가 된 백신만 사용을 중단하기로 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 8월 30일 오키나와와 군마현에서 추가 이물질이 발견되지 않는 한 사용 중지된 백신의 사용을 재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8월 31일 후생노동상 다무라 노리히사(田村憲久)는 “오키나와의 백신 오염 사례는 의료진이 백신병에 바늘을 꽂아 약을 채취하는 과정에 잘못 작동하면서 병 마개 파편이 병 속에 빠져든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이에 앞서 NHK 방송은 보건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문제의 이물질은 금속물인 것으로 처음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백신 접종을 총괄하고 있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은 8월 27일 3차 백신 사용 중단에 앞서 약 50만 명에게 접종했다고 밝혔다.


후생노동성은 다케다 제약과 모더나 제약 또한 백신을 담는 스페인 로베제약의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지만 이들 업체는 아직까지 이물질이 무엇인지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모더나와 로베 측은 이물질이 주입 과정에서 섞여 들어갈 가능성이 있다고 하면서 유럽의약품관리국은 지난 주부터 이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했지만 로베회사에 모더나 백신의 생산 중단을 요청할 필요는 없다고 평가했다.


지난 8월 31일 취재진의 질문에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은 “이물질은 있지만 백신 안전성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면서 지금까지 백신 안전성 문제를 보고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 8월 28일 남성 2명이 모더나 백신 2차 접종을 한 뒤 며칠 안에 숨졌다고 보고했다, 두 사람은 각각 38살과 30살로 각각 1차씩 접종했다가 접종 중지된 백신을 맞았으며 2차 접종 다음 날 열이 났고 그 이틀 뒤 숨졌다. 사인은 지금 조사 중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235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日 모더나 백신 잇단 ‘이물질’ 발견…수차 사용 중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